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사주명리 인문학 (큰글씨책)

: 사람과 운명과 극복에 관한 통찰

김동완 | 행성B | 2020년 06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0 리뷰 2건 | 판매지수 144
정가
32,000
판매가
32,000
구매 시 참고사항
  • 이 도서는 주문 제작 상품으로 주문시 배송 일정이 지연 될 수 있습니다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476쪽 | 210*297*30mm
ISBN13 9791164710171
ISBN10 1164710176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사주명리부터 생활역학까지
총망라한 운명학 입문서


『사주명리 인문학』은 사주명리를 비롯해 성명학, 관상, 풍수지리, 점성술, 타로, 토정비결, 꿈, 생활역학 등 운명학 전반에 관해 인문학적으로 접근한 책이다. 각 분야가 언제, 어떤 배경에서 생겨나 발전해 왔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사건, 인물들이 있었는지, 현재 사람들 삶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등에 관해 흥미롭게 풀어놓는다. 운명학은 타고난 운명을 알아보는 것이 아니라 인간 삶이 어떻게 변해 갈지 예측하는 학문이다. 그렇다 보니 책을 이끌어 가는 주축은 원리보다 다양한 사례다. 역사적인 일화뿐 아니라 저자가 수십 년간 사주명리 상담가로서 겪은 일도 생생히 녹아들어 있어 운명학이 무엇인지 체감할 수 있다. 사주명리, 관상 등 운명학 각 분야에 관한 책은 꽤 나와 있다. 『사주명리 인문학』은 운명학 각 분야를 총망라해 한 권에 담았다는 점에서 여느 책들과 다르다. 이런 작업이 가능했던 것은 저자의 오랜 공부와 경험 덕분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책을 내며 4

프롤로그-정해진 것은 없다 13

1부 사주명리학 이야기

쓸모없는 풀은 없다 23
사주명리란 무엇일까 25
거지 사주, 김구 30
나의 팔자 33
의리역과 상수역 36
제비족과 산부인과 의사 42
겁박하지 말고 도와라 47
32분을 플러스해야 맞다 50
가짜 부적 53
사이비 가려내는 법 57
이순신의 주역점 60
『주역』에 매료된 서양 지식인들 66
신의 언어 73
점괘에 얽힌 이야기 76
사마천과 동중서 80
사주는 고정된 것이 아니라 움직이는 것이다 83
역사 속 역술가들 88
흥선대원군을 찾아온 관상가 92
이병철과 백운학 94
운명을 알고 노력하면 더 좋다 97
부조리한 사회에서는 좋은 사주도 기를 못 편다 99

2부 성명학 이야기

성씨의 기원 103
우리나라 성씨의 역사 105
이름은 왜 생겼을까 111
의식을 치르듯 이름을 지은 선조들 114
성명학의 종류 116
수리성명학의 문제 123
일생을 함께하는 ‘이름’ 126
이름과 사주의 관계 130
이름을 보면 성격이 보인다 132
이름에 맞게 직무를 배치하면 좋다 138
이름으로 쓸 수 없던 글자들 140
그 글자는 양반만 쓸 수 있었다 149
조선 시대의 사인 152
이름에 얽힌 이야기 1 155
범일과 김대성 159
낙원동은 ‘낙원’이다 163
‘중랑천’이 된 사연 169
이름에도 유행이 있다 172
이름에 얽힌 이야기 2 179
아인슈타인의 선조는 벽돌공 183
성씨에 관한 속담들 187

3부 관상 이야기

동양 관상의 역사 193
서양 관상의 역사 198
관상감을 둔 조선 201
역사 속 관상가들 205
기본 관상법 212
좋은 점 나쁜 점 218
작가들과 관상 224
구한말 관상의 대가 백운학 229
좋은 사람들과 어울리면 관상도 좋아진다 232
역대 대통령들은 어떤 관상일까 235
문재인, 김정은, 트럼프 관상 237
신묘한 관상 244
링컨이 수염을 기른 사연 247
예수였다가 유다가 된 청년 249
나쁜 관상은 없다 253
젊은이 관상이 그 나라의 미래다 257
선한 마음만 한 것이 없다 261
마음 성형이 더 중요하다 263
관상은 만들어 가는 것이다 265

