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체스트넛 스트리트

[ EPUB ]
리뷰 총점10.0 리뷰 3건 | 판매지수 192
정가
11,600
판매가
11,6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경제경영] YES$MONEY
1월의 90일 대여점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7월 07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51.23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6.8만자, 약 8.7만 단어, A4 약 168쪽?
ISBN13 9788954673068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아일랜드의 국민작가이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메이브 빈치. 국내에도 『그 겨울의 일주일』 『비와 별이 내리는 밤』 『올해는 다른 크리스마스』가 소개되며 커다란 사랑과 관심을 받아온 작가의 소설 『체스트넛 스트리트』가 출간되었다. 더블린의 평범한 거리 체스트넛 스트리트에서 살아가는 친근한 이웃들의 삶을 그린 이 소설은 메이브 빈치가 수십 년에 걸쳐 써온 단편소설들을 모은 소설집이다. 메이브 빈치는 생전에 이 가상의 거리를 배경으로 한 단편들을 한 권의 책으로 묶고 싶어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한 채 2012년 타계했고, 결국 2014년에 아동문학 작가인 남편 고든 스넬이 작가의 뜻을 이어받아 『체스트넛 스트리트』를 출간했다. 서른일곱 편의 단편이 실린 이 작품은 메이브 빈치의 트레이드마크인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과 유머, 지혜가 가득해서, 작가 특유의 소박하고 다정한 이야기를 사랑해온 독자들에게 다시 한번 그 온기를 마음껏 느낄 기회를 선사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돌리의 어머니 007
그저 하루 023
페이의 새 삼촌 047
나 자신의 문제 065
중요한 것은 오로지 083
조이스와 소개팅 103
리버티 그린 119
불면증 치료제 135
레인저 선생의 보상 143
더블린에서 내린 결정 159
잘못 들어간 사진 설명 175
스타 설리번 187
택시 기사는 투명인간이다 197
아버지날 카드 215
품위라는 선물 221
투자 247
불확실한 것을 받아들이다 261
릴리언의 머리카락 271
그레이스가 보내는 꽃다발 287
건축업자 301
버킷 매과이어 315
나이 많은 남자 343
필립과 꽃꽂이하는 사람들 351
면접교섭권 363
클리프덴에 다다를 때쯤 375
불의를 바로잡는 여자들 383
목격 399
새들의 복권 409
마담 매직 423
아무 말 하지 않기 435
어떻게든 기쁘게 해주려고 451
상황을 분명하게 바라본다는 것 463
공정한 거래 475
창가 화단 485
핀의 미래 499
일 년에 하룻밤 509
태라의 목마 523

옮긴이의 말: 내 삶 어딘가가 막힌 것 같다면 535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전 세계 4천만 독자를 사로잡은 메이브 빈치,
평범한 우리 이웃을 바라보는 특별한 시선!


“메이브 빈치가 독자에게 남기고 간 선물 같은 책.” USA 투데이

#힐링소설 #아일랜드국민작가 #따뜻함
#유쾌함 #위로 #더블린 #이웃

아일랜드의 국민작가이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메이브 빈치. 국내에도 『그 겨울의 일주일』 『비와 별이 내리는 밤』 『올해는 다른 크리스마스』가 소개되며 커다란 사랑과 관심을 받아온 작가의 소설 『체스트넛 스트리트』가 출간되었다. 더블린의 평범한 거리 체스트넛 스트리트에서 살아가는 친근한 이웃들의 삶을 그린 이 소설은 메이브 빈치가 수십 년에 걸쳐 써온 단편소설들을 모은 소설집이다. 메이브 빈치는 생전에 이 가상의 거리를 배경으로 한 단편들을 한 권의 책으로 묶고 싶어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한 채 2012년 타계했고, 결국 2014년에 아동문학 작가인 남편 고든 스넬이 작가의 뜻을 이어받아 『체스트넛 스트리트』를 출간했다. 서른일곱 편의 단편이 실린 이 작품은 메이브 빈치의 트레이드마크인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과 유머, 지혜가 가득해서, 작가 특유의 소박하고 다정한 이야기를 사랑해온 독자들에게 다시 한번 그 온기를 마음껏 느낄 기회를 선사한다.


