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자식을 키우며 어른이 되었습니다

리뷰 총점9.5 리뷰 12건 | 판매지수 228
베스트
감성/가족 에세이 top20 3주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10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279쪽 | 304g | 128*188*14mm
ISBN13 9791196341688
ISBN10 119634168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자식을 키우며 어른이 되었습니다


잠 못 이루는 늦은 밤, 이젠 곁에 없는 아버지가 떠올랐다. 팍팍한 삶을 사느라 바빴던 아버지는 매일같이 살갑게 지내지는 않았다. 하지만 가만히 돌아보면 많은 추억이 있었다. 함께 목욕탕에서 살갗이 시뻘개지도록 탕에 몸을 담갔던 기억, 난생처음 관람한 빙그레 이글스 야구 경기, 새마을호 열차에 앉아 달걀을 까 먹던 일, 이젠 한국에서 철수한 ‘웬디스’에서 먹은 불고기 피자, 숨 막히게 덥던 1990년대 초 여름밤 대전역 광장에 돗자리 깔고 누워 더위를 피하던 일 등등… 저자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두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야 당신이 했던 모든 일에 사랑이 듬뿍 담겨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은 평범한 직장인이자 두 아이의 아빠가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추억하며 쓴 기록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언뜻언뜻 익숙한 장면을 곳곳에서 보게 된다. 우리 모두 본질적으로 닮아 있는 추억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엄마와의 관계처럼 밀도 높고 친밀하진 않아도, 늘 묵묵히 자리를 지키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은근한 사랑을 베푼 아버지와의 추억이 따스한 책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여름
아버지의 부재 011ㆍ김밥천국, 그리고 뺑끼 묻은 옷 017ㆍ우정의 무대 020ㆍ32년 전 8월의 마지막 날 026ㆍ나의 슈퍼히어로 032ㆍ여름, 광장, 그리고 공룡메카드 036ㆍ복숭아 향기 040ㆍ한 발 잠시 떼었다가 밟는 거야 045ㆍ그렇게 나는 보살팬이 되었다 049ㆍ로또 마니아의 아들 054ㆍ부자의 목욕 059ㆍ피자와 아버지 064ㆍ다시 여기 해운대 앞바다 068ㆍ달릴 수 없는 슬픔 073

가을
비빔밥 두 그릇 080ㆍ은사시나무 소리가 들린다 085ㆍ간판 로봇의 시대를 기다리며 090ㆍ오늘, 회 095ㆍ셰릴 샌드버그의 위로 100ㆍ미래의 미라이, 과거와 소통하는 법 105ㆍ딸, 그리고 결혼식 110ㆍ소고기와 삼겹살 114ㆍ공구세트 한 벌 118ㆍ뒤로 자빠지는 나무 123ㆍ어머니의 김지영 127ㆍ그래도 미루지 말아야 할 것들 132ㆍ사라진 노트 한 권 137ㆍ둘만의 마지막 외식, 짜장면 한 그릇 141

겨울
마음속 그림 한 폭 148ㆍ자~알 나왔어! 152ㆍ누구나 잠시나마 치유자가 될 수 있다 157ㆍ아버지가 남긴 열 살배기 그랜저 162ㆍ하루에 일 년을 산다 166ㆍ어느 육십 대 부부 이야기 171ㆍ없으면 이상한가 봐 176ㆍ마음을 아는 사람 180ㆍ보고 싶으면 전화를 하세요 185ㆍ손때 묻은 작업노트 192ㆍ찰나의 만남 197ㆍ아버지의 파란 마스크 200

그리고, 봄
학부모가 되던 날 206ㆍ내 영혼의 ‘닭-도리탕’ 211ㆍ그의 바둑, 나의 바둑 216ㆍ봄꽃 엔딩 222ㆍ벚꽃비 내리는 날 226ㆍ집에 있으면 편할 줄 알았지? 231ㆍ좋은 아빠는 하루아침에 되지 않는다 236ㆍ아이 눈에만 보인다 240ㆍ재난이 찾아와도 흔들리지 않기 245ㆍ장래 희망이 뭐냐고요? 249ㆍ한나절간의 이별 256ㆍ호수공원과 삼백 원짜리 커피 261ㆍ왜 꼭 그래야 하는데? 266ㆍ눈을 맞추니 들리네 271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어느덧, 그때 아버지 나이가 되었습니다
저도 이제 아버지가 되어갑니다


하루 일을 마치고 느지막이 들어오면 집은 어둡고 고요했다. 아이들의 발과 아내의 발은 사이좋게 포개진 채 이불 밖에 나와 있었다. 자리에 누웠으나 잠이 오지 않는 날이면 조용히 일어나 책상 앞에 앉았다.
컴컴한 창밖을 보며 한 줄 한 줄 생각나는 대로 글을 적었다. 늦은 밤기운 때문이었는지, 쓰고 나면 글들은 대체로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로 향하고 있었다. 뭐가 그리 못다 한 말이 많았는지.
-본문 중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은 한 남자의 기록이다. 정확히는 평범한 직장인이자 두 아이의 아빠가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추억하며 쓴 기록이다. 잠 못 이루는 늦은 밤, 마음을 적어내려가다 보면 이젠 곁에 없는 아버지가 떠올랐다. 아버지의 젊은 시절을 떠올렸다. 어려운 살림에 매일 밤 소주병을 끌어안고 살 정도로 힘든 노동을 감내하면서도 자식들을 번듯하게 키워냈다.