4부 풍수지리 이야기

풍수의 기원 273
명당의 조건 277
조선의 수도가 한양이 된 사연 281
통일 되면 수도 옮기는 게 좋다 285
재물 모이는 곳에 국회의사당이라니 291
명당을 쟁취한 사람들 294
숙종을 탄복시킨 갈처사 297
명당은 상품이 아니다 302
집이나 건물 지을 때 필요한 풍수 상식 305
수맥의 장단점 312
사고도 풍수와 관련 있다 316
피해야 할 묏자리 319
유명 여성을 배출한 집에는 공통점이 있다 322
풍수에 얽힌 이야기 327
명당 기행 1 332
명당 기행 2 338
풍수는 곧 환경운동이다 345

5부 점성술, 타로, 토정비결, 꿈, 생활역학 이야기

별을 보며 인생을 점치다 355
타로의 역사 360
맹신은 언제나 위험하다 366
징크스 대처법 369
『토정비결』이 사라진 이유 377
토정 이지함 381
석정이 되다 383
운명학은 더불어 살게 한다 385
미지의 세계, 꿈 391
왕이 되는 꿈 393
꿈을 이겨 낸 정호 397
능에서 들려온 곡소리 399
서로 다른 꿈풀이 401
꿈이 들어맞은 사례들 406
손 없는 날 433
그 말들은 왜 생겼을까 437
그 믿음은 왜 생겼을까 443
띠별 이야기 449
신살 이야기 455
흉신이 머무는 곳 461
삼재 466
전도몽상이 되어선 안 된다 469

에필로그 -자신을 바로 알기 위해 필요한 것 472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운명이라는 것이 무조건 노력한다고 바뀌는 것도 아니고 무조건 순응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나에게 부여된 운명을 알지도 못하고 무조건 마음만 곱게 쓰고 성실하게 노력한다고 올바른 삶인가? 타고난 운명을 제대로 분석하여 알고 그 운명에 맞추어 마음 곱게 쓰고 성실하게 노력하는 것이 올바른 삶일까? 당연히 자신의 운명을 모르고 노력하는 것보다 자신의 운명을 알고 노력하는 것이 삶의 미래로 보면 옳을 것이다. 자신의 운명을 아는 사람은 앞날을 대비한다.
--- p.98

사주명리학을 포함한 모든 운명학은 개인이 타고난 사주팔자에 적합한 노력을 하면 어느 정도 성공할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가정, 사회, 국가 등은 개인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가정과 사회와 국가가 올바르게 자리 잡아 다툼, 부조리, 불의가 없어야만 제 운명을 올바르게 운용할 수 있는 것이다. 계급사회, 독점사회에서는 아무리 사주가 좋아도 삶이 어렵다. 평등하고 민주적인 사회에서 운명학은 비로소 제 꽃을 피울 수 있다.
--- p.99~100

상호나 이름의 작명은 개인의 사주에 맞추어 잘 지어야 한다. 그런데 그 역술가는 삶의 조언자 역할을 망각하고 돈 욕심만 냈던 것이다. 그건 역술가의 도리에 어긋나는 일이다. 사주팔자에는 성격, 적성에 맞는 직업, 잘해 낼 수 있는 직무 등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다. 사업가로서 성공할 사람이 있고 공무원이나 선생님의 직업이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이 있다. 상담가나 혹은 의사로 재능을 발휘할 사람도 있다. 사주는 거짓말을 하지 못한다. 역술가는 그 사람의 장점을 부각시켜 좋은 운을 끌고 가게 도와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사주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생명에도 골든아워가 있듯이 각자의 삶에도 골든아워가 있다. 나의 삶이 흥할 때와 쇠할 때를 알고 대처하는 것이 현명하다.
--- p.131

성명은 운명보다는 성격에 관여한다. 따라서 성격이 급하면 심장병이나 고혈압 등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것은 타당하다. 흔히 공주병, 왕자병이라 하듯 자신밖에 모르는 이들은 부부 갈등을 예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름 자체만으로 단명이나 사별을 단정할 수는 없다. 또한 도장이나 수저에 이름을 새겨 사용한다고 해서 운명이 달라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 이름은 다른 사람들이 불러 주고 본인도 직접 사용할 때 성격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름 주인의 인간관계에 이름이 크든 작든 관여하기 때문이다.
--- p.134

