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괴담 (워터프루프북)

: The 짧은 소설 3

[ 도서 1권 + PVC 투명파우치 + 북마크 ] 워터프루프북이동
리뷰 총점8.3 리뷰 6건 | 판매지수 240
베스트
장르소설 top100 2주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작가를 찾습니다] 미리 만나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김멜라
[YES24 단독] 최근담 오디오북 출시!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0년 07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84쪽 | 184g | 155*234*15mm
ISBN13 9788937444265
ISBN10 8937444267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이것은 괴담이 아니다 7
민영이 13
따개비 17
벽 23
벚나무로 짠 5자 너비의 책상 28
푸른 연못 37
얼음과 달 42
다른 음주 운전자만 조심하면 되는 도로 47
재회 52
여름 나라의 카디건 59
변신 63
당신의 등 뒤에서 67

저자 소개 (1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잘 들어. 이건 괴담이 아니야. 그냥 내가 겪었던 어떤 사건에 대한 이야기일 뿐이야. 혹은 거미줄 모양으로 금이 간 유리창에 대한 얘기일 수도 있고. 또는 머리칼과 피, 뇌수로 범벅
이 된 버스에 대한 기억일 수도 있겠지.
--- 「이것은 괴담이 아니다」 중에서

나는 그들의 대화를 무시한 채 창을 열었다. 부부는 우리를 더는 붙잡지 않았다. 그러나 정작 마당에 들어서자 나는 매뉴얼을 지키고자 한 것이 후회되었다. 악취 때문이었다. 벽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냄새는 더욱 고약해졌고, 방역 마스크는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았다. 그 냄새를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흐르는 뇌수 냄새. 썩고 무르고 찢어지는 냄새. 구더
기를 깨무는 생쥐의 냄새. 그 어떤 것도 이 악취를 설명하기에는 충분치 않았다.
--- 「벽」 중에서

그때 우리는 날이 밝아 올 무렵이 되어서야 게임을 멈췄다. 희미한 빛이 방을 메우고 있었다. 우리는 모퉁이에 선 채 서로를 바라보았다. 방을 몇 바퀴나 돈 것일까. 우리는 완전히 지쳐 있었다. 진이 빠져 있었다. 무언가에 홀린 기분이었다. 벗어날 수 없는 무언가에.
--- 「당신의 등 뒤에서」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짧은 여름밤이 더 짧게 느껴질 무서운 이야기

‘괴담’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떠오르는 기억이 하나쯤 있을 것이다. 스쳐 지나가듯 봤지만 잊을 수 없는 한 장면, 곱씹을수록 무서운 정체불명의 사건. 기이하고 으스스한 것들은 불길한 동시에 빠져들 듯 매혹적이기도 하다. 『The 짧은 소설3: 괴담』에서는 열두 명의 소설가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괴담을 풀어놓는다. 갓 등단한 신인 소설가 이유리, 임선우부터 김희선, 이장욱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소설가들이 참여했다.

12편의 소설은 평범한 일상에서 벌어지는 기묘하고 무서운 일들을 그려 낸다. 임선우의 「벽」에서 방역업체 직원은 방역차 방문한 어느 집 마당에서 견딜 수 없는 악취를 맡는다. 이혁진의 「다른 음주 운전자만 조심하면 되는 도로」에서는 한 남자가 어두운 도로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운전자에게 쫓기기 시작한다. 문지혁의 「얼음과 달」, 박서련의 「민영이」는 예사로운 이야기 끝에 으스스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12편의 괴담은 징그럽고 섬뜩하고 오싹한 저마다의 공포로 올여름 독자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할 것이다.

회원리뷰 (6건) 리뷰 총점8.3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괴담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t****** | 2021.08.25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워터프루프북이라길래 호기심으로 구매했다. 오자마자 펼쳐서 시원하게 물뿌리고 신기해했다. 보들보들하고 매끈한 기름종이같은 재질이었고 기름종이보다는 두껍다. 실제로 기름 냄새가 조금 거슬릴정도로 나기도 한다. 단편 하나하나가 금방금방읽을 수 있을만큼 짧다. 오..하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호엥? 하는 내용도 있다. 그냥 보통의 괴담 단편집이다.;
리뷰제목
워터프루프북이라길래 호기심으로 구매했다. 오자마자 펼쳐서 시원하게 물뿌리고 신기해했다. 보들보들하고 매끈한 기름종이같은 재질이었고 기름종이보다는 두껍다. 실제로 기름 냄새가 조금 거슬릴정도로 나기도 한다. 단편 하나하나가 금방금방읽을 수 있을만큼 짧다. 오..하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호엥? 하는 내용도 있다. 그냥 보통의 괴담 단편집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파워문화리뷰 괴담 (워터프루프북)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K**e | 2021.08.23 | 추천3 | 댓글0 리뷰제목
민음사가 디자인 스튜디오 오이뮤와 협업해 4년 째 만들어오고 있는 워터프루프북. 말 그대로 방수가 되는 책으로, 친환경 방수 소재 미네랄 페이퍼로 만들었다고 한다. 작년에는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으로 활용도를 높였다"는 평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커뮤니케이션 부분' 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매년 다른 컨셉으로 여러 권을 출;
리뷰제목

민음사가 디자인 스튜디오 오이뮤와 협업해 4년 째 만들어오고 있는 워터프루프북. 말 그대로 방수가 되는 책으로, 친환경 방수 소재 미네랄 페이퍼로 만들었다고 한다. 작년에는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으로 활용도를 높였다"는 평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커뮤니케이션 부분' 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매년 다른 컨셉으로 여러 권을 출간하는 듯 한데, 이 책은 작년에 출간된 ‘THE 짧은소설’ 중 하나로 작가 열 두명의 괴담을 엮었다. 괴담을 그리 좋아하진 않는 사람이지만, 이번 구입은 책 내용 보다는 워터프루프북이라는 것 자체에 관심을 가진 것이기 때문에 가장 잘 읽힐 것 같은 이 책을 선택한 것이다.

