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시튼 동물기 3

리뷰 총점7.5 리뷰 2건
구매 시 참고사항
  • 본 도서의 개정판이 출간되었습니다.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YES24 단독] 정재승 교수와 함께하는 어린이 뇌과학 골든벨 대회 개최!
『카트라이더 세계 대모험 1 미국』 응원 댓글 이벤트
『의사가 되기 위한 첫 의학책』 읽고 서울대병원 의학박물관 체험가자!
1월의 굿즈 : 디즈니 캐릭터 대용량 머그/머그&티스푼 세트/클로버 북백/북파우치 3종 세트/크리스탈 문진
1월의 얼리리더 주목 신간 : 꿈꾸는 토끼 배지 증정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0년 01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172쪽 | 148*210*20mm
ISBN13 9788984140219
ISBN10 898414021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어니스트 톰슨 시튼
캐나다의 원시림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자연의 아름다움에 눈을 뜨고 동물과 친해진 시튼은 런던과 파리에서 그림과 박물학을 공부하고 1881년 다시 캐나다로 돌아와 줄곧 야생 동물을 관찰하였다. 1898년에 발표한 <내가 알던 야생 동물들>은 그 첫 기록으로서 세상에 나오자마자 평론가들과 독자들한테서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후 시튼은 연이어 40편이 넘는 동물 이야기를 썼는데 특히 그의 작품에 직접 그린 삽화를 곁들여 화제를 모았다. 동물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관찰, 경험을 기초로 자연 속에 살아 있는 야생 동물들을 생생하게 그려낸 시튼의 동물 이야기는 '사실적 동물 문학'의 새로운 장을 열어 이후 동물 문학에 큰 영향을 끼친 걸작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우리가 아노스의 속마음을 들여다볼 방법은 없다. 아노스의 마음 속에 귀향의 기쁨과 사랑이 담겨 있었다고 상상하는 것은 착각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다지 틀리지는 않을 것이다. 이 고귀한 새의 가슴 속에서 끊임없이 타오르는 집에 대한 사랑, 위대하 하나님이 씨를 뿌리고 인간이 가꾼 그 사랑은 아무리 강렬하게 표현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아무리 찬미하고 찬송해도 모자란다.

그것을 뭐라고 불러도 상관없다. 인간이 이기적인 목적을 위해 일부러 키운 본능에 불과하다고 해도 좋다. 그 누가 제아무리 따지고 비난한다 해도, 용맹스런 작은 심장과 날개가 견딜 수 있는한 결코 사라지지 않을 넘치는 힘 속에 그 사랑은 여전히 존재한다.

집, 집, 즐거운 나의 집! 그 어떤 인간도 아노스만큼 집을 사랑하진 못했다. 지난날 비둘기장에서 겪은 시련과 슬픔도 집을 사랑하는 마음에 그늘을 드리울 수 없었다. 창살 안에서 보낸 몇년도, 새롭게 느낀 사랑도, 죽음의 공포도, 그 힘을 억누를 수 없었다.
--- p. 39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7.5

혜택 및 유의사항?
시튼 동물기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 2011.01.3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늑대왕 로보는 흉포하고 사나워서 사냥꾼들도 잡을 수 없던 늑대들의 왕이다. 로보는 부하들이 자신을 앞지르기만 해도 물어 뜯어 죽길 만큼 잔인한 왕이지만 아름다운하얀 털을가진 블랑카만은 그 예외였다. 사냥꾼 시튼은 꾀를 낸다. 천방지축 날뛰는 블랑카를 꾀어네 블랑카를 잔인하게 죽여버렸다. 로보는 대지를 돌아다니며 처절하게 블랑카를 찾고, 시튼에게 잡힌다. 결국;
리뷰제목

 

늑대왕 로보는 흉포하고 사나워서 사냥꾼들도 잡을 수 없던 늑대들의 왕이다.
로보는 부하들이 자신을 앞지르기만 해도 물어 뜯어 죽길 만큼 잔인한 왕이지만 아름다운하얀 털을
가진 블랑카만은 그 예외였다. 사냥꾼 시튼은 꾀를 낸다. 천방지축 날뛰는 블랑카를 꾀어네
블랑카를 잔인하게 죽여버렸다. 로보는 대지를 돌아다니며 처절하게 블랑카를 찾고, 시튼에게 잡
힌다. 결국 로보는 블랑카의 시신옆에서 죽음을 맞는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시튼 동물기3]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수* | 2010.07.2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4.44편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비둘기 아노스의 마지막 귀향], [소년을 사랑한 늑대], [하얀 순록의 전설], [소년과 살쾡이].네 편 다 저자가 각색을 많이 한 것으로 보입니다. 매권마다 저자는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얼만큼 살을 붙였는지를 시사하고 있습니다. 글은 불과 몇 줄이지만 그것과 본문을 종합하면 나오지요.아노스가 2년간 갇혀있다가 나온 것은 가둔 사람이 고백하기;
리뷰제목
4.4

4편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비둘기 아노스의 마지막 귀향], [소년을 사랑한 늑대], [하얀 순록의 전설], [소년과 살쾡이].

네 편 다 저자가 각색을 많이 한 것으로 보입니다. 매권마다 저자는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얼만큼 살을 붙였는지를 시사하고 있습니다. 글은 불과 몇 줄이지만 그것과 본문을 종합하면 나오지요.

아노스가 2년간 갇혀있다가 나온 것은 가둔 사람이 고백하기 전에는 모르는 일이 아니었을까요? 그 사람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요?

[소년과 살쾡이]는 전에 교과서에도 나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기억이 이 글보다 더 실감 나는데 그 이유는 머리 안에서 기억이 재창조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늑대나, 하얀 순록은 작가의 글솜씨를 보여주는 예입니다. 사실 약간으로 이렇게 만들어 내다니요. 놀랍습니다.

100512/100514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