팍팍한 삶을 사느라 바빴던 아버지라, 매일같이 살갑게 지내지는 않았다. 하지만 가만히 돌아보면 많은 추억이 있었다. 함께 목욕탕에서 살갗이 시뻘개지도록 탕에 몸을 담갔던 기억, 난생처음 관람한 빙그레 이글스 야구 경기, 새마을호 열차에 앉아 달걀을 까 먹던 일, 이젠 한국에서 철수한 ‘웬디스’에서 먹은 불고기 피자, 숨 막히게 덥던 1990년대 초 여름밤 대전역 광장에 돗자리 깔고 누워 더위를 피하던 일까지… 저자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두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야 당신이 했던 모든 일에 사랑이 듬뿍 담겨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언뜻언뜻 익숙한 장면을 곳곳에서 보게 된다. 정확히 같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우리 모두 본질적으로 닮아 있는 추억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엄마와의 관계처럼 밀도 높고 친밀하진 않아도, 늘 묵묵히 자리를 지키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은근한 사랑을 베푼 아버지와의 추억. 저자는 그 넉넉한 사랑을 자신의 아이들에게도 베풀겠다고 다짐한다.

회원리뷰 (12건) 리뷰 총점9.5

혜택 및 유의사항?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m**********m | 2020.12.04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사회의 복잡함, 그리고 사람들의 치열한 경쟁, 생존을 위한 그들의 거침없는 행보, 무엇 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는지, 어떤 것들이 삶의 자극과 동력이 되었는지, 우리는 쉽게 이해하다가도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것들이 존재한다. 바로 부모들의 역할이 그럴 것이며 누군가를 책임지며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숙명, 그들의 태도를 통해서 쉽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이 책도 단;
리뷰제목



사회의 복잡함, 그리고 사람들의 치열한 경쟁, 생존을 위한 그들의 거침없는 행보, 무엇 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는지, 어떤 것들이 삶의 자극과 동력이 되었는지, 우리는 쉽게 이해하다가도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것들이 존재한다. 바로 부모들의 역할이 그럴 것이며 누군가를 책임지며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숙명, 그들의 태도를 통해서 쉽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이 책도 단순하게 보기에는 어떤 내용을 전할지, 그 의미가 진부하게 다가올 지도 모른다. 



하지만 책에서는 우리 사회를 살아가는 일반적인 가장의 모습에서부터 그 때는 몰랐지만 그 나이가 되거나 그 위치가 되어 보면 그들의 무게감이나 책임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제법 진지한 의미와 가치를 전해받게 될 것이다. 아버지라는 의미, 가장이라서, 가장이기에 묵묵히 일만 했던 흔적들, 때로는 가족들조차 이해하지 못했던 일에 대한 엄청난 책임감, 가족들을 위해 희생을 당연시 했던 삶의 선택적 순간들까지, 아버지가 되고 나서야 깨닫게 되는 지난 시간과 과거에 대한 아쉬운 감정들까지, 책을 통해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무한한 책임감과 자신의 선택이나 가치보다는 누군가를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해야 하는 순간들이 많아짐을 의미한다. 일을 하는 행위가 그럴 것이며 싫어도 만나야 하는 사람들과의 비즈니스, 혹은 그만 두고 싶은 상황에서도 감정을 자제하며 웃어야 하는 다양한 상황들까지, 세상과의 타협, 사회속에서 묵묵히 살아가는 그들의 삶의 고뇌는 우리로 하여금 왜 아버지를 존중하며 존경해야 하는지 보다 명확한 메시지를 얻게 될 것이다. 



부모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 시대의 많은 아버지들의 존재, 자식을 낳고 가정을 꾸리며 아버지가 되어 보니 느끼게 되는 내 아버지에 대한 공감력과 선택에 대한 미안한 감정들까지,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려야 철이 든다는 의미, 그리고 자식을 낳아봐야 부모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다는 의미까지, 이 책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것들에 대해 돌아보게 하며, 누구나 삶의 있어서 중요한 선택적 순간들이 다가오는데, 책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 제대로 표현해 내고 있다.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이 책을 통해 그 의미와 가치를 찾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져 보자. 잊고 있었던 가족애에 대해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꼼**물 | 2020.12.04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어머니라는 단어가 주는 왠지 모를 아련함과 따듯함이 있다면 아버지라는 단어를 들을 때면 뭔가 알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이 느껴지곤 합니다. 어머니는 엄마라는 단어가 친숙하게 와닿는데 비해 아버지와 아빠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은 저에게는 많이 다르게 느껴집니다.  아무튼 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자식으로서 아버지라는 존재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고 반면에;
리뷰제목



어머니라는 단어가 주는 왠지 모를 아련함과 따듯함이 있다면 아버지라는 단어를 들을 때면 뭔가 알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이 느껴지곤 합니다. 어머니는 엄마라는 단어가 친숙하게 와닿는데 비해 아버지와 아빠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은 저에게는 많이 다르게 느껴집니다. 

