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쾅쾅 따따 우탕이네

[ 양장 ]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5,000 (58%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08월 14일
쪽수, 무게, 크기 32쪽 | 350g | 242*217*15mm
ISBN13 9788901086514
ISBN10 8901086514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ltium82   평점0점
  •  특이사항 : 파손 낙서없이 깨끗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쾅쾅! 따따! 동생과 싸우느라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우탕이네
우탕이 집에 평화가 올까요?


아이들은 동생에게 엄마의 사랑과 관심을 빼앗겼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동생 때문에 엄마한테 혼나는 경우도 많이 생기면서 더욱더 동생을 귀찮은 존재로 느끼기 쉽지요. 하지만 대부분 동생이 조금 커서 둘이 함께 놀 때가 되면 자연스럽게 갈등이 해소됩니다.

이 책은 어린 동생과 오빠의 관계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생활 그림책입니다. 아이와 엄마가 함께 보며, ‘우리 집하고 똑같아!’라며 웃음짓게 해 주지요. 아이들의 성장 과정에서 보여지는 갈등과 해결 방법이 담겨 있습니다.

엄마는 동생 따당이가 생긴 후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어요. 그런데 유치원생 우탕이는 동생에게 엄마의 사랑을 모두 빼앗겼다고 느낍니다. 동생을 못살게 구는 오빠 우탕이 때문에 두 아이를 보살피는 엄마는 하루종일 정신이 없어요. 우탕이 집에는 과연 평화가 올까요?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정지영, 정혜영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정지영 정혜영은 대학교에서 동양화와 조소를 각각 공부했습니다. 자매가 함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립니다. 자매의 그림책 속에는 아이를 낳아 키우고, 성장을 지켜본 엄마로서의 눈길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함께 작업한 그림책으로 『소중한 나의 몸』 『소중한 나의 몸』 『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야금야금 사과』 『고슴도치야, 무얼 보니?』 등이 있습니다.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그래도 평화는 온다.
심술꾸러기 오빠에서 든든한 친구가 된 우탕이


오빠를 좋아하는 따당이. 오빠랑 함께 놀고 싶지만, 오빠는 놀다 심술을 부릴 때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달라요. 아기가 된 엄마 때문에 따당이를 돌봐야 하기 때문이죠. 동생 따당이를 돌보는 일이 이렇게 힘든 줄 몰랐을 거예요. 안 보는 사이에 바닥에 오줌을 누고, 위험한 곳에 올라가고........ . 우탕이는 어떡해야 할지 몰라 훌쩍이며 웁니다. 따당이가 마루에 물을 한 양동이 부어 놓고는 바다라고 소리칩니다. 우탕이도 마루가 바다처럼 보입니다. 이제 둘은 함께 바다에서 배도 타고, 낚시도 합니다. 그러다 커다란 악어가 덤비자, 용감하게 따당이를 구해냅니다. 오늘은 우탕이가 심술꾸러기 오빠가 아니라 듬직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어느새 우탕이와 따당이를 지켜보고 있는 엄마. 재미있게 놀고 있는 둘을 꼬옥 안아줍니다. 우탕이도 엄마에게 안기며 말합니다. “엄마도 이제 아가 아니지!”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쾅!쾅! 따!따!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우탕이네

아이들이 동생을 보게 되면 예민해집니다. 엄마의 사랑을 빼앗겼다고 느끼기 때문이지요. 이런 경우 아이들은 화를 잘 내거나 퇴행 현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 동생이 조금 커서 둘이 함께 놀 때가 되면 자연스럽게 갈등이 해소됩니다.
쾅쾅! 따따! 하루 종일 조용할 날 없는 우탕이네. 유치원생 우탕이는 동생에게 엄마의 사랑을 모두 빼앗겼다고 느낍니다. 그래서 자꾸 동생을 골려 놓고 도망갑니다. 동생 따당이는 못살게 구는 오빠 때문에 하루에도 몇 번이나 울음을 터뜨립니다. 이런 두 아이를 보살피는 엄마는 하루 종일 정신없이 바쁩니다. 과연 우탕이 집에도 평화가 올까요?
『쾅쾅 따따 우탕이네』는 어린 동생과 오빠의 관계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생활 그림책입니다. 아이와 엄마가 함께 보며, ‘우리 집하고 똑같아!’라며 웃음 짓게 합니다. 아이들의 성장 과정에서 보여 지는 갈등과 그 해결 방법이 담겨 있고, 동양화의 따뜻한 색감과 부드러움이 잘 드러난 그림이 매우 정겹습니다.

아앙 아앙, 나 오빠 안 할래! 나 아가야!

우탕이는 자꾸 화가 납니다. 동생이 생긴 후 엄마가 예전처럼 우탕이하고 잘 놀아주지도 않고, 우탕이에게 자꾸 동생하고 놀아주라고 합니다. 그리고 동생 때문에 엄마한테 혼나는 일도 많아졌습니다. 유치원에서 집으로 오는 길, 우탕이는 돌을 발로 툭 찹니다. ‘엄마는 바보야, 말로만 날 사랑한다고 하고, 늘 동생 따당이만 보잖아.’ 속이 상한 우탕이는 자꾸 동생이 미워집니다. 그래서 동생이 쌓아 놓은 블록을 슬쩍 건드려 무너뜨립니다. 또 살금살금 다가가 뿅망치로 동생을 때리기도 합니다. 자동차를 타는 동생을 넘어뜨리기도 하고요. 그러다 동생 따당이가 따따따당 울어 제치면 엄마는 동생만 안아줍니다. 우탕이는 방문을 ‘쾅!’ 닫고 들어가며 소리칩니다. “나 오빠 안 할래!” 우탕이는 다시 아기가 되고 싶습니다.

응애 응애. 나 엄마 아니야. 나 아가야!

엄마는 동생 따당이가 생긴 후 눈코 뜰 새 없이 바쁩니다. 말썽꾸러기 우탕이도 돌봐야 하고, 제멋대로인 동생 따당이에게 잠시도 눈을 뗄 수 없기 때문이죠. 그런데 우탕이는 엄마의 사정도 모르고 자꾸 놀아달라고 칭얼댑니다. 동생하고 잘 놀아주면 좋으련만...... . 자꾸 동생 따당이를 울립니다. 게다가 이제 아기처럼 아앙 아앙 울면서 떼를 씁니다.
이럴 때 엄마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루스 보든(자녀교육 전문가)에 따르면 아이가 화를 낼 때 한 가지 방식으로만 달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합니다. 아이가 부모를 ‘다룰 줄 알게’ 되기 때문이죠. 가만히 서서 아무 말도 하지 않거나, 아이를 다른 방으로 보내는 것도 방법이라고 합니다. 엄마는 떼쓰는 우탕이를 어떻게 다룰까요?
엄마는 조용히 우탕이 방을 나갑니다. 엄마 방에서 웅아 웅아 아가 울음소리가 들립니다. 동생 따당이가 우는 줄 알고, 달려 온 우탕이는 깜짝 놀랍니다. 아가처럼 울고 있는 엄마. “응애 응애. 나 엄마 아니야. 나 아가야.” 엄마도 우탕이처럼 다시 아기가 되고 싶은 걸까요?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