조물주는 우주를 창조하고 인간을 만들 때 인간에게 자신의 운명을 후천적으로 개척할 여지를 어느 정도 부여했다. 그것이 바로 이름이 갖고 있는 역할이다. 운명은 신이 정해 준 것이라면, 성명은 사람이 만든 것이다. 그러면 성명은 어떻게 인간의 운명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가? 만물이 존재하는 이 지구상에는 어느 곳에나 소리가 있고 인간이든 동물이든 소리가 없어서는 존재할 수 없다. 인간은 이 소리의 파장으로 의사 전달을 한다. 특정 이름이 한 사람에게 집중되면 그 부르는 파장의 기운, 즉 에너지가 그 사람의 뇌에 영향을 미쳐 성격을 좌우하게 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이름을 작명할 때는 반드시 음양오행을 감안해야 한다.
--- p.137

신은 인간에게 가장 최적의 모습을 선물한다. 균형에 맞지 않으면 사람은 애초에 태어날 수 없다. 균형에 맞게 나온 형태가 오늘의 나다. 얼굴 탓을 하기 전에 마음을 성형하는 것이 바람직하리라. 마음의 성형이 바로 관상을 능가하는 심상(心相)의 경지다. 바꿔 말하면 ‘사람은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진다’이다. 고정된 것이 숙명이라면, 변화할 수 있는 여지가 운명이다. 그 운명을 긍정적으로 이끄는 마음이 바로 심상인 것이다. 마음을 긍정적으로 바꾸면 인상도 달라진다. 인상이 바뀌면 성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선물이다.
--- p.189

문재인 대통령 또한 평상시에는 인자하고 부드러운 학자, 선비 모습이지만 목표가 정해지면 카리스마 있게 일을 밀어붙인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뚝심과 배짱 그리고 강대국 사이에서 주눅 들지 않고 대처하는 판단력은 백두산 호랑이를 닮았다고 할 수 있겠다. 암호랑이처럼 국민을 따뜻하게 안아 주고 돌봐 주려는 모성애도 강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의 형상도 하고 있는데 결과적으로 들짐승인 암호랑이와 날짐승인 매의 형상을 모두 갖고 있는 셈이다. 그 덕분에 들짐승인 곰을 닮은 김정은과 날짐승인 매를 닮은 트럼프 두 사람 사이를 잘 조정해 협상 테이블로 끌어 낼 수 있었다고 본다.
--- p.238

트럼프는 크고 부리부리한 눈매와 콧구멍이 보이지 않는 콧부리 등이 매와 닮았다. 매의 상인 사람은 민첩하고 적극적이며 최고의 속력으로 먹이를 낚아챈다. 이익이 있는 공간에서는 적극적으로 관여한다. 순간적인 판단력이 뛰어나고 매가 방향을 자유자재로 틀 수 있듯이 쉽게 말을 바꾼다. 앞에서 한 말을 뒤에서 바꾸는 능수능란한 변신의 귀재이다. 또한 미디어를 활용하거나 상황 대처 능력이 뛰어난 사업가 스타일이다. 먹잇감이 있는 곳에 언제나 매가 있듯이 이익이 있는 곳에 트럼프가 있다.
--- p.239

김정은은 곰, 트럼프는 매. 식습관이 비슷하니 노리는 것이 겹칠 수 있다. 또한 둘 다 맹수여서 자존심이 세고 공격성도 강하다. 각자 자신이 최고라고 자부하는 관상이라, 자존심을 내세우거나 상대를 굴복시키려 하면 큰 싸움으로 번질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암호랑이와 매의 상을 모두 가진 문재인 대통령이 둘을 부드럽게 중재할 수 있다.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삼자로 있기보다 둘 사이에 적극 개입하는 게 이로울 것이다.
--- p.240

관상은 삶에 따라 변화한다. 어떻게 마음을 쓰고 행동하는가에 따라 얼굴이 변하고 관상도 변한다. 평소 선한 마음으로 이웃에게 열심히 베풀면서 더불어 살려 애쓴다면 관상이 좋아질 것이다.
--- p.251

많은 관상가가 출세 관상이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출세란 무엇인가? 보통은 돈을 많이 벌거나 법조인, 의사처럼 많은 이가 선망하는 직업을 갖게 되면 출세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제 출세의 기준도 달라져야 한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잘 발휘하면서 살 수 있다면 그것이 출세고, 가장 좋은 관상이라고 봐야 한다. 그러므로 출세한다, 못한다 하며 결정론에 입각해 상담하면 안 된다. 관상에 나타난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조언해 주는 것이 상담자의 역할이다. 또한 관직에 올랐다고 해서 출세하는 것도 아니다. 관직에 오르면 성공할 관상이 있고, 예술가로 출세할 관상이 있다. 그러므로 누구나 출세할 관상은 타고났다. 다만 자신의 타고난 장점을 살리지 못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가서 실패하는 것뿐이다.
--- p.253

