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인간은 양파다

: “나를 사랑하게 되는 마음의 기술”

정가
13,800
중고판매가
4,500 (67%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8월 17일
쪽수, 무게, 크기 191쪽 | 318g | 140*204*20mm
ISBN13 9788970656410
ISBN10 8970656413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나 자신을 사랑할 수밖에 없을 걸!
나를 괴롭히는 기분에서 벗어날 수 있는 마음 취급설명서!

’나는 한 사람의 인간이다!’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근거는 무엇인가?
대다수 사람들은 이런 질문을 받으면 ‘생각하는 능력이 있기에 인간이다’라고 답한다. 그렇다면 인간의 모습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보다 더 빠르고 정확한 판단을 내리는 로봇을 우리는 왜 인간이라고 하지 않을까? 우리가 로봇과 다른 점, 로봇에게는 없고 우리에게만 있는 것, 바로 ‘감정’ 때문이다.

겹겹이 싸여진 양파 껍질을 벗기면 눈물이 나지만, 이내 감춰져 있던 깊은 매운 맛과 달콤하기까지 한 진짜 양파의 맛을 맛볼 수 있다. 사람도 양파와 같다. 살아가면서 표출하는 수많은 감정들을 양파껍질처럼 마음에 두르고 살고 있다. 이 책은 그 껍질들을 하나씩 차례로 벗기며 다양한 감정의 발현 원인을 분석하고, 그 감정을 다스릴 수 있는 ‘감정의 기술’을 제시한다. 달고 매운 양파처럼 깊은 맛을 내는 삶을 살 수 있는 첫 걸음으로 안내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작하면서
첫 번째 감정을 다루기 전에
chapter 01. 성취감 껍질
chapter 02. 의무감 껍질
chapter 03. 죄책감 껍질
chapter 04. 친근감 껍질
chapter 05. 혐오감 껍질
chapter 06. 열등감 껍질
chapter 07. 행복감 껍질
닫으면서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람은 누구라도 될 수 있으면 별 탈 없이 살고 싶지, 잘못을 저지르고 싶어 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이런 무탈한 삶은 결코 쉽지 않다. 잘못을 깨닫는 순간 이미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었고, 만약 자기의 잘못을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더 큰 잘못으로 번질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잘못을 깨닫고 ‘죄책감’을 느낀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기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누군가에게 잘못을 저지르고 나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기분이 한결 편안해지는데, 이것은 자신이 짊어진 죄를 조금이나마 내려놓은 기분이 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피해를 끼친 상대로부터 용서를 받으면 더 기쁠 것이다.]

[“나는 잘난 척하는 형이 싫어!”
어려서부터 매사에 모범적이고 순탄하게 살아가는 형이 패배로 얼룩진 삶을 이어가는 그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자 열등감을 촉발하는 대상이었다. 그런 복잡한 감정이 때로는 좌절감으로, 어느 때는 혐오감으로 소용돌이치다가 마침내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로 귀결되었던 것이다.
그가 형에게 마지막으로 던진 말은 ‘싫다!’였다. 형을 향한 반발과 ‘혐오감’이 똘똘 뭉쳐 터져 나온 말치고는 무척 단순하지만, 그 말보다 더 분명하게 자기의 감정을 표현하는 말도 달리 없었을 것이다. 우리도 살면서 자주 혼잣말을 내뱉곤 한다. “싫다, 싫어!” 이런 식의 감정은 아무 때나 느닷없이 나타나는데, 왜 싫은지를 제대로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이 대부분이다.
우리는 왜 뭔가를 싫어하게 되는 것일까? 싫어하는 것들을 좋아하게 될 수는 없을까? 싫어하는 감정은 정말로 좋지 않은 것일까?]

[우리는 죽을 때까지 혼자이면서도 타인과 어깨를 부딪치며 더불어 살아야 하는 운명을 껴안고 있다. 그렇다면 어떤 모습으로 살아야 혼자만의 삶도, 타인의 삶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을까? “만약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당신과 같은 사람이 된다면, 그리고 세상의 모든 사람이 당신처럼 산다면, 이 세상이 신이 제공하는 낙원이 된다고 생각하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무엇보다 먼저 그런 사람이 되어야 하고, 또한 그렇게 살아야 한다.”
당신이 언제 어디에 있든 다른 이들이 믿음과 기쁨을 나누는 사람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회사에서 인기가 있는 사람, 주위 사람들로부터 신뢰받는 비즈니스맨, 항상 학생들에 둘러싸여 있는 교사, 이웃들에게 존경 받는 노인……. 이런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친근감’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있다.]

[역설적으로 말해서, 평등한 세상을 이루기 위해서는 개인마다의 향상심을 억제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이것은 뛰어난 마라톤 선수가 실력이 한참 떨어지는 선수와 일부러 어깨를 나란히 하고 달리는 것과 같다. 말 그대로 하향평준화다.
냉정하게 이야기해서 이런 일은 처음부터 가능하지 않다. 향상심이란 성장하려는 본능에 뿌리내리고 있기에 만약 그것을 차단해버리면 우리 모두 시들어버린 꽃처럼 폐인이 되고 말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입만 열면 평등을 외치지만 생각만큼 구현되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열등감’을 발전과 상승의 발판으로 삼으면 어떨까? 한때의 열등감을 더 높이 오르는 향상심으로 이어지게 만드는 것은 각자의 몫이다. 세상이 온통 불평등하다면 문제가 되지만, 반대로 전부 평등한 것도 결코 바람직한 상황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우리 마음을 에워싸고 있는
감정의 껍질을 벗기고 나면 무엇이 남을까?

7가지 감정의 껍질을 벗기고,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

사람은 누구나 7가지 감정의 껍질을 지닌다. 해냈다는 ‘성취감’,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무감’, 잘못을 저질렀다는 ‘죄책감’, 누군가와 함께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는 ‘친근감’, 무엇인가 밉고 싫어지는 ‘혐오감’, 자기 자신을 비하하는 ‘열등감’, 따뜻함과 즐거움을 느끼는 ‘행복감’. 이 중엔 나를 웃게 하기도 울게 하는 감정도 있지만, 이 책에서 소개한 ‘감정의 기술’을 제대로 발휘한다면 행복으로 가는 길목을 찾을 수 있다. 나쁜 기분에 침체되거나 죄책감에 시달리지 않고, 내 화를 주체 못하는 상황들에 지혜롭고 용감하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사람의 본질은 감정이기에 ‘감정’을 제대로 다룰 수 있다면 우리는 스스로를 극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 이제 첫 번째 감정 껍질부터 차례차례 벗겨, 양파 한가운데 심(芯)처럼 숨어있기만 했던, 원치 않는 감정에 휘둘렸던 날들에서 자유로워진 당신의 진정한 모습을 만나자.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