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한 번뿐인 인생 엄마로만 살 수 없다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144
정가
14,800
판매가
13,32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당신의 독서를 위한 친구 - 심플 폴더블 LED 독서등/크리스탈 문진/가죽 슬리브 유리 텀블러/모나미 볼펜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예스24 단독 모객] 문해력 유치원 최나야 작가 단독 강연회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12월 07일
쪽수, 무게, 크기 256쪽 | 416g | 145*210*15mm
ISBN13 9788972995234
ISBN10 8972995231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언제까지나 ‘엄마’로 살지는 않는다.
엄마에게도 ‘독립’이 필요하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갖게 되는 순간, 어쩌면 그 이전부터 여성들은 ‘어떻게 하면 좋은 엄마가 될 것인가’를 고민한다. 물론 건설적인 고민이지만 이 고민의 순서는 과연 옳은가. ‘좋은 엄마’ 이전에 ‘나로서의 나’를 잃지 않기 위한 고민을 우리 엄마들은 얼마나 하고 있는가. ‘엄마’라는 이름은 우리에게 주어진 하나의 ‘역할’일 뿐, 있는 그대로의 나를 대변하는 이름은 아니다. 언제까지나 엄마로 살지는 않는다. 언젠가는 자녀가 부모로부터 독립을 하듯, 부모 역시 자녀로부터 독립을 해야 한다.

저자는 가정을 위해, 자녀들을 위해 헌신하는 엄마보다 오롯이 한 사람으로서의 인생을 살아내는 모습을 보일 때, 그런 엄마의 모습을 보며 자녀 역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그리고 자기 자신으로서 온전하게 성장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 이전에 나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진짜 행복이 온다고 말한다. 엄마들이 자녀로부터 독립해야 하는 이유에서부터 독립의 과정을 한 걸음씩 함께 걸어가 주며, 나도 모르게 ‘엄마’라는 틀에 가둬버린 ‘나’를 되찾는 여정을 함께할 책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 ‘엄마’에서 ‘나’로 돌아가는 길은 내 안에 있다

1장 자녀로부터 독립해야 하는 이유

01 ‘엄마’로서 평생 살 거라는 착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02 ‘엄마’의 역할이 바뀌었다
03 내 안에 있는 ‘강적’ 마주하기 ― ‘나’의 적은 ‘나’
04 열심히 살수록 엄마의 삶이 꼬이는 이유는?
05 엄마도 성장한다 ― 발달과업이 있다
06 빈 둥지 증후군, 찬 둥지 증후군 예방법
07 사라져가는 ‘현모양처 신드롬’
08 슈퍼우먼 콤플렉스 벗어나기
09 엄마의 시간 도둑을 잡아라 ― ‘잃어버린 엄마의 시간을 찾아서’
10 이미 엄마는 위대하다

2장 독립의 첫 번째 걸음 : 지금 내 가족에게 충실하게

11 내 부모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기
12 부모가 내게 했던 말, 부모는 기억할까
13 내 부모의 부부관계를 복사하지 않기
14 원가족을 떠나 지금 나의 가족에게 집중하기
15 페르소나를 구별하기 ― ‘나, 실은 이런 사람인데요’
16 독립적인 엄마가 자녀를 자유롭게 키운다

3장 독립의 두 번째 걸음 : 현재를 소중하게

17 내 안의 ‘나’와의 재회, 핵심 사건 만나기 ― 기억의 재구성
18 ‘내 안에 있는 좋은 것들’ 찾기
19 과거를 되풀이하지 않기
20 내 안의 내면부모 만나기 ― ‘괜찮다. 괜찮다.’ 하고 말해 준다
21 있는 그대로의 내가 좋아 ― 엄마의 기질과 성격 찾기
22 독립하는 습관일지, 나의 승리 일기 쓰기

4장 독립의 세 번째 걸음 : 관계와 감정을 편안하게

23 일 때문에 관계를 포기하지 않기
24 관계는 주고받는 게 있어야 유지된다
25 내가 하고 싶은 한 가지를 선택한다 ― 선택과 집중
26 타인을 의식하고 나의 감정과 별개로 맞장구치다 반백 년!
27 왜 모든 게 내 탓인 것만 같지? ― 불안감, 죄책감 덜기
28 내가 나를 바라보는 대로 상대는 나를 평가한다 ― 열등감 극복
29 때로는 최선보다 차선이 필요하다
30 내 안의 분노는 재생 에너지! ― 이유 없이 화내고 후회할 때
31 내가 키워진 방식을 돌아보며 아이를 키운다
32 고차원적인 의존 관계로 새로운 친구 찾기