동양에 ‘풍수학’이 있다면, 서양에는 ‘환경결정론’이 있다. 이렇듯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은 주변의 환경, 즉 바람과 물을 근원으로 하는 자연환경에 영향을 받는 존재이다. 풍수지리학은 자연과 인간을 하나로 생각하는 천인합일(天人合一) 사상에 근거하고 있다. 이것은 자연의 법칙, 계절의 변화에 따라 인간의 삶이 영위된다는 생각이다. 인간을 자연의 축소판이라 여긴 것이다. 이렇게 보면 인간처럼 자연에도 혈관이 있고 뼈가 있으며 기운이 있을 것이다. 이처럼 풍수학은 인간의 몸에서 확장되었다.
--- p.275~276

수맥도 마찬가지이다. 잘 활용하면 이로울 수 있다. 예를 들어 혈액 순환이 잘되지 않거나 피로가 쌓여 있을 때 수맥 위에서 30분 정도만 누워 있어도 몸이 좋아지고 개운해진다. 이런 수맥의 효과를 활용해 사업을 벌인다면 잘될 수 있다. 서울 근교에 즐비한 전원 카페나 러브호텔 등이 그 예다. 이런 업종은 호수나 강가 옆 또는 논을 메운 곳에 건물을 짓는데, 수맥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 p.314

지금처럼 무절제한 개발과 자원 소비가 지속되면 물과 공기가 갈수록 오염되어 좋은 땅, 좋은 집터는 사라지게 될 것이다. 명당으로 알려진 곳 중에서 그 기운이 이미 쇠한 곳도 많다. 환경을 오염시키는 데 앞장선 사람이 돈 좀 벌고는 명당을 찾아다니는 모습을 보면 한심하기까지 하다. 환경오염을 막는 일이 좋은 땅을 지키는 일 아닌가. 풍수지리학의 정통성을 이어 가는 것이 환경을 지키는 지름길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
--- p.347

예전에는 동네마다 고민을 상담할 수 있는 어른이 있었다. 이를테면 동네 훈장 선생님이나 산속의 큰스님 같은 분들이다. 하지만 요즘은 이런 어른을 만날 수 없어 고민을 털어놓을 대상도 사라져 버렸다. 그 자리를 타로가 대신하고 있는 듯하다. 이런 현상이 한편 우려스럽기도 하다. 타로에 너무 의존할까 싶어서다. 이 집 저 집 타로 투어를 할 시간에 책을 한 권 더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타로 상담가들도 돈벌이에만 급급해 젊은이들을 현혹하지 말길 바란다. 맹신하게 하는 타로, 집착하게 하는 타로, 현혹시키는 타로, 결정론에 빠진 타로, 돈벌이에 연연하는 타로는 사라지길 희망한다. 타로 상담가들이 젊은이들이 성실히 공부해 자기 삶을 적극적으로 개척할 수 있도록 조언하고 이끌어 줬으면 좋겠다.
--- p.368

현존하는 『토정비결』 의 70퍼센트가 희망적인 문구로 되어 있다. 토정 선생이 살던 시기는 사화가 벌어지는 등 사회가 혼돈과 공포의 도가니였고, 임금 외척인 윤원형 무리의 부패까지 겹쳐 민중의 삶은 나날이 궁핍해지고 그로 인해 인심도 흉흉해져 갔다. 이런 배경에서 의적 임꺽정도 등장한 것이다. 토정 선생은 이런 환경 속에 놓인 민중에게 미래를 희망적으로 보게 할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절감했고 『토정비결』 에 그런 간절한 염원을 담았던 것이다. 이것이 수백 년간 『토정비결』 이 전해 내려올 수 있던 힘이다.
--- p.380

생활역학은 택일, 궁합 날짜를 잡는 등 실생활에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운명학을 말한다. 역학의 근본은 자연이다. 물이 아래로 흐르듯 흐름이 자연스러워야 한다. 인간관계도 물처럼 자연스러우면 다툼이 사라진다. 웅덩이를 만나면 채워질 때까지 기다리고 채워지면 흐르게 하고, 높은 산을 만나면 멀더라도 돌아간다. 노자는 “물은 선하여 만물을 이롭게 하고 다투지 않으며 여러 사람이 싫어하는 곳에 처신한다”고 했다.
--- p.433

