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읽을 겁니다

: 삶과 책에 대한 사색

[ EPUB ]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150
정가
11,700
판매가
11,7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2월 02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35.56MB ?
ISBN13 9791158888473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문학이야말로 우리가 가진 최고의 매뉴얼,
우리가 여행하는 ‘삶’이라는 나라에 가장 유용한 안내서예요.”

*휴고 상 수상
*영국환상문학상·로커스 상 노미네이트

SF 판타지의 거장 어슐러 르 귄처럼
책과 세상을 읽는 법

휴고 상 8회, 네뷸러 상 6회, 로커스 상 24회 등 유수의 문학상을 휩쓸고 『어스시의 마법사』로 세계 3대 판타지 소설에 이름을 올린 거장 어슐러 르 귄의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읽을 겁니다』가 출간되었다. 휴고 상 관련 저작(Best Related Work)상을 수상하였으며 영국환상문학상과 로커스 상 최종 후보에도 오른 이 산문집에는 르 귄이 2000년부터 2016년에 걸쳐 쓴 강연용 글, 에세이, 서평, 서문이 수록되어 있다. 1장은 어린 시절에 살던 주택에 대한 회상과 로 대 웨이드 판결 이전의 삶 같은 개인사에서부터 장르소설을 백안시하고 여성 작가들을 배제해 왔던 문학계 풍조에 대한 비판까지 다양한 주제를 망라하며, 2장과 3장에서는 여러 명작들에 대한 비평과 작가에 고찰을 엿볼 수 있다. 4장은 1994년 여성 작가들만을 위한 칩거처 ‘헤지브룩(hedgebrook.org)’에서 창작을 하며 보낸 일주일간의 짤막한 수기가 담겼다. 통찰력 있는 시선으로 상상력과 말의 힘, 그리고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도 살아남는 책의 생명력을 강조하는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읽을 겁니다』에서 위대한 작가일 뿐 아니라 예리하고 열정적인 독서가이기도 했던 르 귄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상상력은 돈을 버는 수단이 아니에요. 이윤 추구의 어휘에 상상력이 낄 자리는 없습니다. 상상력은 무기가 아닙니다. 모든 무기가 상상력에서 비롯하고, 무기의 사용이든 비사용이든 상상력에 달려 있으며 다른 모든 도구도 마찬가지지만 말입니다. 상상력은 정신의 필수 도구이며 생각의 본질적인 방식, 사람이 되고 사람으로 남기 위해 꼭 필요한 수단입니다._「사용 설명서」

글의 제일 중요한 임무는 단순히 올바르고 진실한 형태를 주는 말을 찾아내는 거예요. 그 형태가 곧 글의 아름다움이자 글의 진실입니다._「스스로를 생각에서 몰아내기」


수동적인 행위가 아닌 행동,
작가의 정신과 능동적으로 협력하는 작업인 ‘읽기’

책은 영상이나 화면처럼 눈을 움직여 주지 않는다. 스스로 정신을 쏟지 않는 한 정신을 움직이지도 않고, 마음을 두지 않는 한 마음을 움직이지 않는다. 대신 해 주지 않는다. 단편소설 하나를 잘 읽으려면 그 글을 따라가고, 행동하고, 느끼고, 하나가 되어야 한다. 사실상 그 글을 쓰는 것만 빼고 다 해야 한다._「깨어 있기」

르 귄에게 독서란 책을 읽는 내내 깨어 있고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작가와 능동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작업이다. 본인의 대표작 『빼앗긴 자들』의 비평서에 대한 응답으로서 쓴 에세이(「타우 세티에서, 앤서블로 보낸 응답」)에서 르 귄은 “소설이 말하려는 내용을 말하는 방법이라면, 유용한 평론이란 소설이 말하는 내용을 어떻게 말하는지 짚어 주는 일”이라고 언급하는데, 2장과 3장에 실린 서문과 서평들은 그러한 작업의 결과를 몸소 훌륭하게 선보인 사례들이다. H. G. 웰스, 필립 딕, 마거릿 애트우드, 스타니스와프 렘, 주제 사라마구, 이탈로 칼비노 등의 거장과 차이나 미에빌, 켄트 하루프 등 현재 활발히 활약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들에 대하여 해박한 지식과 진솔하고 위트 넘치는 언어를 바탕으로 쓰여진 글들은 절로 해당 책들을 직접 확인해 보고 싶게 흥미를 불러일으키면서 훌륭한 안내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여자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록된 거의 대부분의 서문과 서평은 청탁에 의한 것이라 저자의 독서 취향을 온전하게 드러내기보다는 ‘슬쩍’ 엿보게만 해 준다. 그래서인지 르 귄도 이런 자조적인 물음을 던진다. “하지만 그래도 그렇지, H. G. 웰스에 대한 글이 세 편인데 버지니아 울프는 하나도 없다니?”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읽을 겁니다』에 실린 에세이 곳곳에는 여전히 극복되지 못한 문학의 성차 문제에 대한 분노가 녹아 있으며, 특히 「사라지는 할머니들」은 업계가 여성 작가들을 배제하여 주변으로 밀어내는 현상을 폄하, 누락, 예외화, 실종이란 네 가지 방식으로 나누어 통렬하게 비판한다. 일찍이 남성 작가들이 주류를 이루던 분야에서 여성 작가로서는 최초로 휴고 상 최우수 장편상을 수상한 선구자임에도, 끊임없이 스스로를 성찰하고 개선해 나간 르 귄의 말이기에 더욱 진실하고 무게감 있게 들린다. 귀한 강연처럼 느껴지는 한 편 한 편의 글을 읽어 나갈수록, 삶과 창작 모두에 충실하며 치열하게 살았던 작가의 지혜를 만나게 될 것이다.

