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오늘의책
미리보기 공유하기

안녕, 나의 순정

: 그 시절 내 세계를 가득 채운 순정만화

이영희 | | 2020년 03월 27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3 리뷰 64건 | 판매지수 846
베스트
에세이 top20 2주
정가
16,000
판매가
14,4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연말 특집 다산 브랜드전 : 스프레이, 물주머니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3월 27일
쪽수, 무게, 크기 256쪽 | 404g | 145*200*16mm
ISBN13 9791130628912
ISBN10 1130628914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MD 한마디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 대한민국 순정만화 전성기를 한 권에 담았다. 신일숙, 황미나, 김혜린, 이빈, 한승원, 박희정, 천계영 등 이름만 들어도 설레게 만드는 그 시절 그 만화의 기억. 순정만화와 함께 한 10대, 20대의 소중한 추억이 어른이 된 우리에게 다시금 위로가 된다. - 에세이 MD 김태희

순정만화를 읽던 소녀는 어른이 되었고
순정만화는 추억이 되었습니다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 대한민국 순정만화 전성기를 한 권으로 추억할 수 있는 『안녕, 나의 순정』이 출간되었다. 신일숙, 황미나, 김혜린, 이빈, 한승원, 이은혜, 한혜연, 박희정, 강경옥, 유시진, 문흥미, 이미라, 나예리, 천계영, 박은아까지. 이름만 들어도 우리를 설레게 만드는 대표 작가 15인의 만화에 담긴 이영희 작가의 추억을 함께 따라가 보자.

학창시절 친구들과 『르네상스』, 『하이센스』, 『댕기』, 『윙크』, 『이슈』 같은 만화잡지를 모아 돌려보던 기억부터 매일 학교 앞 지하상가 만화방에 들러 와플을 사 먹으며 아끼는 순정만화 명대사를 노트에 받아 적던 기억까지. 순정만화와 함께 청소년기를 보냈다면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가 담겼다. 시간이 흘러 만화잡지와 만화방, 함께 만화를 읽던 친구들은 사라졌지만 순정만화와 함께했던 10대, 20대의 소중한 기억은 여전히 우리에게 남아 있다.

어른이 된 후에도 ‘샤르휘나’, ‘시이라젠느’, ‘에스힐드’, ‘서지원’, ‘백장미’, ‘황보래용’ 같은 이름을 기억한다면, 최고의 선물이 될 추억 소환 에세이 『안녕, 나의 순정』을 자신 있게 권한다. 우리는 나이가 들어 어른이 되었지만, 시간 저편에 있는 그들은 영원히 순정으로 남아 있을 테니. 그러니 이제 그 시절 순정만화를 하나씩 떠올려보자. 이 추억은 모두 당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_ 안녕, 나의 순정 · 4

1부 어른이 된 것 같았던 나의 소녀시대
짧은 머리는 보고 싶지 않았다오 (황미나 『굿바이 미스터 블랙』) · 12
삶은 정말 예측불허였다네 신일숙 (『아르미안의 네 딸들』) · 25
인생의 고단함을 엿보고야 말았네 (김혜린 『불의 검』) · 43

2부 제길, 공주가 아니었어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진 않지만 (이빈 『걸스』) · 62
돋보기를 쓰고 봐도 좋습니다 (한승원 『프린세스』) · 79
그때 그 오빠들은 다 어디 갔을까 (이은혜 『점프트리 A+』) · 95
우리의 슬픈 공통분모 (한혜연 『금지된 사랑』) · 111

3부 크게 아프고, 다시 일어서면 됐다
쓸쓸한 날엔 호텔 아프리카를 (박희정 『호텔 아프리카』) · 126
한 세계를 부수고 나아간다는 것 (강경옥 『별빛속에』) · 141
세상엔 다양한 모양의 삶이 있지 (유시진 『폐쇄자』) · 155
어둠도 이야기가 될 수 있음을 (문흥미 『세상에서 제일 가난한 우리 집』) · 169

4부 거기에 꿈이 있었다
너는 면역체가 형성되지 않는 내 불치의 병 (이미라 『인어공주를 위하여』) · 186
우리의 취향은 괜찮습니다 (나예리 『네 멋대로 해라』) · 203
반짝이는 것에는 슬픔이 있지 (천계영 『오디션』) · 219
더 사랑하는 쪽이 지는 거라고? (박은아 『다정다감』) · 237

에필로그_ 순정만화가 나에게 준 선물 · 254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순정만화 속에서 여자들은 자유로웠다. 원하는 남자를 열망하고, 목숨 걸고 사랑하고, 우주로 가고, 혁명을 하고, 왕이 되었다. 다시 읽어보면 거슬리는 구시대 정서의 표현도 물론 있지만, 만화 밖 세상의 부조리함과 비교하면 사소한 수준이었다. ‘여자니까 하지 말라’는 말을 집에서 학교에서 지겹도록 들은 우리에게 순정만화는 ‘여자니까 해도 된다’고 말해주었다.
--- 「프롤로그 중에서」 중에서