사람은 누구나 음양오행에 입각해 자연의 이치대로 공평히 각자의 장단점을 동시에 안고 태어났다. 세상에서 내가 재미있게 가장 잘할 수 있는 직업이 무엇인지, 혹은 나와 어울리는 사람이 누구인지, 어떤 환경에 있을 때 가장 편안하게 나를 드러내며 일할 수 있는지를 깨닫게 하는 데 사주의 목적이 있다. 세상이라는 틀에 나를 억지로 끼워 맞추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나라는 틀에 맞춰 주체적으로 풍요롭게 자신의 삶을 가꾸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 p.473~47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알아 두면 쓸모 있는 운명학 이야기
명리에서 관상, 풍수, 작명, 타로까지
정통한 명리학자 김동완 선생의 역작


인간은 오랜 시간 자신과 자신의 인생에 대해 궁금해 왔다. 그 궁금증을 풀기 위해 하늘과 별을 관찰하기도 하고, 거북의 등딱지나 짐승 뼈에 문자를 새겨 미래를 예측해 보기도 했다. 이후로도 여러 방법을 강구해 앞날을 내다보려 노력했다. 왜일까. 궁극적으로는 좀 더 행복해지고 싶어서다.

사주명리부터 생활역학까지
총망라한 운명학 입문서


『사주명리 인문학』은 사주명리를 비롯해 성명학, 관상, 풍수지리, 점성술, 타로, 토정비결, 꿈, 생활역학 등 운명학 전반에 관해 인문학적으로 접근한 책이다. 각 분야가 언제, 어떤 배경에서 생겨나 발전해 왔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사건, 인물들이 있었는지, 현재 사람들 삶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등에 관해 흥미롭게 풀어놓는다.

운명학은 타고난 운명을 알아보는 것이 아니라 인간 삶이 어떻게 변해 갈지 예측하는 학문이다. 그렇다 보니 책을 이끌어 가는 주축은 원리보다 다양한 사례다. 역사적인 일화뿐 아니라 저자가 수십 년간 사주명리 상담가로서 겪은 일도 생생히 녹아들어 있어 운명학이 무엇인지 체감할 수 있다. 사주명리, 관상 등 운명학 각 분야에 관한 책은 꽤 나와 있다. 『사주명리 인문학』은 운명학 각 분야를 총망라해 한 권에 담았다는 점에서 여느 책들과 다르다. 이런 작업이 가능했던 것은 저자의 오랜 공부와 경험 덕분이다.

정통한 사주명리학자가 쓴
단단한 운명학 이야기


저자 김동완은 도계 박재완 선생, 자강 이석영 선생에게서 역학을, 하남 장용득 선생에게서 풍수학을, 무위당 장일순 선생에게서 노장사상을 사사한, 정통한 사주명리학자다. 토정 이지함의 직계 수제자들만 받을 수 있다는 ‘석정’이라는 이름도 전수했다. 그는 30년 넘게 자신이 만나 온 사람들 삶을 통계화해 여전히 사이비나 미신 등으로 폄훼되는 운명학을 학문의 위치로 끌어올리려 애쓰고 있다. 단단한 통계를 산출해 내기 위해 구두닦이, 술집 종업원으로 일했고, 노숙인으로 살기도 했다. 책으로만 공부하지 않고 여러 삶 속으로 뛰어들어 가 운명학이 얼마나 정확하게 들어맞는지 관찰하고 확인했다. 이런 노력 끝에 그가 깨달은 것은 “운명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 움직이는 것”이라는 사실이다. 이 진리가 이 책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이기도 하다.

사주명리학을 비롯한 운명학이 사람의 미래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알아맞힐 수 있을까? 그러려면 사람의 삶이 태어나 죽을 때까지 백 퍼센트 결정되어 있어야 한다. 한 사람의 운명이 자신의 의지와 노력에 상관없이 결정되어 있다면 사주에 대통령이 될 사람은 평생 노력하지 않고 놀고먹어도 대통령이 되고 거지가 될 사람은 제아무리 노력해도 거지꼴을 못 면할 것이다. (…) 운명학은 우리네 삶이 일정 부분 결정되어 있더라도 바꿀 수 있다고 말하는 학문이다. 자신의 타고난 달란트를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살려 나간다면 미래는 희망적일 수 있다. -14, 15쪽에서

흔히 사람들은 ‘자신의 정해진 운명을 미리 보기 위해’ 사주를 본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운명은 고정되어 있지 않고 유동적이다. 그런데도 운명학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는 사주명리를 비롯한 운명학은 자신이 누구인지 알게 해 주기 때문이다. 결국 운명학 역시 인간이 평생 천형처럼 짊어지고 살아야 하는 자신이라는 화두를 풀기 위한 한 수단인 셈이다.