인생이란 결코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는 법,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문제들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평범한 이웃들의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


서른 채의 작은 집들이 모여 있는 말발굽 형태의 거리 체스트넛 스트리트. 거리 중앙에 마을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작은 잔디밭이 있고 일 년에 한 번 축제를 열기도 하는 이 정겨운 거리의 이웃들은 저마다 해결되지 않는 문제들을 끌어안은 채 살아간다. 18번지에 사는 십대 소녀 돌리는 언제나 완벽하고 우아한 어머니 때문에 평범한 자신의 모습이 더 비참해 보여 고민하고(「돌리의 어머니」), 미용사로 일하며 가족 전부를 부양하는 5번지의 릴리언은 돈을 아끼는 것이 삶에서 가장 중요한 짠돌이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릴리언의 머리카락」). 11번지에 살며 창문 청소부로 일하는 버킷 매과이어는 이웃 사람 모두가 문제아라고 하는 아들 에디를 언제나 감싸주기 바쁘고(「버킷 매과이어」), 22번지에 사는 미치와 필립 부부의 아들들은 아버지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고 오해를 하다가 뜻밖의 진실을 알게 된다(「목격」).

체스트넛 스트리트를 떠나 다른 도시에서 살지만 이곳과 마음으로 연결되어 있는 이들도 있다. 런던에서 멋진 언론인의 삶을 사는 샐리는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자 가장 친한 친구 애나가 있는 더블린으로 휴가를 와서 애나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되고(「품위라는 선물」), 가족이 반대하는 남자의 아이를 홀로 키우며 살아가던 모린은 이십여 년이 지나 아들이 성인이 된 후에야 체스트넛 스트리트의 어머니 집을 찾아간다(「더블린에서 내린 결정」).

단편들의 시대적 배경은 195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 20세기에 머물러 있지만, 시대가 아무리 빠르게 바뀌어도 하루하루의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고민과 문제는 크게 변하지 않는다. 세대가 다른 부모와 자식은 연애와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맞지 않아 갈등하고, 자식들은 걱정이 너무 많은 부모 때문에, 부모들은 다 키워놨더니 자기들만 옳다고 생각하는 자식들 때문에 속을 끓인다. 몇십 년을 이어온 우정이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흔들리기도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을 당해 쓰라린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나에게만 일어나는 거창한 비극이 아니라, 우리 누구나 살면서 시시때때로 겪을 수밖에 없는 이런저런 문제와 고민들은, 탁월한 스토리텔러 메이브 빈치의 손을 거쳐 흥미진진하고 마음 깊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탄생한다. 그리고 이 근사한 서른일곱 편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읽다보면, 소설 속 인물들이 어쩐지 익숙하고 친근하게 느껴져 그들에게 마법처럼 좋은 일이 일어나기를, 깜짝 선물 같은 해결책이 나타나기를 바라고 응원하게 된다.


고단한 밤 침대 머리맡에 두고 읽고 또 읽어도 좋은 소설

고즈넉한 밤, 하루가 다음 하루로 넘어가는 경계의 시간, 하루 동안 지쳤던 마음을 어루만지기에도 살짝 두려워지는 시간, 걱정과 아픔과 슬픔이 외로운 방안의 곳곳에 숨어 나를 지켜보고 있는 시간, 너무 무거운 이야기도 싫고 너무 가벼운 이야기도 싫지만 그래도 조금은 내게 힘을 실어주는 이야기가 필요할 때, 해답이 없을 것 같은 골치 아픈 문제에도 바람구멍쯤은 있다는 희망을 주는 이야기가 필요할 때, 그런 시간, 그런 때가 바로 메이브 빈치의 따뜻한 통찰과 유머가 필요한 순간이다. 그럴 때 침대 머리맡에 두고 읽고 또 읽어도 좋을 것 같다. 옮긴이의 말에서

