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꼬마 곰 피퍼룬

[ 양장 ] 모두를 위한 그림책-38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4건 | 판매지수 600
정가
14,000
판매가
12,600 (10% 할인)
YES포인트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어린이날 100주년, 꿈과 희망을 키워요!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2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48쪽 | 406g | 236*250*11mm
ISBN13 9788962193299
ISBN10 8962193299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MD 한마디

[네덜란드 그림책 상 은붓상 수상작] 안데르센 상을 수상한 안니 M.G. 슈미트가 1950년대 처음 발표했던 꼬마 곰 피퍼룬의 성장 이야기를 담긴 그림책. 꼬마 곰이 뱃속에 있을 때부터 엄마의 보살핌을 받던 아기 시절, 아장 아장 걷다가 모래 장난을 하고 공을 차 보기도 하는 꼬마 곰의 일상이 흐뭇한 웃음을 자아냅니다.-어린이MD 김수연

안데르센 상 수상 작가 안니 M.G. 슈미트의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
네덜란드 최고의 그림책 상, 은붓상(2018) 수상작


네덜란드 어린이 문학의 여왕으로 불리는 안데르상 수상 작가 안니 M.G. 슈미트의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를 새롭게 만나보세요. 1950년 세상에 선보인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는 꼬마 곰을 의인화한 시적인 문구로 어린이들의 입에서 입으로 이어지며 오랜 시간 사랑을 받는 작품입니다. 플뢰르 판데르 베일 작가는 안니 M.G. 슈미트 작가의 시적인 운율이 살아 숨 쉬는 부드럽고 따뜻한 화면에 엄마와 아빠의 사랑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꼬마 곰 피퍼룬을 담아내며, 네덜란드 최고의 그림책 상인 은붓상(2018)을 받았습니다.

저자 소개 (3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교과 연계:
1-2 국어 10. 인물의 말과 행동을 상상해요
2-1 국어 3. 마음을 나누어요
3-1 도덕 1.나와 너, 우리 함께

누리과정 사회관계〉 나를 알고 존중하기
누리과정 의사소통〉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

안데르센 상 수상 작가 안니 M.G. 슈미트의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
네덜란드 최고의 그림책 상, 은붓상(2018) 수상작

보세요, 꼬마 곰 피퍼룬이에요.
피퍼룬운 양말도 없고 신발도 없어요.
목도리도 없고, 끈 달린 가방도 없고요.
바지도 없고, 재킷도 없고
주머니가 달린 조끼도 없어요.


영국에는 로알드 달이, 스웨덴에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이, 네덜란드에는 안니 M.G. 슈미트가 있습니다. 안니 M.G. 슈미트 작가는 세대를 아우르는 멋진 이야기로 네덜란드 아동 문학의 여왕으로 불리며 안데르센 상을 받았습니다. 안니 M.G. 슈미트는 1950년 헷 파루 일간지의 어린이 지면에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를 발표합니다. 꼬마 곰을 의인화하여 노래하듯 이어지는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는 어린이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며 사람들의 마음속 깊이 자리 잡습니다. 어린아이처럼 죽도 잘 먹고, 모험을 좋아하는 사랑스러운 꼬마 곰 피퍼룬은 1953년 빔 베이무어르 작가의 그림에 처음 등장한 후 얀 유터, 하리 헤일런, 노엘러 스미트 등 여러 유명작가의 그림책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더욱더 사랑받는 캐릭터로 성장합니다.

꼬마 곰 피퍼룬은 어디 있나요?
공원에서 놀고 있나요?
바닷가에서 모래 장난을 하나요?
아니요. 거기는 이미 찾아봤지요.
그럼 담요 밑에 숨었나요?


2017년, 네덜란드의 주목받는 그림 작가인 플뢰르 판데르 베일은 빨간 체크 모자를 쓴 사랑스러운 꼬마 곰 피퍼룬을 선보입니다. 안니 M.G. 슈미트 작가의 시적인 운율이 살아 숨 쉬는 부드럽고 따뜻한 그림으로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의 새로운 전기를 만들며, 네덜란드 최고의 그림책 상인 은붓상(2018)을 받았습니다. 엄마 곰과 아빠 곰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가는 장면에서 시작해 아기 곰이 태어나 정성껏 보살피는 모습이 글이 없는 페이지로 이어지며, 피퍼룬은 엄마 곰과 아빠 곰의 사랑 속에서 숨바꼭질과 모험을 좋아하는 아이로 무럭무럭 커갑니다. 말썽꾸러기 피퍼룬은 알을 훔치다 나무에서 떨어지고, 얼음 호수에도 빠지며 말썽도 부리지만, 엄마 곰과 아빠 곰, 친구들이 지켜주는 따뜻하고 안전한 세계에서 씩씩하고 튼튼하게 성장합니다.