책의 구성

이 책은 5부로 구성돼 있다. 1부 「사주명리학 이야기」에서는 사주명리는 족집게처럼 그 사람의 앞날을 잘 알아맞히는 데 목적이 있는 게 아니라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찾아내 그것을 최대한 발휘하며 살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저자가 사주 상담의 핵심을 사랑 즉, 애지욕기생이라고 거듭 강조하는 이유다.

2부 「성명학 이야기」에서는 성명은 사주가 아닌 성격에 관여하므로, 잘못된 이름이 교통사고나 암, 사별, 단명 등을 불러들일 수는 없다고 단언한다. 조물주는 우주를 창조하고 인간을 만들 때 인간에게 자신의 운명을 후천적으로 개척할 여지를 어느 정도 부여했는데, 그것이 바로 이름의 역할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백여 가지가 넘는 성명학 이론 중에서 수리성명학을 비롯해 타당성 없는 성명학 이론은 걸러 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3부 「관상 이야기」에서는 성형으로 관상을 바꾸려는 요즘 세태를 지적하면서 인간은 애초에 균형에 맞지 않으면 태어날 수 없고 균형에 맞게 나온 형태가 오늘의 나라는 점을 강조한다. 일본의 유명한 관상가 미즈노 남보쿠 일화를 비롯한 여러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얼굴 좋은 것이 몸 건강한 것만 못하고, 몸 건강한 것이 마음 착한 것만 못하며, 마음 착한 것이 덕성 훌륭한 것만 못하다”(『마의상서』에서)고 조언한다. 즉 얼굴보다 “마음 성형”에 힘쓰라는 말이다. 역대 대통령들과 현재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김정은 국무 위원장 등의 관상을 풀이한 부분도 흥미롭다.

4부 「풍수지리 이야기」에서는 원래 풍수의 목적은 사람이 살기 좋고 환경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터를 찾는 데 있었고, 이후 돌아가신 조상들이 편안히 묻힐 수 있었으면 하는 효심이 더해져 지금에 이르렀음을 환기시킨다. 그런데 지금은 다 제쳐 놓고 ‘복 받는 것’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며 씁쓸해한다. 그 바람에 풍수가 엉뚱한 방향으로 발전해 미신이라 천대받고 있다는 지적도 잊지 않는다. 명당이란 결국 깨끗한 바람과 맑은 물, 오염되지 않은 곳을 말하는 것이라 풍수지리학이 곧 환경학임도 강조한다. 즉 풍수지리학의 정통성을 이어 가는 것이 환경을 지키는 지름길이라는 것이다.

5부 「점성술, 타로, 토정비결, 꿈, 생활역학 이야기」에서는 이전보다 더 많은 사람이 타로점 등 점복에 의지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살피는 한편, ‘손 없는 날’을 비롯해 우리가 믿고 있는 것들 중에 지금 삶에 맞지 않은 것이 많음도 지적한다. 그렇다고 해서 그것들을 무조건 낡은 것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그것들에서 신중함과 타인에 대한 배려 등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기를 권한다.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사주명리 인문학, 운에 관련된 신비롭고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한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n*****w | 2020.11.1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서양 세계는 기독교적 문화가 바탕이 되어 있고, 중동은 이슬람 문화가 근간이듯이, 한국은 동양의 각종 사상이 어우러져 있다. 현재 서양 문화가 보편화되었지만, 교과서에서 흔히 들어본 유불선 사상은 우리 삶 깊이 뿌리내려있다. 그중 선에 해당되는 도가 문화는 우리 전통 무속신앙과도 참 많이 융합되어 있어, "재수 없다", "육갑 떤다", "산통 깨다", "환갑",;
리뷰제목