인생에 늘 뾰족한 수가 있는 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따뜻한 결말이 마련되어 있는 소설에서 위로를 얻고 싶을 때가 있다. 평범하게 살아가는 선량한 사람들이 조금쯤은 행복해지는 기분좋은 이야기가 필요한 시간이 때때로 찾아온다. 새해 전날 갈 곳 없는 사람들이 우연히 만나 그후 일 년에 딱 하루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는 「일 년에 하룻밤」 같은 이야기, 혹은 중년 여성 셋이 각자의 필요에 의해 하우스메이트가 되어 단정하고 평온한 일상을 나누는 「불확실한 것을 받아들이다」 같은 이야기. 현실이라고 하기엔 너무 좋아 보이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아니라고 단정하고 싶진 않은 그런 이야기가 필요할 때, 고단한 하루를 보내고 지쳐 따뜻한 온기가 필요할 때, 메이브 빈치의 이 소설이 잠시 마음을 쉴 수 있는 안식처가 되어줄 것이다.


『체스트넛 스트리트』에는 메이브 빈치를 특별하게 만드는,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요소가 모두 담겨 있다. 인간 본성을 정확히 포착하고 개개인의 인생 곡선을 묘사하며 등장인물에게 생명을 불어넣는다. 빈치가 너무도 영리하게 이야기를 이끌어나가서 독자는 비호감인 등장인물까지도 이해하게 된다.
- [NPR]

친절함, 지혜, 인간성에 대한 통찰로 가득하다. 왜 메이브 빈치가 아일랜드가 낳은 가장 사랑받는 작가일 수밖에 없는지 그 이유를 상기시켜준다.
- [아이리시 타임스]

서정적인 문장이 자장가처럼 부드럽게 독자의 마음을 움직인다. 메이브 빈치가 독자에게 남기고 간 선물 같은 책.
- [USA 투데이]

메이브 빈치는 너그러운 마음과 현실적인 시각으로 인간의 나약함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리의 나약한 면을 못 본 척하지는 않지만 왜 그럴 수밖에 없는지 언제나 마음 깊이 공감한다.
- [리치먼드 타임스 디스패치]

읽으면 읽을수록 더 많은 이야기를 읽고 싶어진다.
- [북페이지]

작가는 우리에게 가족관계나 엇나간 로맨스, 더 나은 미래의 가능성 때문에 분투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특별한 시선으로 볼 기회를 마지막으로 한번 더 선사한다. 그 모든 것에 가닿은 빈치의 깊은 사유와 사랑의 손길이 몹시 그리울 것이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빈치는 평범한 장소에서 평범한 방식으로 소통하는 현실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작가의 많은 팬들이 이 책을 읽으려 줄을 설 것이다.
- [북리스트]

메이브 빈치의 작품은 우리에게 끊임없이 영감을 일으키고, 생각을 자극한다. 따뜻하면서도 그만큼 재미있다.
- [우먼]

빈치 특유의 공감어린 시선 덕분에, 우리는 소설 속 약자에게는 연민을 느끼고 악당이 벌을 받는 것은 반가워한다. 그리고 대가가 없어도 올바른 일을 하려고 계속 노력하는 사람들, 오랜 고통에 시달린 사람들에게 정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 [아이리시 메일 온 선데이]

eBook 회원리뷰 (3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메이브 빈치 작가님을 알게 해준 고마운 첫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t******2 | 2021.12.0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에세이랑 자기계발책만 읽다가 뭔가 답답하고 재미난 책 없나해서 찾게 되었는데이 책을 찾게 되었음!보통 책을 선택할때, 책 제목을 먼저 보고 고르는데,제목부터가 마음에 들었음!메이브 빈치 작가님은 몰랐는데 책이 참 재밌었고, 에피소드마다 그 다음 에피소드의 등장인물들이 연관되어 다시 그전 에피소드에 돌아가서 읽어보는 재미를 알게한 책!그 이후 메이브 빈치 작가님의 다른;
리뷰제목
에세이랑 자기계발책만 읽다가
뭔가 답답하고 재미난 책 없나해서 찾게 되었는데
이 책을 찾게 되었음!