수업 시간에 이 만화를 몰래 읽던 친구 하나가 “으악! 어떡해!”라며 작은 비명을 지르는 사건이 있었다. 선생님이 잠시 수업을 멈추고 “누구야? 무슨 일이야?” 화를 냈고, 친구는 충격받은 눈빛으로 “아니에요….” 하고 말을 흐렸다. 잠시 후 쉬는 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리고 선생님이 교실 문을 나가자마자 소리쳤다. “얘들아 어떡해! 서지원이 푸르매였어…!” 이 엄청난 스포일러에 반 아이들은 한동안 충격 에서 헤어나오질 못했다.
--- 「너는 면역체가 형성되지 않는 내 불치의 병」 중에서

아주 오래전, 텔레비전에서 9시 뉴스가 방송되기 직전 “어린이들은 잠자리에 들 시간입니다”라는 안내방송이 나오던 시절이 있었다. 그 멘트만 나오면 주문에 걸린 듯 이불 속으로 향하던 어린이는 이 만화를 만나면서 처음으로 금기를 깨는 짜릿함을 알게 되었다. 복수의 결말이 궁금해 불을 끄고 누웠다가도 슬며시 일어나 만화책을 뒤적이던 밤의 기억이 선명하다. 헤어진 스와니와 라이언(미스터 블랙) 이 런던의 한 저택에서 다시 만나는 장면(“이쪽으로, 이쪽으로 와 스와니!”) 은 볼 때마다 심장이 쿵쿵 떨어졌고, 스와니를 짝사랑하는 로제를 보면서 질투라는 감정을 어렴풋이 알게 되었다. 이야기의 마지막, 복수를 마치고 머리를 짧게 자른 미스터 블랙이 등장했을 땐 충격과 공포에 휩싸이고 말았으니, ‘이건 아니잖아요, 작가님’ 엽서라도 써야 하나 고민했던 그 시절의 내가 기억난다.
--- 「짧은 머리는 보고 싶지 않았다오」 중에서

이 멋진 이야기는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웹에서 5부 연재가 시작되고 비이와 비욘의 딸 세대인 3세대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되나 싶었는데 안타깝게도 다시 휴재에 들어갔다. 스무 개가 넘는 『프린세스』 관련 팬카페에는 만화의 결말을 보고 싶어 하는 나이 든 팬들의 호소가 끊이질 않는다. “중학교 때 보기 시작한 만화인데 이제 딸이 중학생이 되었어요. 딸 대학 가기 전에는 결말을 알 수 있을까요?” “돋보기를 쓰고 봐도 좋아요. 작가님 제발 연재해주세요.” “언제든 건강히 돌아오세요.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등등. 당연히 나도 그들 중 한 명이다.
--- 「돋보기를 쓰고 봐도 좋습니다」 중에서

고등학교 서클에서의 꽁냥꽁냥 연애사를 그린 『점프트리 A+』는 여고에 다닐 때, 대학생들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 『블루』는 재수생 시절에 봤던 걸로 기억한다. 남녀공학에 다니는 아이들에겐 저런 심쿵할 사건들이 마구 벌어지나 봐, 막연히 동경했지만 실체는 알 수 없었고, 대학만은 꼭 남녀공학으로 가서 승표 같은 남자와 사랑에 빠져보리라 다짐했는데 현실은…. 나와 비슷한 독자 한 분이 『블루』를 떠올리며 블로그에 쓴 글을 봤다. “대학에 가면 『블루』처럼 치열하고 가슴 아픈 사랑을 할 줄 알았죠. 만화 같은 사랑을 하기는 했는데, 순정만화가 아니라 개그만화였다는 것.” 아하. 그러게 말입니다.
--- 「그때 그 오빠들은 다 어디 갔을까」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어른이 된 내 마음을 토닥여주는
그 시절 순정만화 이야기


“1980~1990년대 순정만화를 다시 읽으면서, 이 이야기들에 빠져 있던 10대 20대의 나를 만났다. 기억이 안 날 거라 생각했는데, 책을 펼치는 순간 신기하게 많은 장면들이 되살아났다. 어리숙하고 서툴렀던, 그래서 자꾸 움츠러들던 그 시절 나의 등을 어른이 된 내가 토닥토닥 두드려주었다. 괜찮아, 힘내…. 그 시절 순정만화가 나에게 해준 것이었다.”

그렇다. 순정만화 전성기에 10대 시절을 보낸 소녀들 대부분이 비슷했다. 모든 것에 어리숙하고 서툴렀지만, 만화 속에서는 소녀도 무엇이든 할 수 있었다. 『아르미안의 네 딸들』, 『별빛속에』를 읽으며, 광활한 이 세상을 휘어잡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하고, 『인어공주를 위하여』, 『점프트리 A+』를 읽고 순정만화 같은 사랑이 나에게도 찾아올지 모른다는 꿈을 꾸고, 『오디션』이나 『네 멋대로 해라』를 읽고 혹시 나도 음악 천재가 아닐까 하는 기대도 해보았을 것이다.

