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웃는 동안

: 윤성희 소설집

[ 양장 ]
정가
11,000
중고판매가
2,000 (82%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1년 12월 08일
쪽수, 무게, 크기 311쪽 | 392g | 148*210*30mm
ISBN13 9788932022550
ISBN10 8932022550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네번째 소설집 『웃는 동안』에서도 윤성희 소설 특유의 서사적 분위기는 여전하고, 유머도 여전하다. 문장은 역시나 단문들이고 이야기소는 넘쳐난다. 앙상한 서사의 별자리가 아니라 무수한 여담들의 은하수를 보는 즐거움은 여전히 윤성희가 우리에게 주는 기쁨이다.

죠스바를 먹다가 죽으면 어떻게 될까? 상상하다가 시작된 이야기 「어쩌면」, 소매치기로 살아온 할머니가 관절염에 걸린다면? 쓸데없는 상상으로 시작된 이야기 「매일매일 초승달」, 어깨에 자꾸 힘이 들어가는 것을 반성하며 쓴 이야기 「웃는 동안」, 오래전부터 쓰고 싶던 영화 오래 보기 대회에 나가는 할아버지 이야기 「공기 없는 밤」, 오래된 선풍기를 청소하다, 가짜 자서전을 쓰는 여자가 떠올라 시작된 이야기 「부메랑」, 사실은 오래전에 죽은 사람이 최고령자로 기록돼 있었다는 기사를 보고 떠올린 이야기 「눈사람」 , 귀신이 안, 나오는 소설을 쓰려고 고심해서 쓴 이야기 「5초 후에」 , 양팔을 뻗고 담 위를 걷는 기분을 주인공들에게 전해주고 싶어 쓴 이야기 「소년은 담 위를 거닐고」, 폴짝, 폴짝이라는 말에 어울리는 소설을 쓰고 싶어 시작된 이야기 「구름판」 , 아주 느린 공처럼, 초조해하지 않고 산책하며 기다리며 쓴 이야기 「느린 공, 더 느린 공, 아주 느린 공」등의 단편소설이 수록되어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어쩌면
매일매일 초승달
웃는 동안
공기 없는 밤
부메랑
눈사람
5초 후에
소년은 담 위를 거닐고
구름판
느린 공, 더 느린 공, 아주 느린 공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작가는 “어느 날 문득의 세계가 곧 기적과 우연의 세계와 연결된다고” 했는데, 이제는 이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조금은 헤아릴 수 있을 것 같다. 참으로 여러 가지 사건들이 스펙터클하게 벌어지고 있는 오늘날의 세계에서, 그중에서도 내가 타인과 함께 ‘있다’는 사실 이상의 경이로운 기적이 또 어디 있겠는가. 우리 삶에 끈덕지게 달라붙는 유용성의 의미들을 다 걷어내고, 마침내 삶의 가장 밑바닥으로 내려가도 이 사실까지는 감히 부정할 수가 없다. 그렇게 그녀의 소설을 읽는 동안 독자는 사소한 우연이 증여하는 아주 잠간 동안의 기적 같은 선물을 받으면서, 그 사실을 ‘어느 날 문득’ 깨닫게 될 것이다. 그 기적이 선사한 깨달음 안에서 우리는 어느새 산다는 게 뭐 그리 신나는 일로 가득하다고, 하면서 또다시 바보 같은 표정으로 웃고 있을 것이다. _강동호(문학평론가)

네번째 소설집 『웃는 동안』에서도 윤성희 소설 특유의 서사적 분위기는 여전하고, 유머도 여전하다. 문장은 역시나 단문들이고 이야기소는 넘쳐난다. 앙상한 서사의 별자리가 아니라 무수한 여담들의 은하수를 보는 즐거움은 여전히 윤성희가 우리에게 주는 기쁨이다.
그런데 몇 가지 도드라지는 변화가 눈에 띈다. 〔……〕 요컨대 이런 말이다. 늙었다. 삶을 마무리해야 한다. 불안해진다. 막연히 뭔가 지불할 것을 지불하지 않았고, 청산할 것을 청산하지 않았다는 불안이다. 딴짓하기, 유머를 가장하기, 그리고 강박증적 도벽은 그럴 대마다 그 불안을 이겨내기 위한 방어기제로 등장한다. 도벽과 기타 강박증도, 그들이 무심한 듯 뱉음으로써 유머를 발생시키는 말들도 그렇다면 분명 감정지출의 경제가 맞다. 그러나 그 대상과 이유는 이전의 소설들에서와 다르다. 그들이 감정지출의 경제를 발동시키는 것은 자신의 비참한 현실 때문이 아니다. 그러니까 자기 연민 때문이 아니다. 삭제된 타인의 고통, 타인에게 자신이 가한 위해와 기억, 그것이 감정지출의 경제를 발동시킨다. _김형중(문학평론가.

*윤성희 작가가 직접 소개하는 『웃는 동안』

죠스바를 먹다가 죽으면 어떻게 될까? 상상하다가 시작된 이야기 「어쩌면」
소매치기로 살아온 할머니가 관절염에 걸린다면? 쓸데없는 상상으로 시작된 이야기 「매일매일 초승달」
어깨에 자꾸 힘이 들어가는 것을 반성하며 쓴 이야기 「웃는 동안」
오래전부터 쓰고 싶던 영화 오래 보기 대회에 나가는 할아버지 이야기 「공기 없는 밤」
오래된 선풍기를 청소하다, 가짜 자서전을 쓰는 여자가 떠올라 시작된 이야기 「부메랑」
사실은 오래전에 죽은 사람이 최고령자로 기록돼 있었다는 기사를 보고 떠올린 이야기 「눈사람」
귀신이 안, 나오는 소설을 쓰려고 고심해서 쓴 이야기 「5초 후에」
양팔을 뻗고 담 위를 걷는 기분을 주인공들에게 전해주고 싶어 쓴 이야기 「소년은 담 위를 거닐고」
폴짝, 폴짝이라는 말에 어울리는 소설을 쓰고 싶어 시작된 이야기 「구름판」
아주 느린 공처럼, 초조해하지 않고 산책하며 기다리며 쓴 이야기 「느린 공, 더 느린 공, 아주 느린 공」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