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정가제 Free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한국 스켑틱 SKEPTIC vol. 21

: 코로나19와 질병X의 시대

[ EPUB ]
스켑틱 협회 편집부 저 | 바다출판사 | 2020년 03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84
정가
10,000
판매가
10,000(종이책 정가 대비 33%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SUMMER EVENT★ 이번 여름 어디로 떠날까?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3월 31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08.66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6.4만자, 약 4.5만 단어, A4 약 103쪽?
ISBN13 9791189932558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코로나19의 정체는 무엇인가? 전염병 확산을 어떻게 예측할 수 있을까? 왜 전염병은 혐오를 일으키는가? 코로나19로부터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 코로나19를 통해 본 질병X의 시대. 종교는 어떻게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가? 인공지능은 영화 속 성별 편향을 알고 있다. 스티븐 핑커, 우리 본성의 합리적 천사에게. 신은 악과 공존 가능한가? 실험실의 탄생은 과학을 어떻게 변화시켰나? 물리학자 김상욱이 본 정보와 의식의 관계. 사라진 이스엘 12지파를 자처하는 사람들 등 흥미로운 기사로 가득한 스켑틱 21호.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News&Issues
종교는 어떻게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가 | 해리엇 홀
인공지능은 영화 속 성별 편향을 알고 있다 | 이병주

Cover Story 코로나19와 질병X의 시대
코로나19의 출현과 질병X의 시대 | 송대섭
바이러스, 우리에게는 면역계가 있다 | 이원우
전염병 확산을 어떻게 예측할 수 있을까 | 김범준, 조원국
전염병은 왜 혐오를 일으키는가 | 박한선
코로나19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인가 | 강병철

Special Section 스티븐 핑커, 우리 본성의 합리적 천사에게
탈진실을 넘어 사실의 세계로 | 스티븐 핑커

Focus 신은 악과 공존 가능한가
세상에 악이 있다면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 | 개리 휘튼버거
신의 도덕은 인간의 잣대로 판단할 수 없다 | 브라이언 허플링
자애로운 신이 폭력적인 세계를 창조했을까 | J. L. 셸런버그

Theme
실험실의 탄생은 과학을 어떻게 바꾸었나 | 전주홍
우리 안에 천사와 악마는 없다| 이상아

Column
성기능 장애가 여성에게 더 많다는 연구의 진실 | 캐럴 태브리스
현대 의학에 남아 있는 동종요법의 흔적들 | 알렉산더 판친

집중연재
나는 존재한다, 더구나 생각도 한다 | 김상욱
본능의 유전학 | 이대한
지적생명체의 출현은 필연인가 | 이명현

Agenda & Article
사라진 이스라엘 12지파를 자처하는 사람들 | 팀 캘러핸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초자연적 현상과 사이비과학, 유사과학, 그리고 모든 종류의 기이한 주장들을 검증하고, 비판적 사고를 촉진하며, 건전한 과학적 관점을 모색하는 비영리 과학 교육기관이다. 1992년 마이클 셔머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리처드 도킨스, 스티븐 핑커, 샘 해리스, 레너드 서스킨드, 빌 나이, 닐 디그래스 타이슨 등 55,000명 이상의 회원이 협회에 소속되어 있다. 스켑틱 협회는 《스켑틱》과 《e-스켑틱》 등 과학 저술을 출간하고 무료 팟캐스트인 ‘스켑티컬리티’와 ‘몬스터톡’을 배포하는 한편, 매년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 심리학, 인류학 관련 학회를 개최하여 건전한 지적 문화의 확산을 이끌고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커버스토리: 코로나19와 질병X의 시대

WHO는 2018년 2월 인류를 위협할 질병 목록 중 하나로 ‘질병X’를 선정하며, 사스, 메르스, 지카 등 주기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변종의 위협을 경고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은 2019년 말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했다. 한 지역에서 시작된 전염병이 초연결 사회망을 타고 빠르게 확산된 것이다. 이와 함께 공포 역시 빠르게 쓰며들며, 특정 집단, 국가, 인종을 향한 배제와 혐오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다행히도 사스나 메르스와 비교해 코로나19의 치사율이 높지 않다는 점에서 정부와 민간 그리고 개인이 힘을 합쳐 이번 코로나19 확산 위기도 결국 극복하게 될 것임은 분명하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질문이 제기된다. 우리는 코로나19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인가? 코로나19를 통해 배제와 혐오의 벽을 쌓을 것인가, 더 위험한 질병X를 막을 방법을 모색할 것인가? 이번 스켑틱 21호에서는 코로나19를 바이러스학, 면역학, 통계물리학, 진화인류학 등 다양한 시각에서 살펴보고 ‘질병X의 시대’를 조망해보고자 한다.