그 시절 나에게 세상을 알게 해주고, 꿈을 꾸게 해주었던 그 순정만화가, 어른이 된 내 마음을 다시금 위로해준다. 이제 우리가 잊고 있던 순정만화를 기억 속에서 불러올 차례다.

저자의 말을 인용해, 이 책을 읽을 독자들에게 마지막 말을 건넨다. “이 책을 펼친 사람들이 나와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기를. 그때의 내가 되어 한껏 웃고 한껏 울고, 다시 샤르휘나처럼 시이라젠느처럼 미지의 길을 나설 용기를 얻을 수 있기를. 우리가 순정만화에서 배웠다시피 “삶은 예측불허, 그리하여 의미를 갖는 것” 아니겠는가.”

회원리뷰 (64건) 리뷰 총점9.3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도서] 안녕, 나의 순정 - 이영희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g*****0 | 2021.10.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도서] 안녕, 나의 순정   이영희 저   예전에 즐겨듣던 가수 정재형님의 라디오 프로그램 주말 (요일은 확실치 않음/ 코너명이 영희야 놀자 였던가) 게스트로 출연하시던 이영희 기자님이 책까지 내신 작가님이시라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되어 작가님의 책을 접하며 다시금 팬이된 케이스 입니다.^^ 게다가 이번에는 그때 그시절 순정만화 이야기라니!!! ㄷ ㄷ ㄷ;
리뷰제목

[도서] 안녕, 나의 순정

 

이영희 저

 

예전에 즐겨듣던 가수 정재형님의 라디오 프로그램 주말 (요일은 확실치 않음/ 코너명이 영희야 놀자 였던가) 게스트로 출연하시던 이영희 기자님이

책까지 내신 작가님이시라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되어 작가님의 책을 접하며 다시금 팬이된 케이스 입니다.^^

게다가 이번에는 그때 그시절 순정만화 이야기라니!!! ㄷ ㄷ ㄷ

소싯적 굉장한 이은혜, 천계영, 원수연님 등의 덕후였던 저는 환호성을 지르며 이 책을 손에 넣었답니다.ㅋㅋㅋ 

너무 행복함!

작가님의 방황하는 사춘기 시절 교회 다니던 이야기 등 고개 끄덕이며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많아 좋았어요. 소장가치 아주 높은 책ㅋㅋ

 

#레트로 #어린시절추억 #덕질은이렇게 #덕질엔나이가없지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안녕 나의 순정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W**e | 2021.05.1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영희 작가님의 안녕, 나의 순정을 구매하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 알라딘 교보 예스24 세 서점마다 증정하는 굿즈가 달라 고민 많이 했습니다 고민 끝에 예스24에서 증정하는 굿즈로 선택했는데 후회없네요 책 내용은 기대했던 것만큼이나 너무 좋아요 읽으면서 그 시절 순정만화들이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이 책에 소개된 그 시절 만화들이 재출간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듯;
리뷰제목
이영희 작가님의 안녕, 나의 순정을 구매하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

알라딘 교보 예스24 세 서점마다 증정하는 굿즈가 달라 고민 많이 했습니다 고민 끝에 예스24에서 증정하는 굿즈로 선택했는데 후회없네요 책 내용은 기대했던 것만큼이나 너무 좋아요 읽으면서 그 시절 순정만화들이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이 책에 소개된 그 시절 만화들이 재출간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듯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아령 나의 순정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s********r | 2021.04.2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도서에 수록된 작품 중 한 두개를 빼면내 십대 이십대 추억에 크게 자리잡았던그 이야기들 아르미안 속에 그 대사가 십수년이 지난 지금도 기억나는생은 예측불허 그리하여 삶은 그 의미를 갖는다단순히 만화속의 대사로만 생각하기에너무나 의미있는 그 문장처럼 이 책을 읽는 내내 미소 짓으면그 시절을 기억하고 추억했습니다이제 반 백년에 가까운 세월을 살고나니그 시절의 모든;
리뷰제목
이 도서에 수록된 작품 중 한 두개를 빼면
내 십대 이십대 추억에 크게 자리잡았던
그 이야기들 아르미안 속에 그 대사가
십수년이 지난 지금도 기억나는
생은 예측불허 그리하여 삶은 그 의미를 갖는다
단순히 만화속의 대사로만 생각하기에
너무나 의미있는 그 문장처럼
이 책을 읽는 내내 미소 짓으면
그 시절을 기억하고 추억했습니다
이제 반 백년에 가까운 세월을 살고나니
그 시절의 모든것이 너무 소중하고
그리윘다는 걸 생각하게 해주는 시간을
갖게 해준 좋은 느낌의 만남이었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52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좋아하는 작가님의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g*****0 | 2021.10.12
구매 평점5점
넘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t******2 | 2021.09.11
구매 평점5점
우리나라의 순정만화의 추억을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i*******9 | 2021.08.2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