그 무렵에 저는 소설을 몇 권 썼을 뿐 아니라 몇 년째 살림을 하고 아이를 몇이나 키웠고, 모든 활동이 사람들이 하는 다른 일들 못지않게 중요했어요. 그래서 저도 생각하기 시작했지요. 내가 여자라면, 왜 난 남자들이 중심이고 우선이며 여자들은 주변에 부차적으로 나오는 책을 쓰고 있는 거지? 마치 남자가 된 것처럼? 그야 편집자들이 그러길 기대하고, 서평가들이 그러길 기대하니까죠. 하지만 무슨 권리로 그 사람들이 나에게 남장을 기대하는 거죠?_「여자들이 아는 것」

나는 실제로 할머니지만, 나에게 ‘누군가의 할머니’라는 묘비는 주지 말라. 나에게 묘비가 있다면, 내 이름이 들어갔으면 좋겠다. 하지만 그보다도 작가의 성별이 아니라 글의 우수함과 작품의 가치로 판단받는 책들에 내 이름이 박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훨씬 크다._「사라지는 할머니들」

■서평
고명한 SF 판타지 작가 어슐러 르 귄의 독서 에세이를 통해 현명하고 통찰력 있으며 우아하거니와 때로는 분노에 찬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좋았다.―마거릿 애트우드
에세이, 리뷰, 강연, 서평을 비롯해 내셔널 북 파운데이션 수상자이자 우리 문학계의 지성 르 귄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눈부신 산문집.―《NPR》
통찰력, 분노, 유머가 넘쳐흐른다.―《워싱턴 포스트》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시의성 있게 느껴지는 글.―《더 네이션》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르 귄이 위대한 작가일 뿐 아니라 그만큼 숙련된 독자임을 실감하게 된다.―《댈러스 모닝 뉴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서문 9

1장 강연과 에세이, 어쩌다 내놓은 조각글들
사용 설명서 21
과거에는 어땠는지 28
장르: 프랑스인만이 사랑할 수 있는 말 31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것들: 판타지에 대하여-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에게 경의를
표하며 42
타우 세티에서, 앤서블로 보낸 응답 50
책 속의 짐승 58
언어 만들기 73
시를 읽는 방법: 회색 암거위와 수거위 83
데이비드 헨셀의 왕립 미술관 출품작 87
진지한 문학에 대하여 89
스스로를 생각에서 몰아내기 92
예술 작품 속에서 산다는 것 99
깨어 있기 123대자연의 성찬 137
여자들이 아는 것 148
사라지는 할머니들 159
버지니아 울프에게서 SF 쓰는 방법 배우기 171
책의 죽음 173
르 귄의 가설 185
이야기 지어내기 189
자유 199

2장 책 서문과 작가들에 대한 글 모음
아주 훌륭한 미국 소설: H. L. 데이비스의 『뿔 속의 꿀』 207
필립 K. 딕의 『높은 성의 사내』 214
헉슬리의 배드 트립 226
스타니스와프 렘의 『솔라리스』 236
조지 맥도널드의 『공주와 고블린』 243
가능성의 거친 바람: 본다 매킨타이어의 『드림스네이크』 246
제대로 하다: 찰스 L. 맥니콜스의 『크레이지 웨더』 252
파스테르나크의 『닥터 지바고』에 대해 261
존엄의 예: 주제 사라마구의 작업에 대한 생각들 264
아르카디 스트루가츠키와 보리스 스트루가츠키의 『노변의 피크닉』 288
잭 밴스의 『파오의 언어들』 294
H. G. 웰스의 『달나라 최초의 인간』 300
H. G. 웰스의 『타임머신』 309
웰스의 세계들 317