먼저 바이러스 전문가 송대섭 교수가 ‘코로나19의 출현과 질병X의 시대’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무엇인지 소개하고 사스, 메르스,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이 왜 반복적으로 나타나는지 살핀다. 그는 질병X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단순 백신 개발을 넘어 국제적인 방역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이에 더해 강병철 전문의는 ‘코로나19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인가’에서 인수공통전염병이란 인간이 초래한 재앙이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생계태와 공존에 대한 우리 인식의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또한 면역 전문가 이원우 교수는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우리 면역계를 조망한다. 그는 생각보다 강한 면역계를 이해한다면 사회의 혼란을 초래하는 코로나19에 대한 필요 이상의 걱정과 두려움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다음으로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와 조원국은 불확실성이 큰 전염병의 확산을 어떻게 예측할 수 있을지 이야기한다. 그들은 여러 학자가 다양한 불확실한 예측을 제안하기를 촉구한다. 예측 시나리오 없이 미래를 대비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한 다양한 예측들이 모여 집단지성을 이룬다면 전염병 확산의 미래 예측이 좀 더 정확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마지막으로 신경인류학자인 박한선이 전염병과 혐오의 관계에 대해서 추적한다. 왜 전염병은 혐오를 불러일으킬까? 저자는 혐오가 전염병을 피하는 행동면역 기제로 진화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과거 이 행동면역계는 적응 기제였을지 모르지만, 세계화의 흐름을 역행시킬 수 없는 점에서 과도한 행동면역계의 발현은 더 이상 적응 행동이 아니다.

종교는 어떻게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가

분명 사람들은 어떤 종교든 믿을 권리가 있다. 하지만 만일 어떤 신념이 무고한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고 사망에 이르게 하거나 혹은 공중 보건을 위험에 빠뜨린다면? 분명 종교가 큰 위안이 될 때가 있다. 신자들은 모든 것을 신의 뜻으로 여김으로써 역경을 더 잘 이겨내기도 한다. 하지만 종교는 종종 신자의 건강은 물론 다른 사람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더 많이 미친다. 수혈을 거부하는 여호와의 증인, 모든 치료를 거부하는 크리스천사이언스 및 그리스도의 추종자 신자들, 백신에 대한 불신으로 소아마비를 부활시킨 나이지리아의 물라, 그리고 2020년 역학 조사를 거부하며 한국을 혼란에 빠뜨린 신천지. '종교는 어떻게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가'에서는 해리엇 홀이 종교가 과학을 거부하면서 어떻게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지 집중 조명한다.

인공지능은 영화 속 성별 편향을 알고 있다

앨리슨 벡델이 1985년 자신의 연재만화에서 제안한 벡델 테스트를 알고 있는가? 백델은 어떤 매체가 그리는 성별 묘사의 편향을 분석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테스트를 제안한다. (1) 최소한 두 명 이상의 여성 캐릭터가 등장해야 한다. (2) 그 여성 캐릭터들이 서로 대화를 나눠야 한다. (3) 그 대화가 남성 캐릭터와 관계없는 주제여야 한다. 이후 벡델 테스트는 영화뿐만 아니라 만화, 비디오 게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매체들에서 성별 묘사 편향을 분석하는 데 적용되어왔다. 하지만 스크립트에만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각 매체가 가질 수 있는 성별 묘사 편향들을 드러내지는 못한다는 한계점이 지적되었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고자 카이스트 문화대학원 이병주 교수 연구팀은 인공지능을 이용해 영상 분석 테스트를 개발해 2017년과 2018년에 개봉한 한국 영화와 할리우드 영화 각 각 20편을 분석했다. 결과는 어땠을까? 이병주 교수의 글 '인공지능은 영화 속 성별 편향을 알고 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페셜 섹션: 스티븐 핑커, 우리 본성의 합리적 천사에게

이번 호 스페셜 섹션에서는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의 저자 스티븐 핑커를 만난다. 이 글은 2019년 6월에 열린 ‘비주류 아카데미Heterodox Academy’ 연례총회 기조연설을 바탕으로 한다. 비주류 아카데미는 대학에서 정치적 발언을 제한하는 일련의 압력 에 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학 교수들의 비영리 단체다. 이 연설에서 스티븐 핑커는 ‘탈진실’로 통칭되는 대안 사실과 상대주의의 허구성을 폭로하고 이성과 합리성이 인류의 진보를 어떻게 이끌었는지 이야기한다. 이와 더불어 우리 사회의 합리성을 더 증진하기 위해 특정 정치적 관점에 의해 제한되지 않는 열린 토론이 대학에서 보장되어 야 한다고 강조한다.