서양 세계는 기독교적 문화가 바탕이 되어 있고, 중동은 이슬람 문화가 근간이듯이, 한국은 동양의 각종 사상이 어우러져 있다. 현재 서양 문화가 보편화되었지만, 교과서에서 흔히 들어본 유불선 사상은 우리 삶 깊이 뿌리내려있다. 그중 선에 해당되는 도가 문화는 우리 전통 무속신앙과도 참 많이 융합되어 있어, "재수 없다", "육갑 떤다", "산통 깨다", "환갑", "비결" 등과 같이 일상 언어에서 자연스럽게 쓰이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점 보는 것을 참 즐겨 한다. 길거리에 사주나 타로 보는 작은 노점도 많고, 무속인들이 보는 점집도 동네마다 흔히 볼 수 있다. 연말 연초, 새해 운을 알아보기 위해서도 보고, 이사 갈 때도 길일을 많이 따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나 역시도 신의 존재를 믿지는 않지만, 사주와 주역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암흑물질이니 양자역학, 끈이론 등 첨단의 물리 이론이 쏟아지는 상황에 점을 본다는 것이 참 미개해 보이기도 하지만, 난 이게 위험을 피하려는 동물의 본능에서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알 수 없는 미래의 일을 조금이라도 알아내어, 미리 대처하려는 것이고, 자신의 행동에 대한 합리화 명분이라고 할 수도 있다.


'사주명리 인문학'은 우리 안에 들어온 점문화를 신비롭고 재미난 이야기를 통해 알아보는 책이다. '사주명리'하면 어려운 한자나 복잡한 공식 같은 것들이 나올 거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수필 또는 재미난 유튜브 동영상 보듯이 편하게 보면 되는 책이다. 난 책을 보면서 '신비한 TV 서프라이즈'가 떠올랐다. 


'사주명리 인문학'에는 크게 사주명리학, 성명학, 관상, 풍수지리, 점성술, 타로, 토정비결,  꿈해몽과 같은 것들을 다루고 있다. 많은 분량은 아니지만 독특하게도 점성술과 타로까지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점성술이나 타로 점을 보는 이들이 그만큼 많아졌다는 얘기일 것이다.


읽다 보니 이 책의 김동완 저자를 어디서 본 거 같았다. 동명이인이 있을 수 있어서 확인해 봤더니, 내가 알고 있던 분이 맞았다. 사주에 관심 있거나 사주 공부를 해본 사람은 아마 이분을 잘 알 것이다. 책 표지에 안경 쓰고 수염 기른 캐릭터 그림이 그려진 사주명리학 시리즈의 저자다. 나도 사주 공부하며 봤던 책이다. 김동완 저자는 사주명리학 국내 권위자로 영화 명당을 자문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분이다.




'사주명리 인문학' 처음 파트는 사주명리학에 관련된 이야기들인데, 전에 몰랐던 새로운 것들을 알게 되었다. 이순신 장군이 주역점에 정통하셨다는 것도 놀라웠고, 율곡 이이 또한 주역에 능통해서 7대손의 죽음을 막은 일화를 보고 소름이 돋았다. 게다가 주역은 동양인들만 안다고 생각했는데 심리학자 칼 융이 주역에 정통했다는 것은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서양 물리학자들이 주역이나 동양철학을 간혹 공부한다는 소리는 들었는데, 소설가, 철학가 등 다양한 영역의 사람들이 주역을 공부하고 있었다.


관상편도 재밌는 이야기가 참 많다. 정신없이 보다가 '패션이 관상이다'라는 곁들여 읽기를 봤는데, 샤넬의 얘기가 참 일리가 있었다. 아울러 나쁜 관상을 패션으로 보완한다는 생각이 신선했다. 성형수술만 생각했는데, 이것도 진짜 좋은 방법인 거 같다.




풍수편은 그 자체가 역사 책, 전설의 고향과 같다. 그만큼 역사적으로 신기한 이야기들이 많다. 풍수 측면에서 국회의사당이 있는 여의도가 재물이 모이는 곳이라고 한다. 여의도 지역이 한강의 물이 모이고, 휘돌아 나가서, 증권, 은행과 같은 금융업체들이 많다고 한다. 문제는 이곳에 국회의사당이 있어서, 정치자금 구설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건물 형상도 안 좋고, 바로 도로까지 직접 만나 우환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책에서는 한강 상류 이전을 권하고 있는데, 현재 정부에서 세종시 이전을 얘기하는 것으로 봐서, 이왕 하게 되면, 좋은 자리로 옮겨졌으면 좋겠다. 


'사주명리 인문학'에 대한 몇 가지 얘기를 하다 보니, 신비주의적인 측면만 부각된 거 같은데, 이 책은 그런 것만을 권장하고 있진 않다. 잘못된 사기꾼 사이비 역술인에 대한 경고도 하고 있고, 잘못 알고 있는 것들도 바로잡고 있다. 또한 운명학을 맹목적으로 믿는 것도 안 좋다고 말하고 있다. 거지 관상이었던 김구의 예를 봐도 미래는 마음먹기에 달려있다는 것이다. '얼굴 상이 제아무리 좋아도 몸이 좋은 것만 못하고, 몸 좋은 것은 마음 좋은 것만 못하다'라는 문장에서 알 수 있듯이 옳고 고운 마음씨를 항상 지킨다면, 나쁜 운명도 바꿀 수 있다 말한다.


