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

: 창의력 폭발의 현장, 스피치 프로젝트 ‘망치’ 이야기

정가
12,800
중고판매가
5,000 (61%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02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382g | 148*210*15mm
ISBN13 9788932916989
ISBN10 8932916985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대학생들에게 대중 강연을 시키는 ‘망치’ 프로젝트 이야기
구체적 사례로 접근해 들어간 창의력 개발 가이드북


창의력의 아이콘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인 광고인 박웅현이 젊은 대학생들을 대중 강연에 나서게 만들고 있다. 10여 명의 대학생, 7분씩, 400명의 청중. 이 대학생들은 강연 주제 찾기에서부터 시작해 연단에 오르기까지 6개월간의 멘토링 과정을 거친다. ‘망치’라는 이름의 특별한 강연회다. 이 책은 탄생에서부터 진행 과정 전체가 창의력 배양 실험을 방불케 하는 ‘망치 프로젝트’ 이야기를 통해 창의력 개발의 노하우를 전한다. 실제 사례와 발표 내용을 토대로, 창의력의 정체가 무엇인지, 자기 안의 창의력을 어떻게 발견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접근해 가는 책이다. 박웅현을 비롯한 TBWA의 창의적 광고인들이 대학생들의 창의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어떻게 멘토링을 했는지, 대학생들은 자신 속에서 어떤 이야기들을 발견해 내고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갔는지, 그들은 왜 대학생들에게 대중 강연을 시키기로 했는지 과정과 속내를 들여다볼 수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망치, 혹은 창의력에 관한 이야기

아이디어는 회의실에서 태어난다
창의성은 과정 관리다
같은 말도 다르게, 그것이 창의력
창의력은 발명, 아니 발견이다
사소함을 사소하지 않게
창의력은 디테일의 합이다
낯설게 보자, 처음 보는 것처럼 보자
창의성, 내 안에 있거나 어디에도 없거나
창의력은 집요함이다
버리는 것도 아이디어다
누구에게나 할 이야기는 있다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

망치가 끝나고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TBWA 0팀
TBWA 0팀
광고 회사 TBWA KOREA가 만든 컨버전스팀. ‘티비더블유에이 영팀’ 혹은 ‘뜨브와 영팀’이라고 읽는다. 광고 제작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제작팀, 디지털팀, 기획팀 등 기존 팀의 영역을 허물고, 각 분야의 전문 인력들이 하나의 팀으로 모였다. 박웅현이 이끄는 이 팀의 목표는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지르는 것이다.

박웅현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뉴욕대학교 텔레커뮤니케이션 석사학위를 받았다. 제일기획에서 광고 일을 시작해 지금은 TBWA KOREA의 CCO(Chief Creative Officer)로 일하고 있다. 칸 국제광고제, 아시아퍼시픽 광고제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다. 대표적인 카피 또는 캠페인으로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람을 향합니다’, ‘진심이 짓는다’, ‘생활의 중심’ 등이 있으며, 저서로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 『인문학으로 광고하다』 등이 있다.

TBWA 주니어보드와 망치
TBWA 주니어보드는 TBWA KOREA가 광고인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실질적 광고 제작 현장의 경험을 제공하고 새로운 크리에이티브의 가능성을 제시하기 위해 2002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는 사회 공헌 프로그램이다. 6개월 단위로 15명가량을 선발해 박웅현을 비롯한 TBWA의 고급 인력들이 멘토링을 하는 이 프로그램이 ‘창의력 밀봉 교육 코스’로 알려지면서 지원 경쟁이 만만치 않다. ‘망치’는 이 주니어보드 대학생들이 대중 강연을 하는 프로젝트다. 준비에서 발표까지의 전 과정이 창의력 배양 실험이라고 할 수 있다. 2014년 2월 첫 망치가 발표된 이래 6개월마다 새로운 망치가 발표되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 이 말은 ‘사람은 누구나 창의적이다’와 동의어이다. 그가 누구이건, 무엇을 공부하고, 어떤 환경에서 자랐건 그의 안에는 팡! 하고 터져 나올 창의력이 내재되어 있다는 뜻. 그런데 왜 어떤 사람은 창의적으로 보이고 어떤 사람은 아닌가. 그 이유를 묻는다면, 우리의 대답은 하나. 사람은 누구나 폭탄인데 다만 그 폭탄이 터지는 발화 지점이 다를 뿐이라는 것. 만약 우리의 믿음이 맞다면, 해야 할 일은 자명해진다. 바로 그 폭탄의 뇌관만 찾아 주면 된다. -- p. 198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대학생들에게 대중 강연을 시키는 ‘망치’ 프로젝트 이야기
구체적 사례로 접근해 들어간 창의력 개발 가이드북

