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24.COM

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공유하기
eBook

괜찮지 않을까, 우리가 함께라면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48
정가
11,200
판매가
11,2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없음. 구매 후 바로 읽기
구매 시 참고사항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READ NOW] 2021년 3월호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기획전 제목은 안알랴줌!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3월 전사
3월 혜택모음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11월 25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170.43MB?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7만자, 약 0.6만 단어, A4 약 11쪽?
ISBN13 9791130632810
KC인증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의심이 많은 나지만, 슬슬 인정해야 할 것 같다.
내 인생에 꿀 같은 일들이 일어났다고.”
완전하지 않아도 분명히 존재하는 행복의 가능성들


행복의 모양은 어떤 모양일까. 완전한 동그라미일까, 반짝반짝 별 모양일까, 안정적인 네모 모양일까. 마음은 담는 그릇에 따라 모양이 바뀌는 것이라던데 행복도 그런 걸까. 뮤지션 성진환이 만화를 그리고 오지은이 글을 쓴 『괜찮지 않을까, 우리가 함께하면』은 결혼에 환상이 없던 저자 둘이 결혼을 하고, 반려동물과 살아가면서 깨닫게 되는 ‘함께’의 의미, 행복의 가능성을 잔잔하게 비추는 에세이집이다.

결혼과 육아라는 주제를 두고 여러 말들이 오가지만, 두 저자는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따뜻한 일상의 행복들을 하나하나 만들어나간다. 행복의 모양은 정말 어떤 모양일까. 그런데 그 모양이 중요하기는 할까. 분명한 건, 우리에겐 우리 행복의 모양이 있다는 것. 그것 하나만 기억한다면, 우리의 삶도 좀 더 자유롭고 행복해지지 않을까.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rologue
인디언의 속담

Story 1
첫 만남
결혼식
프러포즈
신혼여행
룸메의 꿈
점심 식사
만두 75개
벌레는 대단해
파주살이는
건조대 이야기
요가 이야기 1
일산 여행
마음에 자란 나무
룸메가 떠나고
조조 영화
룸메의 귀환
건조기 이야기
페미니스트 부부
갑자기 춘천 여행
고독한 미식가 투어
요가 이야기 2

Story 2
강아지와 살고 싶어
흑당이를 만나다
흑당이를 처음 만난 날
흑당이가 오고 나서
이케아 두 번 다녀온 이야기
흑당이가 가르쳐준 여름
흑당이와 식탐
사랑에 대하여
흑당이와의 3개월
강아지와 함께 걷는다는 것
우리 집 커피 머신
좋아하던 모든 게 너로 인해 더 좋아져
홍대 여행
흑당이는 흑당이예요
흑당이와 아빠
흑당이와 엄마
흑당이의 좋은 점과 나쁜 점
아픈 만큼 성숙해지는 흑당이
흑당이 밥 먹이기
흑당이와 침대
흑당이와 한 살
흑당이의 숲
흑당이의 밤 산책
길을 건너다가

Story 3
흑당이와 슬리퍼
호칭에 대하여
우리의 규칙
뭐든지 함께
흑당이는 맥가이버
흑당이의 위로법
김밥 대모험
흑당이랑 카페
지켜줄게
어쨌든 지켜줄게
아빠, 같이 있어요
둘째?
우리는 아이를 갖게 될까?
애플워치를 사다
안녕? 나는 흑당이입니다 1
행복의 모양
흑당이의 필살기
흑당이네 밀크티 레시피
흑당이와 우유
안녕? 나는 흑당이입니다 2
천사가 아니야
흑당이 혼자 뭐 해?
흑당이와 인터뷰를
따라쟁이 흑당이
결혼하니까 좋아?
영원에 대하여
행운의 손가락
무기 뽑기
요가 이야기 3
건강해야 해
나르시스트

Epilogue
행복의 모양은 네모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분명한 건,
우리에겐 우리 모양의 행복이 있다는 것”
완전하지 않아도 분명히 존재하는 행복의 가능성들


행복의 모양은 어떤 모양일까. 완전한 동그라미일까, 반짝반짝 별 모양일까, 안정적인 네모 모양일까. 마음은 담는 그릇에 따라 모양이 바뀌는 것이라던데 행복도 그런 걸까.

책은 결혼에 환상이 없던 페미니스트 저자 둘이 결혼을 하고, 반려동물과 살아가면서 깨닫게 되는 ‘함께’의 의미, 행복의 가능성을 잔잔하게 비춘다. 결혼과 육아라는 주제를 두고 여러 말들이 오가지만, 두 저자는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따뜻한 일상의 행복들을 하나하나 만들어나간다.

행복의 모양은 정말 어떤 모양일까. 그런데 그 모양이 중요하기는 할까. 분명한 건, 우리에겐 우리 행복의 모양이 있다는 것. 그것 하나만 기억한다면, 우리의 삶도 좀 더 자유롭고 행복해지지 않을까.

뮤지션 성진환이 만화를 그리고 오지은이 글을 썼다.

“어떻게 우리가 같이 있지?”
우리가 주고받은 마음, 쌓여온 마음,
영원은 없을지라도 최선을 다해 지키고 싶은 마음에 대하여


동거인을 만나기 전, 저자 오지은의 행복에는 구멍이 뚫려 있었다. 아무리 좋은 일이 있어도 막히지 않는 구멍. 그런데 동거인을 만나고 그 구멍을 자주 잊을 수 있었다. 간혹 없어진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실없고 귀엽고 따뜻한 시간을 같이 보냈다.

동거인을 만나기 전, 저자 성진환은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 어려웠다. 때로는 스스로를 마주하는 것도 두려웠다. 그런데 자신을 내보일 때도 남의 것을 받아들일 때도 다른 욕망 때문에 주저하지 않는 동거인의 솔직함이 저자 자신의 마음속을 깊이 들여다보게 했다. 둘은 재밌고 웃긴 시간을 같이 보냈다.

그리고 둘에게 흑당이가 왔다. 바쁘고 여행 좋아하고 생활이 불규칙한 두 사람에게 강아지를 키운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런데 동네에서 구조된 노랑 강아지 자매를 보러 동물병원에 갔다가, 있는지도 몰랐던 까망 강아지에게 제대로 치여버렸다. 보통 강아지를 키우려고 하면, 키우면 안 되는 이유부터 떠오르는데, 그날 바로 이름을 지어버렸다. 매일매일 병원에 가서 어필한 지 7일째 되던 날, 마침내 작고 작던 까망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올 수 있었다.

책은, 저자 성진환과 오지은, 흑당이가 함께 켜켜이 쌓아나간 시간들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함께 고민했고, 울었고, 웃었고, 그래서 더욱 소중했던 시간들. 잃어버렸던, 다시는 갖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웃음을 되찾아준 시간들. 단 한 번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고 감사의 마음으로 쌓아나간 시간들이 어느덧 2년 반이다.

흑당이와 함께하면서 저자들의 인생도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신도, 운명도 믿지 않았지만, 이제는 슬슬 인정해야 함을 알고 있다. 인생에 정말 꿀 같은 일들이 일어났음을, 어쩌면 운명이란 게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여전히 영원은 믿지 않지만, 지금은 최선을 다해 ‘우리를’ 지켜나가고 싶다. 앞으로 쉽지 않겠지만, 쓰라린 일도 많겠지만, 함께라면 우린 모두 괜찮을 거라는 걸 저자는 독자에게 마음을 담아 전한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