회원리뷰 (4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포토리뷰 세상에서 가장 심쿵한 밀당 :)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v*****7 | 2021.03.2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아장아장 손잡아주며 걷는표지부터 이미 사랑스럽고! 첫 장면부터 심쿵하다.내려놓기도 아까워 배 위에 올려놓고 자던 그때-(한번도 아기를 떨어뜨리거나 실수한 적이 없었다는게 신기한 일엄마니까 가능한 일이였겠다 싶다.)아이를 낳아서 품에 안고 있는데도충분히 가깝지 않다는 느낌에배속에 넣어다니던 '한몸'의 감촉이그리웠던 기억 소환?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사랑스런심쿵한 밀;
리뷰제목


아장아장 손잡아주며 걷는
표지부터 이미 사랑스럽고!
첫 장면부터 심쿵하다.

내려놓기도 아까워
배 위에 올려놓고 자던 그때-
(한번도 아기를 떨어뜨리거나
실수한 적이 없었다는게 신기한 일
엄마니까 가능한 일이였겠다 싶다.)

아이를 낳아서 품에 안고 있는데도
충분히 가깝지 않다는 느낌에
배속에 넣어다니던 '한몸'의 감촉이
그리웠던 기억 소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사랑스런
심쿵한 밀당이라 말하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꼬마 곰 피퍼룬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p******7 | 2021.03.0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꼬마 곰 피퍼룬> 면지부터 이야기 시작한다. 피퍼룬의 아빠, 엄마는 피퍼룬을 낳기전부터 설레고 기쁘고 아이를 기다리는 피퍼룬의 아빠,엄마 우리도 아이를 기다릴때 두려움 보다는 설레고  기쁨이 먼저 왔던거 같다. . . “ 보세요. 꼬마 곰 피퍼룬이에요. 피퍼룬은 양말도 없고, 신발도 없어요. 목도리도 없도, 끈 달린 가방도 없고요. 바지도 없고, 재킷도 없고.;
리뷰제목

<꼬마 곰 피퍼룬>

면지부터 이야기 시작한다.

피퍼룬의 아빠, 엄마는 피퍼룬을 낳기전부터

설레고 기쁘고 아이를 기다리는 피퍼룬의 아빠,엄마

우리도 아이를 기다릴때 두려움 보다는 설레고 

기쁨이 먼저 왔던거 같다.

.

.

보세요. 꼬마 곰 피퍼룬이에요.

피퍼룬은 양말도 없고, 신발도 없어요.

목도리도 없도, 끈 달린 가방도 없고요.

바지도 없고, 재킷도 없고.....

하지만 피퍼룬에게는 모자가 있어요!

.

보세요. 꼬마 곰 피퍼룬이에요.

.

.

꼬마 곰 피퍼룬에게 뽀뽀해 주세요.

“잘 자렴. 피퍼룬!”

.

.

.

그림책을 천천히 넘겨 보는데

글이 없이 그림만 있는 듯 했지만

중간 중간 피퍼룬의 모습을 글로

반복적으로 나타나 있다. 

.

.

우리가 부모가 되어

그 아이의 성장과정을 적는거 처럼

아기곰 피퍼룬의 성장 과정을 

나타는 그림책이다. 

.

.

.

잠자리 독서로 딸과 읽으면서 피퍼룬의 이름을 딸이름으로 바꿔 읽어줬더니 좋아했다. 자기도 엄마아빠가 피퍼룬 부모님처럼 해줬냐며 물어봤다.  아이와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면서 따뜻한 피퍼룬 부모님과 피퍼룬을 만나고 왔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꼬마 곰 피퍼룬 / 안니 M.G. 슈미트 글 / 플뢰르 판 데르 베일 그림 / 책빛 / 모두의 그림책 38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투**지 | 2021.03.0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꼬마 곰 피퍼룬 / 안니 M.G. 슈미트 글 / 플뢰르 판 데르 베일 그림 / 오현지 역 / 책빛 / 2021.02.20 / 원제 Pippeloentje (1958년)               책을 읽기 전         빨간 모자를 쓴 귀여운 꼬마 곰이네요. 꼬마 곰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되네요. 아장아장 꼬마 곰;
리뷰제목


 

 

꼬마 곰 피퍼룬 / 안니 M.G. 슈미트 글 / 플뢰르 판 데르 베일 그림 / 오현지 역 / 책빛 / 2021.02.20 / 원제 Pippeloentje (1958년)

 

 

 

화면 캡처 2021-03-04 103357.jpg

 

 

 

 

책을 읽기 전

 

 

 

 

빨간 모자를 쓴 귀여운 꼬마 곰이네요.

꼬마 곰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되네요.

아장아장 꼬마 곰을 따라 책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줄거리

 

 

 

 

SE-a12695cc-93e6-4266-a86d-0611a6e6f79d.jpg

 

 

 

 

보세요, 꼬마 곰 피퍼룬이에요. 피퍼룬은 양말도 없고 신발도 없어요.

목도리도 없고, 끈 달린 가방도 없고요.

바지도 없고, 재킷도 없고 주머니가 달린 조끼도 없어요.

 

 

 

 

SE-8e1b3e76-a9e1-402f-8ae6-f2e839d9814a.jpg

 

 

 

하지만 피퍼룬은 모자가 있어요!

꼬마 곰 피퍼룬에게 뽀뽀해 주세요.

“잘 자렴. 피퍼룬!”

