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백치ㆍ타락론 외

정가
8,900
중고판매가
7,000 (21%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7년 05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75쪽 | 344g | 148*210*20mm
ISBN13 9788970136301
ISBN10 8970136304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백치?타락론 외》는 사카구치 안고의 문학관과 사상을 보여주는 두 편의 산문 외에도 일곱 편의 대표적인 단편 소설을 수록하고 있다. 여기에 수록된 작품들은 자전적 소설, 우화 소설, 설화 소설, 평론적 산문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며, 일본 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부터 인간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과 유머, 인간의 욕망과 본성을 동화적이고 신비로운 전개와 결말로 담아낸 이야기 등 안고의 다양한 문학 세계를 보여준다. 독자들은 이 선집에서 전쟁 전과 후의 일본 사회를 지배한 인간의 망상과 욕망을 날카롭게 파헤친 그의 문학 세계를 온전히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돌의 생각
어디로
나는 바다를 껴안고 싶다
백치
타락론
속 타락론
바람박사
한바탕 마을 소동
벚나무 숲 속 만개한 꽃그늘 아래

작가 인터뷰
작가 연보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최정아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한일어통역을 전공했다. 나라여자대학교 인간문화연구과에서〈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중기 크리스찬물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광운대 일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일본 근대 개인의 자아 관념의 형성 과정 및 국가주의에 대한 문인들의 사상적 대응 방식에 대해 주로 연구해왔으며, 탈근대 일본 대중 문학에 관심을 갖고 있다. 논문으로〈일본 근대 문학에서의 기독교의 수용과 변용〉,〈아쿠타가와의 명치 문명개화기 문명관〉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위대한 낙오자의 고독이 길어낸 육체의 사상
사카구치 안고의 문학 세계는 흔히 ‘육체의 사상’으로 표현된다. 그는 일본이 아시아 전체, 나아가서는 전 세계를 목표로 침략 전쟁을 벌이던 시대의 도덕과 정신을 불신했으며, 이들이 인간을 조작하고 억압하며 이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임을 통찰했다. 따라서 인간 본연의 영혼에 이르는 통로는 육체와 감정임을 자신의 소설과 문학론을 통해 역설한다. 이 책에 실린〈어디로(いずこへ)〉에는 육체와 감정을 통해 인간의 영혼을 발견하려는 작가의 노력과 좌절이 드러나 있다. 또 다른 수록작인〈나는 바다를 껴안고 싶다(私は海をだきしめていたい)〉는 마침내 발견한 인간 영혼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안고 스스로도 문학은 이성과 논리, 사회의 규범과 가치 체계를 부정하는 것에서 출발한다는 관점에서 가족과 집, 고향이 갖는 선험적 가치로부터 이반〔〈돌의 생각(石の思い)〉〕할 필요를 느끼고 평생 방랑과 낙오자의 삶을 살아간다. 말년에 공권력을 상대로 격렬한 투쟁을 벌이기도 한 그는 소설을 통해서만이 아니라 삶 전체를 통해 이러한 ‘부정’을 실천했다.

이 선집에는 안고의 강렬한 현실 인식을 보여주는 작품 외에도 문학적으로 독창적인 작품도 실려 있다. 소극(笑劇), 광대극을 뜻하는 파스farce의 특성과 효과에 착안한 소설론인 ‘파스론’에 입각하여 쓰인〈바람박사(風博士)〉와〈한바탕 마을 소동(村のひと騷ぎ)〉이 그것인데, 이 작품들은 논리나 지성이 배제된, 황당무계한 공상이 만들어낸 현실과 인간의 묘사를 통해 어리석어 보이는 인간에 대한 한없는 애정과 긍정을 드러낸다.

타락하라, 그리고 살아라
문단에서 거의 사라진 안고를 다시 부각시킨 작품은 전후에 발표된〈타락론(墮落論)〉과〈백치(白痴)〉다.〈타락론〉에서 안고는 인간에게 주어진 정신적 가치는 그 사회의 지도층과 권력층이 권력과 체제 유지를 위해 창조한 것이며 인간을 왜곡하고 조정하기 위한 것임을 논한다. 따라서 패전은 슬퍼할 일이 아니라 날조된 가치를 일거에 허물 수 있게 해준 위대한 파괴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전후 일본 사회는 정신적 가치의 강조로 인해 가려진 인간 본연의 영혼을 회복하고 직시하여 구원에 이를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을 모색할 수 있음을 주장한다. ‘타락하라, 그리고 살아라’는 말로 압축되는 이 글과 이러한 관점에 입각해 쓴 소설〈백치〉는 사회가 강요하는 정신적 가치야말로 타락의 근원이라고 가치 전도한다.
  • 일시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