에필로그 | 독립성을 길러주는 것이 사랑이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엄마들이 가장 우선으로 돌봐야 할 사람은 바로 자기 자신이다. 부모로서 힘든 터널을 지나고 있다면 일단 숨을 크게 내쉬어 본다. 나는 지금 어디에 와 있는가. 내 자녀에게 나는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가. 분명한 것은 평생 엄마로서 살지 않는다는 점이다.
누구나 자녀와 평생 조화로운 관계로 살고 싶어 한다. 대부분 부모는 자녀가 언제든 부모와 소통하고 열린 마음으로 대하기를 원한다.
자녀가 성장하면 부모 자식 간에 서로 자유롭게 성인으로 인정하고 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 엄마가 ‘누구’를 위해 살기보다 엄마 몫의 삶을 충실히 살아갈 때 가족과 소통이 잘되고 행복해질 수 있다.
--- p.22~23

엄마가 자신을 잘 알고 편안해지면 아이에게도 좋다. 엄마가 불행해하거나 우울하면 자녀는 자기 탓으로 생각하게 된다. 대부분의 엄마들은 자식이 심하게 반항하거나 독립하면서 관계가 냉담해지면 그제야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자식과 소통이 안 되고 서로 상처를 주기 전에 미리 엄마가 자신의 삶을 독립적으로 살아간다면 에너지를 좀 더 즐겁고 발전적인 데 쏟을 수 있다.
엄마가 자신을 잘 알게 되면 객관적으로 현실을 볼 수 있다.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아는 엄마는 자식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다. 엄마를 힘들게 했던 ‘적’도 엄마의 내면에 있지만 엄마를 자유롭게 하는 힘도 그 마음 안에 있다.
--- p.36

‘슈퍼우먼 콤플렉스’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무엇일까. 먼저 다른 이에 대한 책임감으로 지낸 것처럼 자기 자신에 대해 책임질 일을 적어본다. 여성들은 어떤 문제에 대한 책임을 자신이 떠안는 경향이 있다. 모든 역할을 신중하게 파악해 보고 나눠 볼 필요가 있다. 진정 내가 해야 할 일인지, 내가 감당할 만한지, 그리고 그 일에 대해 내 마음에 어떤 감정이 이는지 확인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그리고 가족과 서로 할 수 있는 일을 이야기하고 분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자녀가 어려서 양육에 전념하는 시기부터 일상을 점검해 보고 엄마 자신을 위해 에너지를 남겨 놓자. 자녀가 성인이 되어서야 딸로서 아내로서 엄마로서 직장여성으로서 살면서 정작 ‘나’로서 살지 못했던 시간들을 돌아본다면 소중한 생의 한 단계가 아쉬워질 수밖에 없다.
--- p.69

내가 가족과 다른 사람을 변화시키기는 어렵다. 그들이 내 마음에 쏙 들게 살 수도 없다. 그러나 그들이 내가 원하는 방식에 동의 할지 말지 선택하게 할 수는 있다. 그것은 내가 먼저 독립적으로 입장을 선택하고 밝혔을 때 가능하다. ‘아, 내가 이런 사람이구나.’ 하고 말할 때가 많아진다.
작고 위축된 아이의 심리로 세상을 살다가 그런 나를 힘 있게 지탱해 온 ‘다른 나’를 발견하고 재회하는 기쁨이 생겼다. 그 모든 게 두 아들을 잘 이해하고 평생 좋은 관계로 지내고픈 소망에서 비롯했다. 그렇지 않다면 변화할 필요성도 못 느끼고 나의 진짜 삶을 숙고해 보지도 않고 그럭저럭 만족하며 살지도 모른다. 나의 인생을 자유스럽게 사는 모습이 자녀에게 힘이 되고 부담도 덜어주게 된다. 홀로 너끈히 나의 삶을 사는 하루하루가 자녀가 앞으로 나아가는 에너지를 준다.
--- 「에필로그」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엄마는 가정을, 자녀들을 위한 거름이 아니다.
엄마도 꽃이 될 수 있고, 열매 맺을 수 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엄마’라고 한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세상에서 가장 슬픈 단어 역시 ‘엄마’라고 한다. ‘엄마’라는 단어가 아름다운 이유를 본능에 기인한 무엇이라 한다면, 그 단어가 슬픈 것은 암묵적인 사회적 관습에 의한 희생이 그 안에 내재하고 있음을 우리 모두 알고 있다는 반증 아닐까?

아이를 낳는 순간 자신의 이름을 잃고, ‘누구 엄마’로 불리게 되는 여성들.
‘엄마’라는 유리벽에 갇혀 바깥으로 보이는 세계를 동경하지만 그 안에서 나가는 것은 분명 쉽지 않은 일이다. 시대가 바뀌고 세대의 가치관이 변화됨에 따라 내 인생을 찾고자 하는 의식이 많이 깨어졌음에도 ‘가정’을 생각하고 ‘아이들’을 생각할 때 한 사람으로서 서기 위한 여성들의 행보는 여전히 주춤거린다.

‘엄마’가 아닌 ‘나’의 인생을 찾아가는 데 여성들은 죄책감을 갖는다. 가정을 위해, 아이들을 위해 엄마가 온전히 헌신하고 보살필 때 아이들이 더 올바르고 훌륭하게 성장하고 행복한 가정이 유지될 것 같은, 책임감이라는 미명 하에 스스로 옭아매는 족쇄. 하지만 엄마가 자신만의 인생을 가진 한 사람으로서 온전히 설 때, 자녀들도 성장한다.

