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다리가 되렴

이금이 글 / 원유미 그림 | 푸른책들 | 2005년 03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0,500
중고판매가
6,500 (38%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5년 03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175쪽 | 402g | 172*225*20mm
ISBN13 9788957980279
ISBN10 895798027x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빨간 지붕 집
2. 우산
3. 감꽃 목걸이
4. 기와집 이야기
5. 건널 수 없는 강
6. 다리가 되렴
7. 숨겨진 얼굴
8. 여름 글방
9. 행복의 그림자
10. 갈뫼산의 무덤
11. 선물
12. 악수
13. 돌아온 사람
14. 열두 번째 생일
15. 안터말의 봄

저자 소개 (2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은지는 엄마가 돌아가시고 난 뒤부터 고모와 함께 도시에서 살다가 화가인 아빠의 부름으로 시골 안터말로 이사를 가게 된다. 은지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싶은데 기회가 잘 생기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같은 학교 6학년 윤철이가 비를 맞고 가는 걸 보고서 우산을 씌어 주며 말을 건넨다. 은지는 그와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란 생각에 기뻐하지만, 윤철이는 은지의 살가운 행동에 의아해 할 따름이다.
은지는 며칠 뒤 등굣길에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학생 회장 경수와 얘기를 나누다가 윤철이가 고아들과 소년원 출신 아이들이 모인 '희망원'에 산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윤철이에 대해 두려움을 느낀다.

날마다 동갑내기 순혜네 집에 가곤 하던 은지는 어느 날, 순혜 할머니로부터 아이들이 귀신집이라 부르는 기와집에 관한 사연을 듣게 된다. 한국 전쟁 무렵, 기와집 주인인 윤씨 댁 일가가 인민군에 편에 선 그 집 머슴 순보에 의해 몰살을 당하고, 윤씨 부부만 겨우 살아 남아 영영 안터말을 떠났다는 것이다. 그런데 얼마 전 윤씨 부부가 다시 안터말로 돌아오고, 마을엔 성대한 잔치가 열린다.
잔칫날 밤, 은지와 순혜, 경수를 비롯한 또래 아이들 몇 명이 희망원에서 관리하는 뽕나무밭에 서리를 하러 갔다가 윤철이에게 발각된다. 윤철이는 은지가 무사히 뽕나무밭을 빠져 나갈 수 있도록 도와 준다.
서리 사건을 계기로 은지는 윤철이를 다시 보게 된다. 그리고 희망원 아이들과 마을 아이들 사이에 건널 수 없는 강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 강을 이어 주는 다리가 되리라 결심하는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너도 하늘말나리야』, 『밤티 마을 큰돌이네 집』,『유진과 유진』등의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를 꾸준히 펴낸 작가 이금이의 첫 장편동화 『다리가 되렴』이 복간되었다.
수준 높은 진정성과 흡입력이 담보된 다수의 작품을 펴내며 언제나 믿음직스럽게 국내 아동문학 문단을 지켜온 동화작가 이금이는 올해로 등단한 지 20년이 넘었다. 이번에 개정판으로 새로이 복간된 작품은 결코 짧지 않은 20년 세월 동안 꾸준히 동화를 써 오며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완성해 나간 중견 동화작가의 첫 장편동화라는 사실만으로 큰 의미를 지닌다. 왜냐 하면 한 작가의 첫 작품은 그 이후에 나올 수많은 작품들이 자라날 수 있는 토양이자 그 작품들의 씨앗이기 때문이다. 그래서『다리가 되렴』에는 그 동안 작가 이금이의 대표작에서 익히 보았던 요소요소들을 엿볼 수 있다.

이금이 첫 장편동화 『다리가 되렴』은 그 이후에 나온 작가 자신의 여러 작품들의 기초적인 자양이 되었을 뿐 아니라, 후배 작가들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친 작품으로 꼽힌다. 1987년 ‘계몽사 아동문학상’ 수상작으로 장편동화 출간이 드물던 그 시절에 간결한 문체, 섬세한 심리묘사, 치밀한 플롯, 뚜렷한 캐릭터 창조 등으로 아동문학 문단의 집중적인 관심을 모은 이 작품은 많은 아류작을 탄생하게 했다. 특히, 서울(대도시)에 살던 아이(중심인물)가 시골로 내려와 정착을 하는 과정에서 갈등과 화해를 반복하며 성장하는 이야기 구도는 이 작품 이후 다른 작가의 여러 작품들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이 작품은 출간되었을 당시 10대 중반의 사춘기에 접어들었던 독자들의 심금을 울리며 많은 문학소녀들의 감성을 한껏 자극한 작품으로 우리 창작동화가 최초의 토양을 다지던 시절에 여러 사람의 마음에 뿌려졌던 한 톨의 씨앗이자 거름이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6,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