보통 책을 선택할때, 책 제목을 먼저 보고 고르는데,
제목부터가 마음에 들었음!

메이브 빈치 작가님은 몰랐는데
책이 참 재밌었고, 에피소드마다 그 다음 에피소드의 등장인물들이 연관되어 다시 그전 에피소드에 돌아가서 읽어보는 재미를 알게한 책!

그 이후 메이브 빈치 작가님의 다른 책도 찾아서 읽고 있는 중!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체스트넛 스트리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t*********k | 2020.10.2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메이브빈치의 두 작품 <그 겨울의 일주일>, <비와 별이 내리는 밤>을 너무 재밌게 읽어서책을 보자마자 사버렸다.이 책은 체스트넛 스트리트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다룬 단편집으로 볼 수 있는데 따로 큰 주제가 있는 건 아닌 것 같고 진짜 말그대로 일화만을 보여준다,처음엔 너무 요즘 소설이 맞나 싶었는데, 뒤에 역자의 후기를 ㅂ보니 이해가 되었다.1950-60년대 아일랜드 마을;
리뷰제목

메이브빈치의 두 작품 <그 겨울의 일주일>, <비와 별이 내리는 밤>을 너무 재밌게 읽어서

책을 보자마자 사버렸다.

이 책은 체스트넛 스트리트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다룬 단편집으로 볼 수 있는데

따로 큰 주제가 있는 건 아닌 것 같고 진짜 말그대로 일화만을 보여준다,

처음엔 너무 요즘 소설이 맞나 싶었는데, 뒤에 역자의 후기를 ㅂ보니 이해가 되었다.

1950-60년대 아일랜드 마을의 생활과 분위기를 담았다고 하는데, 정말 잘 담은듯하다 ㅎㅎ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따뜻한 이야기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R*****^ | 2020.08.1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체스트넛 스트리트'라는 더블린의 가상의 마을에 사는 친근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모은 책이다. 책 한권에 서른 일곱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니 매우 짧은 이야기들이다. 자칫하면 지루해지거나 집중이 안 될 수 있는데 한편한편이 흥미롭고 재미있고 뭉클하고 따뜻하다. 바보같을 만큼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아빠, 멀리서 지켜보며 바람 핀 남자가 가정으로 복귀하길 바라는 택시기사,;
리뷰제목
'체스트넛 스트리트'라는 더블린의 가상의 마을에 사는 친근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모은 책이다. 책 한권에 서른 일곱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니 매우 짧은 이야기들이다. 자칫하면 지루해지거나 집중이 안 될 수 있는데 한편한편이 흥미롭고 재미있고 뭉클하고 따뜻하다.

바보같을 만큼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아빠, 멀리서 지켜보며 바람 핀 남자가 가정으로 복귀하길 바라는 택시기사,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여자가 남편의 전처 아들을 사랑하고픈 마음, 진지하게 조언을 해주는 이웃들, 시크한 도시남자가 소박한 마을에 반하는 모습, 오랫동안 홀로 자녀만 키우며 살아온 여인에게 대화할 수 있는 남자가 나타나고...

책도 따뜻했는데 정연희 번역가님이 '옮긴이의 말'에서 'On Raglan Road' 라는 아일랜드 노래를 소개해 주셨다. 더블린 거리를 생각하며 가끔씩 꺼내 듣는다고 하시며 'Sinead O'Connor' 라는 뮤지션까지 추천하는 애정어림에 서른 여덟 번째 이야기를 듣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 작가의 그 번역가^^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9.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밌게 본 책! 긴 책인데도 불구하고 여러가지 마을사람들의 에피소드가 재밌어서 몰입해서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t******2 | 2021.12.04
구매 평점3점
체스트넛 스트리트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작가님을 좋아하지만 이 책은 아쉬워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와*비 | 2021.08.03
구매 평점5점
작가님 좋아해서 책 샀는데 재밌네용 잘 읽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c*******7 | 2020.12.01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