 

아무튼 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자식으로서 아버지라는 존재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고 반면에 다시 본인이 아빠가 되어 아빠라는 존재는 어떤 존재인지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들을 수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부모님이 살아 계실 때 잘 해야함을 알면서도 현실에서는 이를 망각하고 살다가 후에 후회하는 경우를 많이 접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를 떠나 보낸 저자의 이야기에서 아버지가 말씀이 많으시거나 살갑게 대하시는 성격은 아니여도 아들을 생각하는 마음은 전해져 오더라고요.

 

특히 저자가 운전면허를 처음 따고 아버지의 차에 올라타 운전대를 잡았던 경험은 읽는 저도 함께 긴장하게 만들더라고요. 말없이 아들이 운전하는 차의 조수석에 탄 아버지는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언덕길에서 아버지가 내뱉은 발을 떼었다 다시 밟으라는 이야기가 저자에게 큰 울림을 주었던 부모라는 존재는 그런 것 같습니다. 

 

아빠로서의 삶을 살아가면서 비로소 어른이 되었다는 저자의 이야기를 읽고 있으니 저 역시도 철모르던 시절에서 엄마로서의 삶을 살아보니 저에게 있어 엄마라는 존재가 달리 보였습니다. 엄마의 삶을 헤아리기 보다는 그저 철부지 딸로서 제 생각만 하고 자랐던 것 같아 죄송한 마음도 많이 들고, 엄마도 서운하고 속상했던 때가 많았겠구나하고 뒤늦게 홀로 이해를 해보려 하는 것 같습니다.

 

저자가 들려주던 학부모가 되던 날의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부모님의 생활기록부를 떼어 보면서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요? 책을 읽으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들도 있고 해서 읽는 내내 저희 부모님 생각을 하며 읽었던 것 같습니다. 반면 나는 엄마로서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내 아이가 바라보는 나는 어떤 엄마인지 등등 무수히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이라도 좀 더 어른답게 잘 살아야겠다는 다짐도 해보게 되네요.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 lalilu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l****u | 2020.12.0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 lalilu이 책은 저자 배정민의 에세이로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자식을 키우며 어른이 되었다는 고백이 담겨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책의 표지는 달이 떠있는 하늘에 부모 기러기가 다섯 마리의 새끼 기러기들을 이끌고 어디론가 향하는 듯 디자인 되었다. 책을 읽는 내내 아버지가 떠올랐다. 아버지는 내 인생에 가장 존경하는 인물 1번으로 지;
리뷰제목

아들로 산다는 건 아빠로 산다는 건 : lalilu



이 책은 저자 배정민의 에세이로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자식을 키우며 어른이 되었다는 고백이 담겨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책의 표지는 달이 떠있는 하늘에 부모 기러기가 다섯 마리의 새끼 기러기들을 이끌고 어디론가 향하는 듯 디자인 되었다. 



책을 읽는 내내 아버지가 떠올랐다. 아버지는 내 인생에 가장 존경하는 인물 1번으로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아버지를 만나 인생을 배웠고 지금도 아버지는 아들을 만나서 해줄 명언을 준비하고 있는 것처럼 만날 때 마다 인생의 귀한 치침을 주고 계신다. 



저자는 이제 아버지를 다시 볼 수 없지만 이 책을 보면서 과연 나에게는 언제 아버지를 볼 수 없는 날이 올까를 생각하며 살아계실 때 더 효도를 많이 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되었다. 2일에 한 번 정도 어머니와만 통화했던 불효를 회개하는 마음으로 이제는 어머니와 아버지 모두에게 전화를 걸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었던 책 읽기 시간이었다. 이 책을 읽으면 효도할 마음이 무럭무럭 자라게 된다. 



부모란 존재는 자녀에게 우상과 같은 존재다. 지금 이 책을 읽고 있는 내게 두 아들이 있다. 5살과 3살 아들은 지금도 날마다 아버지인 나를 이기겠다는 목표로 밥을 먹고 모든 것에 이겨야 할 상대로 아버지를 꼽는다. 그러나 두 아들은 알고 있다 지금은 아버지를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내게도 아버지는 그런 존재였다. 고등학생 때까지 팔씨름에서 아버지를 이기지 못했다. 처음으로 대학생 때 아버지를 팔씨름으로 이겼을 때 아버지의 표정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처음 아들에게 팔씨름에서 졌던 아버지는 주로 사용하는 손이 왼손이라고 말씀하시며 왼손 팔씨름을 제안하셨고 보기 좋게 아버지는 왼손으로 이기셨다. 



이 책은 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오르게 만들어준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하지 못했던 것을 후회하는 내용이 자주 등장한다. 모든 것은 때에 맞게 해야 한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때를 놓치게 되면 다시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버지의 아들로 아버지의 삶을 살지 않을 것 같았지만 아버지의 삶을 살며 아버지를 추억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이 책을 정말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