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PDF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여행 가는 날

[ PDF ]
서영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03월 2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84
주간베스트
어린이 유아 117위
정가
8,400
판매가
8,4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3월 2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20.03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44쪽?
ISBN13 9788962472509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2019 북스타트 선정도서

할아버지의 집에 어느 날 밤늦은 시각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할아버지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손님을 반기고, 부지런히 여행 떠날 채비를 시작했습니다. 먼 길을 가야 하니 달걀도 넉넉히 삶고, 묵은 때도 벗기고, 수염도 말끔히 면도합니다. 그리고 아끼던 양복을 꺼내 입고, 장롱 밑에 모아둔 동전들도 꺼내 여비도 준비합니다. 손님은 그곳은 옷도, 돈도 필요 없다고 말하지만 먼 길 떠날 할아버지 마음은 그렇지 않습니다.

손님은 그곳에서 할아버지의 아내가 마중 나올 거라는 기쁜 소식을 전해 주고, 할아버지는 주름지고 흰머리 가득 한 자신을 아내가 알아보지 못할까 봐 걱정되어, 옛날 사진까지 꼼꼼히 챙깁니다. 드디어 준비가 끝난 할아버지는 손님과 함께 먼 여행을 떠납니다. 오늘따라 날씨도 맑고 따뜻한 게 여행하기 참 좋은 날입니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우리 할아버지의 여행 준비

맑고 따사로운 날. 배낭을 메고 어디론가 여행 갈 준비를 마친 할아버지의 유쾌한 표정과 옆에 꼬마 유령 같은 조그마한 존재가 함께 서 있는 표지가 인상적인 이 책은 할아버지의 여행을 주제로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다.
할아버지의 집에 어느 날 밤늦은 시각 손님이 찾아온다. 할아버지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손님을 반기고, 부지런히 여행 준비를 시작한다. 먼 길을 가야 하니 달걀도 넉넉히 삶고, 깨끗이 씻고, 수염도 말끔히 면도한다. 그리고 아끼던 양복을 꺼내 입고, 장롱 밑에 깊숙이 넣어둔 동전들도 모아 여비도 준비한다.
어디인지는 모르지만 할아버지도 한 번도 가 보지 않은 먼 곳으로, 낯선 손님을 따라 여행을 가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곳에 가면 그리운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여행을 떠나는 마음이 편안하고 가볍다.
이 책은 할아버지가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는 상상으로 죽음을 이야기함으로써, 아이들에게 죽음을 두렵고 무서운 것으로만 생각하게 하기보다는, 자연의 섭리로서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도와준다.

담담해서 더 가슴 찡한 할아버지의 편지

책은 처음과 마지막에 아이가 등장해서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려주듯 진행된다. 하지만 글을 이끌어가는 것은 할아버지와 할아버지의 여행을 안내할 손님이다. 할아버지는 마치 알고 있었다는 듯이 자신을 찾아온 손님을 반기며, 정말 여행을 떠나듯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를 한다. 인생이라는 긴 여행을 쉼 없이 지나오며 이젠 모든 걸 내려놓을 때가 온 것을 알고, 자연의 이치로서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이다. 조금은 슬플 수도 있지만 할아버지는 전혀 슬프지 않다고 한다. 남아 있는 자식들이 걱정할까 봐 미안할 뿐…….
이 모든 과정을 할아버지는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이야기는 시종 담백하게 서술되어 오히려 더 묵직한 여운을 준다.

보통의 어른들은 죽음이라는 것을 아이들은 몰랐으면 한다. 아이들이 죽음에 대해 생각하고 알려고 하는 자체에 불안함을 느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이들에게 죽음의 의미와 삶의 유한함에 대해 이야기해 줘야 육체의 소중함을 깨닫고, 상실의 슬픔을 제대로 극복하며 바른 감성을 가질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죽음을 감추려 하고 제대로 설명하지 않으면, 아이들은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게 되고, 자신의 주변에서 죽음을 맞닥뜨렸을 때 충분히 슬퍼하고, 극복할 기회를 갖지 못한다는 것이다.
작가 역시 아이들이 죽음을 막연히 무섭고 두려워하기보다는 죽음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고, 인생의 한 여정으로서 받아들였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책을 기획했다고 한다,

그리운 사람과의 만남을 꿈꾸는 새로운 여정의 시작

이 책은 작가 서영이 할머니의 죽음을 겪은 뒤 구상하게 되었다고 한다. 9년 전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살아생전 잘해 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에 매일을 후회로 울며 보냈는데, 어느 날 꿈에 할머니가 나와 그곳에서 할아버지를 만났다고 했단다. 그때 작가는 어쩌면 우리 할머니는 40여 년간 보지 못했던 할아버지를 만나 지난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누며 계실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하게 되었단다. 죽음이라는 이름으로 잘려 나갔던 끈 조각이 어딘가 버려지지 않고, 새로운 삶으로 탄생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그래서 작가는 아무도 삶의 끝이 어디인지 모르기에, 어쩌면 죽음이란 건 우리가 알지 못하는 새로운 여정의 시작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한다. 낯선 곳으로 여행을 떠날 때 어떤 일이 펼쳐질지 모르지만 매우 설레듯이, 책 속 할아버지도 새로 시작되는 여행에 설레며 준비할 수도 있겠다고.

할아버지가 여행을 떠난 뒤, 벚나무 아래 할아버지의 파란 의자에 앉아 있는 아이가 등장한다. 할아버지는 그렇게 먼 여행을 떠나셨다고 전하는 아이의 모습이 찡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천진한 아이의 표정에서 정말 여행을 떠나서 그리운 사람을 만나 회포를 풀고 있을 것만 같은 상상을 펼쳐 보게 된다.

죽음을 단지 슬프고 어두운 것만이 아닌 자연의 섭리임을 알려주고 싶었다는 작가의 말처럼, 싹을 틔우고, 잎이 자라고, 언젠가는 지는 나무처럼 사람의 생명 역시 자연의 섭리대로 피고 지는 자연스러운 현상임을 깨닫게 헤 주는 책이다.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여행가는 날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g*******e | 2022.06.2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어떤 분의 추천게시물을 보고 도서관에서 책을 처음 접했어요! 주인공 할아버지가 우리 아빠 같아서 그림책 보며 참 많이 울었어요! 아빠도 올해 벚꽃 흩날리는 4월에 먼 여행을 가셨거든요~ 주인공 할아버지처럼 아빠도 너무 슬퍼하지 않고, 보고싶었던 그리웠던 분들 만나러 가는 즐거운 여행이길 바래요 :)아빠 생각날 때마다 언제 어디서든 꺼내보려고 ebook으로 구입했어요! 작가님;
리뷰제목
어떤 분의 추천게시물을 보고 도서관에서 책을 처음 접했어요!
주인공 할아버지가 우리 아빠 같아서 그림책 보며 참 많이 울었어요!
아빠도 올해 벚꽃 흩날리는 4월에 먼 여행을 가셨거든요~
주인공 할아버지처럼 아빠도 너무 슬퍼하지 않고, 보고싶었던 그리웠던 분들 만나러 가는 즐거운 여행이길 바래요 :)
아빠 생각날 때마다 언제 어디서든 꺼내보려고 ebook으로 구입했어요!
작가님 아름다운 책 감사해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