꽃이 되기도 전에 거름이 되는 존재, 엄마라 했던가. 이 말은 틀렸다. 아직도 엄마는 꽃이 될 수 있다. 열매 맺을 수도 있다. ‘엄마’라는 이름에 나를, 나의 인생을 가두지 말자!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모성애는 아름다운 것이지만 그림자가 있다. 엄마가 엄마의 역할에만 매몰되면 한 인간으로서의 자기의 삶을 잃는다. 자녀의 삶이 엄마의 것이 아닌 것처럼 엄마의 삶도 자녀의 것이 아니다. 그들은 함께 있지만 그들의 영혼은 각자의 것이다.
이 책을 끝까지 읽어나가다 보면 독자는 의식의 새로운 지점에 도달해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 지점에 도달하면 ‘엄마’라는 용어가 사라지고 한 인간으로서의 자기 자신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자기 자신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면 자녀와의 진정한 만남이 시작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 김중호 (치유상담대학원대학교 부총장 )

오랫동안 청소년들을 가르치면서 그들의 모습에서 부모의 영향을 보아온 저자는 ‘좋은 부모가 되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내려놓으라고 한다. 엄마의 마음이 평안할 때 자녀가 어려움을 이기고 성장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역설적이게도 엄마가 의무로 주어진 역할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우선시할 때 자녀는 엄마로부터 그 삶의 방식을 배우며 잘 성장한다고 한다. 자녀 옆에서 버텨주는 것만으로 엄마의 역할은 충분함을 강조하는 이 책은 엄마가 한 인간으로서 어떻게 성장하고 건강한 관계를 맺을 수 있는지 고민하는 이에게 유익한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

엄마는 늘 가정에서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 제일 먼저 아는 사람이었다. 이제 엄마들은 자기 자신의 삶을 회복하고 치유하는 것이 가정과 자녀를 바로 세우는 지름길임을 깨닫기 시작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사람은 본질적으로 자기 본연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존재라는 점을 바탕으로 엄마가 지향해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그 구체적인 예를 발견하고 실천하고 싶은 의욕을 느끼리라 생각한다.
- 홍승신 ((사) 한국인성교육협회 이사장)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포토리뷰 엄마들과 딸들을 위한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l******0 | 2021.03.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박형란 작가님의 <엄마가 절대 모르는 아들의 사춘기>를 읽고 너무 좋아서, 작가님의 다른 책을 찾다가 이분의 신간이 나왔다는 것을 알고 동네 도서관에 가서 얼른 신청을 했습니다. 제목의 느낌은 약간 강렬한(?)ㅋㅋ 느낌이었지만 첫번째 책의 감동이 컸기에 너무 궁금 하기도 해서 믿어보고 읽기 시작했어요. 역시나.. 딸로서 엄마로서 아내로서, 여자로 살아온 시간동안의 고충과;
리뷰제목
박형란 작가님의 <엄마가 절대 모르는 아들의 사춘기>를 읽고 너무 좋아서, 작가님의 다른 책을 찾다가 이분의 신간이 나왔다는 것을 알고 동네 도서관에 가서 얼른 신청을 했습니다. 제목의 느낌은 약간 강렬한(?)ㅋㅋ 느낌이었지만 첫번째 책의 감동이 컸기에 너무 궁금 하기도 해서 믿어보고 읽기 시작했어요. 역시나.. 딸로서 엄마로서 아내로서, 여자로 살아온 시간동안의 고충과 깨달음이 너무 공감됐어요. 특히 작가님 부모님과의 이야기, 남편 아들과의 솔직한 이야기들을 읽으며 눈물도 흘렸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가 책을 통해 상담받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다 읽고나니 엄마가 아니라도 읽으면 참 좋을 책, 엄마와 함께 읽도 참 좋을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읽는 동안 힐링했어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슈퍼맘이 되어야 하는 이 시대의 엄마들께 꼭 추천합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7 | 2021.01.10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엄마의 역할만이 아니라 후회 없는 자산의 삶을 이끌어 가는 모습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유능한 교사, 가정에서는 훌륭한 가정 지킴이 역할을 자처하는 이 시대의 엄마들께 보내는 저자의 진솔한 고백과 함께 다짐을 같이 공감하게 됩니다.가볍지 않지만 묵직하게 다가오는 내 삶을 다시 한번 한 템포 쉬어가면서 읽을 수 있었습니다.좋은 글 마음 가득 담아 갑니다^^;
리뷰제목
엄마의 역할만이 아니라 후회 없는 자산의 삶을 이끌어 가는 모습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유능한 교사, 가정에서는 훌륭한 가정 지킴이 역할을 자처하는 이 시대의 엄마들께 보내는 저자의 진솔한 고백과 함께 다짐을 같이 공감하게 됩니다.

가볍지 않지만 묵직하게 다가오는 내 삶을 다시 한번 한 템포 쉬어가면서 읽을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글 마음 가득 담아 갑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3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