포커스: 신은 악과 공존 가능한가

이번 호 포커스에서는 「스켑틱」 19호에 이어 신 존재 논쟁 2라운드가 펼쳐진다. 19호에서 악의 존재는 신이 없다는 증거인가’라는 주제로 펼쳐진 과학자 마이클 셔머와 신학자 브라이언 허플링의 논쟁의 승자는 누구였을까? 심리학자 휘튼버거는 마이클 셔머의 완승을 선언하며 허플리에게 마지막 한 방을 날리고자 한다. 그는 허플링이 신의 부재를 증명하는 ‘악의 논증’을 피하기 위해 신을 무능한 존재로 만들었다며 공세를 가한다. 반면 허플링은 그의 주장이 순환 오류를 범하고 있다며 신을 유한한 존재인 인간의 도덕적 기준에 근거해 판단할 수 없다고 반론한다. 과연 우리는 유한 한 인간의 기준에 근거해 무한한 존재인 신에 대해 어떤 추론도 할 수 없을까? 종교 철학자 J. L. 셸런버그는 상황을 종합하며 우리 도덕의 진보가 신이 없다는 강력한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실험실의 탄생은 과학을 어떻게 바꾸었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의 전주홍 교수가 이번 호부터 실제 과학 지식을 생산하는 과학자의 시선에서 시리즈 '과학 지식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4회에 걸쳐 연재한다. 평소 결과만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과학을 객관적 절차에 의해 탄생하는 절대적 진리처럼 받아들이기 쉽다. 하지만 실제 연구 현상은 그와 다른 경우가 허다하다. 과학자들은 패러다임에 도전하기보다 순응하는 경우가 많고, 연구비에 따라 연구가 제한되기도 하며, 사회 분위기에 따라 연구 주제가 바뀌기도 한다. 실제 과학 지식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추적하며 전주홍 교수는 독자들에게 과학을 비판적으로 바라보기를 권한다. 시리즈의 첫 번째 글은 대중은 물론 과학자들에게도 큰 주목을 받지 못한 실험실에 대한 이야기다. 과학 지식을 만드는 장소지만, 누구에게도 주목받지 못한 무장소성의 장소. 전주홍 교수는 실험실의 등장으로 과학 지식의 객관성이 마련된 동시에, 이 객관성에는 실험실이라는 장소의 한계가 반영되어 있다고 역설한다.

우리 안에 천사와 악마는 없다

카이스트 이상아 교수의 비판적 사고를 위한 심리학 시리즈 4번째 이야기에서는 우리의 사회적 본능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많은 사람이 절대적인 선과 악이 있다고 믿는다. 역사적으로도 그랬지만 지금도 사람들은 인간이 선하게 태어나는지, 악하게 태어나는지에 대해 궁금증을 갖고 있다. 많은 매체에서 이 주제에 대한 논쟁을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이상아 교수는 성선설 혹은 성악설의 이분법적 구분은 그 질문부터 잘못됐다고 이야기한다. 그에 따르면 선과 악이란 우리의 사회적 본성에 의존하고 있는 개념일 뿐 형이상학적 혹은 절대적 선과 악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나는 존재한다, 더구나 생각도 한다

따뜻한 물리학자 김상욱의 '이상한 양자 세계의 물리학자' 15번째 이야기에서는 의식을 대해서 다룬다. 의식이란 현대 과학에서 가장 큰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하지만 신경세포만을 볼 때 인간과 군소는 크게 다르지 않다. 둘 모두 거의 유사한 신경세포로 행동을 조절한다. 그렇다면 무엇이 인간에게 의식을 가능하게 했을까? 최근 인공신경망의 활약을 통해 볼 때 인간 의식의 출현에 있어 신경네트워크는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추론해볼 수 있다. 또한 많은 사람이 인간과 같은 의식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그런 의식을 가능하게 하는 더 큰 의식이 존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김상욱 교수는 섀넌의 정보과학의 통찰에 기반해 의식과 생각이 존재하도록 하는 과정에서 의미 혹은 의식은 필요 없다고 반론한다.

사라진 이스라엘 12지파를 자처하는 사람들

새로운 이스라엘 12지파의 등장? 최근 자신이 추방된 지파의 후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수없이 등장하면서 ‘사라진 이스라엘 부족’이란 가공의 전설이 생겨났다. 「스켑틱」의 종교 편집자인 팀 캘러핸이 '사라진 이스라엘 12지파를 자처하는 사람들'에서 이 전설을 역사를 통해 추적해본다. 팀 캘러핸은 이스라엘의 역사를 추적하면 부족들이 사라진 것처럼 보이는 이유가 제국에 통합된 부족들이 대부분 부족 정체성을 유지하지 못한 채 그 제국에 동화되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즉, 12부족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거대한 미스터리 같은 것은 없다는 말이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