창의력의 아이콘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인 광고인 박웅현이 젊은 대학생들을 대중 강연에 나서게 만들고 있다. 10여 명의 대학생, 7분씩, 400명의 청중. 이 대학생들은 강연 주제 찾기에서부터 시작해 연단에 오르기까지 6개월간의 멘토링 과정을 거친다. ‘망치’라는 이름의 특별한 강연회다.
탄생에서부터 진행 과정 전체가 창의력 배양 실험을 방불케 하는 ‘망치 프로젝트’ 이야기를 통해 창의력 개발의 노하우를 전하는 책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가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실제 사례와 발표 내용을 토대로, 창의력의 정체가 무엇인지, 자기 안의 창의력을 어떻게 발견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접근해 가는 책이다. 박웅현을 비롯한 TBWA의 창의적 광고인들이 대학생들의 창의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어떻게 멘토링을 했는지, 대학생들은 자신 속에서 어떤 이야기들을 발견해 내고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갔는지, 그들은 왜 대학생들에게 대중 강연을 시키기로 했는지 과정과 속내를 들여다볼 수 있다.

광고 회사가 왜 대학생들에게 대중 강연을 시키게 되었나?
스피치는 내재된 창의력을 이끌어 내는 최적의 방법

망치 강연에 나서는 대학생들은 광고 회사 TBWA의 ‘주니어보드’ 멤버들이다. 주니어보드는 광고인이 되려는 대학생들에게 실질적인 광고 현장을 체험하게 하고 새로운 크리에이티브의 가능성을 열어 보여 주기 위해 운영되고 있는 사회 공헌 프로그램이다. 6개월 단위로 15명가량을 선발해 박웅현을 비롯한 TBWA의 고급 인력들이 멘토링을 하는 이 프로그램이 ‘고도의 창의력 교육 코스’로 알려지면서 대학생들의 지원 경쟁이 치열하다.
2013년 이 프로그램이 운영 10년을 맞이하면서 발전적 변화를 모색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대학생들을 ‘가르치다’에서 그들에게 ‘귀를 기울이다’로 관점의 전환이 이루어졌다. 창의력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 속에 내재한다는 것을 10년의 관찰로 믿게 되었고, 그것이 밖으로 분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멘토링이라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이를 위한 최적의 작업으로 찾아낸 것이 바로 ‘스피치 프로젝트’였다.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찾는 과정은 곧 자기 자신을 발견해 나가는 과정이기 때문이었다.
시작하기 전에는 “대학생들한테 들을 만한 이야기가 있겠어?”라는 안팎의 우려를 샀다. 하지만 2014년 2월 첫 번째 ‘망치’를 통해 막상 뚜껑을 열자 정반대의 반응이 일어났다. 두 번째, 세 번째 망치로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아이디어는 회의에서 나온다’에서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까지
12문장의 지침으로 응축한 창의력 발현의 노하우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는 망치의 탄생에서 첫 번째 망치까지를 녹여 담고 있다. 14명의 대학생, 14명의 스피치가 어떻게 변모하고 발전되어 가는지를 살펴보면서, 각각의 사례로부터 창의력 배양의 지침을 하나씩 길어 올려 보여 준다. 그 지침들은 ‘아이디어는 회의 속에서 나온다’, ‘창의력은 과정 관리다’, ‘창의력은 집요함이다’, ‘버리는 것도 아이디어다’ 등 12개의 함축적인 문장으로 정리된다. 이 문장들 속에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기 위해 밤낮으로 투쟁해 온 창의적 광고인들의 오랜 체험적 노하우가 응축되어 있다. 노하우 전체를 관통하는 공통 원리는 창의력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 속에서 작은 씨앗을 찾아 꽃피우고 가꾸어 나가는 과정 그 자체라는 것이다. 14개의 개별 스피치가 다듬어져 나가는 과정을 보면 이 창의력에 관한 격언들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책의 제목이 된 ‘사람은 누구나 폭탄이다’도 그런 창의력 지침의 하나이자 박웅현의 오랜 믿음이다. 이 말은 모든 사람은 창의적이라는 말과 동의어다. 모두가 폭탄이지만 누군가는 터지고 누군가는 터지지 못한다. 이는 뇌관을 찾느냐 못 찾느냐에 달려 있다. 14개의 뇌관을 찾는 과정을 보여 주는 이 책을 통해 독자는 자신의 뇌관을 찾아낼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대학생들에게는 이 책 전체가 “넌 할 말 없어?”라는 말처럼 들릴 듯하다. 책 말미에는 주니어보드 선발 시험 기출 문제도 슬쩍 엿볼 수 있게 실어 놓았다. “소금이 물에 용해되는 과정을 소금의 입장에서 기술해 보라”든지 “뷁이라는 말을 팔순의 할머니에게 설명해 보라”는 등의 정답은 없지만, 보는 사람 안에 잠자고 있을 창의력을 은근히 자극하는 문제들이다.
책에는 ‘망치 1’ 14개의 강연 동영상 링크가 QR 코드로 삽입되어 있다.

망치 소개 영상 (1분 17초)
http://www.youtube.com/watch?v=BYKqkAUvnO4

망치 소개 영상 (2분 19초)
http://www.youtube.com/watch?v=NO9oDfa_QDw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