'사주명리 인문학' 참 재미있게 봤다. 읽는 내내 나 자신의 운명도 같이 생각했기에 더욱 재미도 있었고 의미도 있었다. 운명학은 저자가 책 앞에 말했듯이 자신을 알아 가는 한 방법이다. 운명을 믿고 안 믿고는 자신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 다만 운명학을 통해 자신의 처지를 조금이라도 바르게 알 수 있다면, 삶의 난관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게 운명학이 주는 지혜이기도 하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서평] 사주명리 인문학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안***야 | 2020.11.1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안녕하세요. 오늘은 <사주명리 인문학>에 대해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저자는 김동완이고, 출판사는 행성B입니다. 최근 사주팔자에 대해 관심이 생겨 읽게 되었답니다.사실 저는 사주팔자를 믿지 않습니다. 사주팔자가 정해져있다면 열심히 살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미 타고날 때부터 사람의 운명이 정해져있다면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열심히 살 이유가 있을까요?;
리뷰제목

 

안녕하세요. 오늘은 <사주명리 인문학>에 대해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저자는 김동완이고, 출판사는 행성B입니다. 최근 사주팔자에 대해 관심이 생겨 읽게 되었답니다.

사실 저는 사주팔자를 믿지 않습니다. 사주팔자가 정해져있다면 열심히 살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미 타고날 때부터 사람의 운명이 정해져있다면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열심히 살 이유가 있을까요?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를 믿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 세상에 같은 해, 같은 날짜 그리고 같은 시간에 태어난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 사람들의 운명이 같을까요? 그리고 쌍둥이의 경우 인생이 똑같을까요? 사람의 인생은 모두 다 다릅니다. 태어난 날짜와 시간으로 그 사람의 운명이 정해진다고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주명리학에 대해 한번 쯤 공부해볼 가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자신의 성향은 어떤지, 장점은 무엇이며 어떤 일이나 직업을 하는게 유리한지 등에 대해 알고 있다면 인생을 보다 효율적으로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유명한 사주카페에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때 그곳에서 저의 사주를 보더니 과거를 정확하게 맞혀서 소름이 돋은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의 성향이나 직업 등에 있어 틀린 부분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느낀 것은 사주라는 것은 참고만 해야하지 맹신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이번 도서 김동완의 <사주명리 인문학>은 사주명리학뿐만 아니라 성명학, 관상 그리고 풍수지리 및 점성술 등에 대해 PART별로 나누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자 역시도 이러한 학문들은 인간의 타고난 운명이 숙명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학문이 아니라 자신의 사주를 분석함으로써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인생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학문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이번 책을 읽으면서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바로 백범 김구 선생의 사주였습니다. 그의 사주를 풀이하면 '배부르고 등 따뜻한 것을 구하려 하지 않는다'였습니다. 즉 먹고 사는 것을 추구하지 않는 '거지 사주'였습니다. 하지만 김구 선생은 자신의 타고난 운명인 거지의 삶을 선택하지 않았고, 사익을 추구하지 않는 국가를 위한 삶, 그리고 우리 민족을 위한 삶을 선택하였습니다.

저자는 성명학에 대한 부분을 설명하면서 성명이 인간의 인생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고 하였습니다. 즉 이름을 함부로 지어서는 안되며, 음양오행을 감안하여 작명해야한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성명이 인간의 운명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소리의 파장 때문인데, 파장의 기운(에너지)이 상대방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성명은 운명보다는 성격에 관여한다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성명을 자신에게 맞게 작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관상학 PART 에서는 기본적인 관상보는 법에 대해 설명해주며, 얼굴에 있는 점은 어떤 점이 복점이고 어떤 점이 흉점인지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아울러 관상은 본인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선한 마음을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였습니다. 마음이 얼굴에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풍수지리 PART의 경우, 명당의 조건을 설명해주고 있으며, 집이나 건물을 지을 때 알아야 할 기본적인 풍수 상식과 수맥에 대하여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오늘은 출판사 행성B의 <사주명리 인문학>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과 댓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위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아 직접 읽고 쓴 서평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