 


 

책의 모습은 일반 책과는 사뭇 다르다. 종이의 질감도 보들보들하고, 약간의 무게감이 있다. 책의 크기는 크지 않고 물에 약한 본드제본 대신 실 제본으로 책을 엮었다. 한 편의 길이가 짧고 전체가 80페이지가 채 되지 않는 얇은 책이라 순식간에 완독한 후에서야 정말 ‘워터프루프’가 되는지 실험해 보게 됐는데, 신기하게도 정말 멀쩡했다. 뿌린 직후에야 물에 젖긴 하지만 물이 종이에 스며든다기 보단 종이 위에 올라탄 느낌이었고, 뒷 페이지로 새지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원상복귀 됐다.

 

하지만 우려했던 대로 책의 내용은 그저 그랬다. 정말 겁이 많아 공포영화는 꿈도 꾸지 못하는 나인데도 책에 실린 열 두편의 괴담은 전혀 무섭지 않았다. 물론 그럭저럭 재밌는 소설도 있었지만 내가 현대소설? 젊은작가의 작품?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가 그대로 드러나는, ‘그래서 뭐?’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 소설도 있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 글 자체는 가벼운 것들이라 읽을 때는 후루룩 읽을 수 있었다.

 

앞서 말했듯이, 이 책을 구입한 이유는 내용보단 워터프루프북에 관심이 있어서다. 그래서 내용에는 크게 만족하지 못했지만 책 자체는 마음에 들었다. 디자인도 예쁘고, 방수가 되는 책이라는 게 신기한 경험이었다. 친환경적인 소재라는 것도 좋았다. 앞으로 민음사에서, 혹은 다른 출판사에서 얼마나 많은 워터프루프북을 출간할지는 모르지만 일단은 응원해보기로 했다.

 

댓글 0 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3
골라먹는 공포 단편선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수* | 2021.01.0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먼저 겁이 너무 많아서 공포물을 잘 읽지 않는 나로서는 새로운 경험이었던 것 같다. 심지어 너무 무서워서 읽다가 중간에 포기하기도 했는데- 일단 그 정도로 소름 돋게 쓴 것은 실력의 반증이 아닐까. 한여름에 으스스하니 읽기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단편 모음집이라는 컨셉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인터넷에서 아마추어 글 애호가들이 앤설러지(Anthology)를 펴내는 것들은 본 적;
리뷰제목

먼저 겁이 너무 많아서 공포물을 잘 읽지 않는 나로서는 새로운 경험이었던 것 같다. 심지어 너무 무서워서 읽다가 중간에 포기하기도 했는데- 일단 그 정도로 소름 돋게 쓴 것은 실력의 반증이 아닐까. 한여름에 으스스하니 읽기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단편 모음집이라는 컨셉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인터넷에서 아마추어 글 애호가들이 앤설러지(Anthology)를 펴내는 것들은 본 적이 있었어도, 이렇게 한 가지 컨셉으로 단편 모음을 만든 책은 잘 본 기억이 없어 더 좋았던 것 같다. 게다가 저자들이 각자 나름대로의 호러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해 주어서, 같은 주제를 어떻게 다르게 표현하는지 비교해 가며 볼 수 있어서 더더욱 재미있었던 것 같다.

가장 좋았던 단편과 가장 좋지 않았던 단편들을 간단히 소개해 보며 리뷰를 마치려고 한다. 사실 가장 강렬하게 읽었던 것은 이유리 작가의 따개비이지만 그건 개인적으로 너무 깊은 공포를 건드려 버려서 구체적으로 리뷰를 할 기력은 없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표제작 이것은 괴담이 아니다였다. 단순히 고어스러운 이미지나 공포적인 소재들을 가지고 사람들에게 공포를 주려고 한 것이 아니라, 이야기 자체의 구조로 한 번 더 생각해 봤을 때 으스스-한 감성이 들도록 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던 것 같다. 귀신 이야기를 정말 무서워하는 나로서는 그나마 꺼림칙하지 않게 읽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괴담이기도 했고.

가장 감흥 없게 읽었던 것은 벚나무로 짠 5자 너비의 책상이었다. 뭐랄까, 내가 이해력이 딸리는 부분도 있겠지만 그로테스크한 이미지들만 머리에 조금 남을 뿐 그래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했던 거야?’ 하는 의문이 컸던 것 같다. 괴담은 괴담이 맞는데, 하나의 줄기로 이어진 괴담이라기보다는 뚝뚝 끊어진 엽서들을 보는 느낌이었달까. 그래도 어딘지 모르게 일본 공포 단편을 떠오르게 하는 분위기 형성은 인상 깊었다.

 

-------------------

문학을 사랑하는 우리는 선뜻입니다.

https://linktr.ee/sunddeut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9건) 한줄평 총점 9.2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b******e | 2022.09.07
평점5점
내용이 흠 재밌는지는 모르겠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니****채 | 2022.08.20
구매 평점5점
재밌게 읽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z****t | 2021.09.10
  • 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