 

 

 

SE-d818f1ba-4ea2-4f6d-abcc-16a7c8384914.jpg

 

 

 

보세요. 목욕통에 누가 있나요? 피퍼룬, 피퍼룬이에요.

청범청범 물을 튀겨요. 욕실이 물바다가 됐어요.

“도랑에서 노는 건 이제 그만!”

 

 

 

SE-fc8295be-e40c-450f-bfd4-e89dcc71fce5.jpg

 

 

 

 

보세요. 누가 걸어가나요?

꼬마 곰 피퍼룬이예요.

옷도 안 입고, 신발도 안 신었어요.

피퍼룬의 가방에는 뭐가 들었나요?

 

 

 

 

 


 

 

 

책을 읽고

 

 

 

 

귀여운 꼬마 곰의 재미있는 텍스트 따라 읽으면서 그림책에 푹 빠져 있었네요.

우연히 원제에서 출간 연도를 보며 깜짝 놀랐어요.

1950년 일간지 지면에서 탄생한 작품이라니요. 너무너무 놀랍기만 하네요.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변하지 않는 진리 중 하나인 것 같네요.

<꼬마 곰 피퍼룬>의 이야기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세상에 나와서 이유식을 먹고

첫 걸음마로 혼자 움직임을 갔더니 어느새 세 번째 생일까지 맞이하는 모습을 보여주지요.

 

 

 

화면 캡처 2021-03-04 103421.jpg

 

 

 

이런 라임들이 진짜 재미있어요.

꼬마 곰의 이야기는 엄마와 아빠 곰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는 과정부터 시작되지요.

중간중간 글이 없이 보이는 장면들은 오롯이 아기 곰 피퍼룬에게 집중할 수 있어요.

그림책을 읽어가는 독자인 저도 이 귀여운 아기 곰의 매력에 빠지는데

아빠와 엄마에게 이 아기 곰이 얼마나 사랑스러울지 상상이 가시나요?

 

 

 

 

사실 이 사랑스러운 아기 곰은 말썽꾸러기에요.

알을 훔치다 나무에서 떨어지고, 얼음 호수에도 빠지며 말썽을 부리지요.

하지만 이 정도의 모험은 그냥 사랑스럽기만 하지요.

저도 할머니가 되었을까요? 아이들의 이런 모습이 그저 예쁘기만 하네요.

막상 내 아이가 이런 상황이었을 때는 지금처럼 예쁘다기보다는

아이가 다쳐서 걱정되고 모험을 즐기는 것도 불안했던 것 같은데...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부모의 걱정과 사랑,

그리고 주위 이웃들 따스한 보살핌 덕에 아이는 씩씩하고 튼튼하게 성장하지요.

 

 

 

 

꼬마 곰이 살고 있는 집이 조금씩 바뀌고 있어요.

아마도 아기가 자라나면서 집의 구조나 배경들이 변화가 필요해서이겠지요.

기저귀를 갈고, 트림을 시키고, 아기를 재우기 위해 손에서 놓지 못한 모습을 보며

지친 육아로 힘들었던 그 시절이 생각나네요. 지치게만 하는 게 아니지요.

육아를 맡는 이에게 위로와 행복을 건네는 것도 바로 아이였지요.

아이를 재우기 위해 누웠다가 아이와 함게 잠들어버린 이 장면에 크게 공감하게 돼요.

배 위에 누운 아이와 엄마의 모습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장면이네요.

 

 

 

 

SE-1027a464-0e35-4a7f-8f13-291a34e902a6.jpg

 

 

 

 

 

 

아빠와 엄마로 시작한 한 가정이 뒤면지에서는 식구가 늘었네요.

아기 곰 피퍼룬도 있지만 엄마 뱃속에 피퍼룬의 동생도 있겠지요.

 

 

 

 

 


 

 

 

- 다양한 모습의 피퍼룬 -

 

 

 

화면_캡처_2021-03-03_223544.png

 

 

 

 

안니 M.G. 슈미트는 1950년 헷 파루 일간지의 어린이 지면에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를 발표합니다.

꼬마 곰을 의인화하여 노래하듯 이어지는 ‘꼬마 곰 피퍼룬 이야기’는 어린이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며 사람들의 마음속 깊이 자리 잡습니다. 어린아이처럼 죽도 잘 먹고, 모험을 좋아하는 사랑스러운 꼬마 곰 피퍼룬은 1953년 빔 베이무어르 작가의 그림에 처음 등장한 후 얀 유터, 하리 헤일런, 노엘러 스미트 등 여러 유명작가의 그림책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더욱더 사랑받는 캐릭터로 성장합니다. - 출판사 책빛의 책소개 내용 중

 

 

 

 

 


 

 

 

 

- 출간 기념 이벤트 -

 

 

 

 

SE-53e64c27-3133-4412-a2d7-f2338039ab12.jpg

 

 

 

 

<꼬마 곰 피퍼룬>의 일러스트 카드 세트가 함께 왔어요.

귀여운 꼬마 곰 피퍼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카드이지요.

색감이 예뻐서 정성을 담은 글을 쓰고 선물을 하고 싶어지네요.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완전 사랑스러운 그림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초**록 | 2021.05.0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6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