3장 서평
마거릿 애트우드의 『도덕적 혼란』 333
마거릿 애트우드의 『홍수의 해』 339
마거릿 애트우드의 『돌 매트리스』 346
J. G. 발라드의 『킹덤 컴』 351
로베르토 볼라뇨의 『팽 선생』 356
T. C. 보일의 『살해가 끝날 때』 360
제럴딘 브룩스의 『피플 오브 더 북』 364
이탈로 칼비노의 『완전판 우주만화』 369
마거릿 드래블의 『바다 숙녀』 376
캐럴 엠시윌러의 『레도잇』 381
앨런 가너의 『본랜드』 390
켄트 하루프의 『축복』 395
켄트 하루프의 『밤에 우리 영혼은』 400
토베 얀손의 『진정한 사기꾼』 405
바버라 킹솔버의 『비행 습성』 409
이창래의 『만조의 바다 위에서』 415
도리스 레싱의 『클레프트』 419
돈나 레온의 『서퍼 더 리틀 칠드런』 424
얀 마텔의 『포르투갈의 높은 산』 428
차이나 미에빌의 『엠버시타운』 432
차이나 미에빌의 『세 번의 폭발 순간』 437
데이비드 미첼의 『뼈 시계』 442
잰 모리스의 『하브』 448
줄리 오쓰카의 『다락의 부처』 455
살만 루슈디의 『피렌체의 여마법사』 460
살만 루슈디의 『2년 8개월 28일 밤』 467
주제 사라마구의 『바닥에서 일어서서』 474
주제 사라마구의 『천창』 480
실비아 타운센드 워너의 『도싯 이야기』 485
조 월튼의 『타인들 속에서』 490
지넷 윈터슨의 『석조 신들』 495
슈테판 츠바이크의 『우체국 소녀』 499

4장 토끼가 보일지 몰라: 어떤 작가의 일주일 기록

서평 발행 정보 533

저자 소개 (2명)

eBook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읽을 겁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q**r | 2022.07.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어플과 이북책장에 이런 책은 날로먹기 라는 파일로 분류합니다. 읽었던 책이라도 이 사람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떻게 읽었을까? 하는 궁금함도 해결하지만 무엇보다 내가 몰랐거나 생각치못했던 것들을 알게되기 때문입니다. 이 책같은 경우에는 다른 작가들에 대한 생각을 풀어놓는 부분이 가장 매력적이었습니다.  이런 부분들 처럼요.  “사라마구에게 감상주의가 없지는;
리뷰제목

어플과 이북책장에 이런 책은 날로먹기 라는 파일로 분류합니다. 읽었던 책이라도 이 사람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떻게 읽었을까? 하는 궁금함도 해결하지만 무엇보다 내가 몰랐거나 생각치못했던 것들을 알게되기 때문입니다. 이 책같은 경우에는 다른 작가들에 대한 생각을 풀어놓는 부분이 가장 매력적이었습니다. 

이런 부분들 처럼요.

 “사라마구에게 감상주의가 없지는 않다. 그는 사람에 대한 이해라는 면에서 대단히 희귀한 뭔가를 전달한다. 환상을 깨뜨리면서도 애정과 경탄을 허용하고, 맑은 시선으로 용서한다. 그는 우리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 어쩌면 그는 그 정신과 유머 면에서 최초의 위대한 유럽 소설가 세르반테스와 가장 가까운 작가인지도 모른다. 이성의 꿈과 정의의 희망이 끝없이 좌절될 때, 냉소주의는 쉬운 출구다. 그러나 고집스러운 농민 사라마구는 그 쉬운 출구를 택하지 않는다.” (pp.273~274)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찾을수있다면어떻게든 읽을겁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모**시 | 2021.04.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크게 문학, 장르문학(SF)에 대한 단상들, 여성에 대한 단상들, 책에 대한 단상들로 나눌 수 있을것 같다.작가의 깊이가 물씬 풍기는 글들이었다. 대가의 향기라고나 할까. 알면 알수록 멋있는 작가다. 어슐러르 귄 걸작선을 완독하고 말 테다!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사유가 소위 “장르문학”과 “순수문학” 사이의 구분을 거부하는 태도이다.모든 말들이 맞는 말이지만, 장르는 설;
리뷰제목
크게 문학, 장르문학(SF)에 대한 단상들, 여성에 대한 단상들, 책에 대한 단상들로 나눌 수 있을것 같다.

작가의 깊이가 물씬 풍기는 글들이었다. 대가의 향기라고나 할까. 알면 알수록 멋있는 작가다. 어슐러르 귄 걸작선을 완독하고 말 테다!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사유가 소위 “장르문학”과 “순수문학” 사이의 구분을 거부하는 태도이다.모든 말들이 맞는 말이지만, 장르는 설명력에 있어서는 유효하지만 가치판단 카테고리로서는 쓸모없고 해롭다는 발언이다. 장르마다 장르의 문법이 읽고이를 아는 것이 깊은 감상에 기여할 수 있지만, 장르로 문학적 가치를 판단할 수는 없다는 말이다. 요즘 한국에서도 SF가 주류로 떠오르고 있는데,새겨들을만한 말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ㅎㅎ 아껴읽고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q**r | 2022.01.04
평점5점
르귄 에세이의 정수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모**시 | 2021.03.23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