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그러라 그래

: 양희은 에세이

[ 양장 ]
리뷰 총점9.2 리뷰 85건 | 판매지수 29,598
베스트
명사/연예인 에세이 12위 | 국내도서 top20 6주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단독] 시와 X 요조 〈노래 속의 대화〉 북콘서트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행운을 가져다줄 '네잎클로버 문진'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4월 12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244쪽 | 346g | 130*200*17mm
ISBN13 9788934984979
ISBN10 893498497X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MD 한마디

가수 양희은이 데뷔 51주년을 맞아 지나온 삶과 노래, 일상의 소중한 순간들을 이야기한다. 마치 오랜 친구의 사연을 낭독하듯 따스하고 정감 있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 에세이 MD 김태희

양희은 데뷔 51주년 현재진행형 에세이
아이유, 이적, 김나영 추천!

어떻게 인생이 쉽기만 할까?
그저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나답게 살면 그만이지


꽃다운 나이 칠십 세. 매일 아침 라디오 ‘여성시대’에서 청취자들과 친근한 대화를 나누는 친구 같은 라디오 DJ이자 [아침 이슬] [한계령] [엄마가 딸에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낸 가수 양희은. 데뷔 51년 차에도 한 그루 느티나무처럼 늘 같은 자리에 서서 세월만큼 깊어진 목소리로 노래하는 현재진행형 가수 양희은의 에세이 『그러라 그래』가 출간되었다. 지나온 삶과 노래, 일상의 소중한 순간들을 마치 오랜 친구의 사연을 낭독하듯 따스하고 정감 있게 담았다.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어떤 근심도 툭 털어버리는 양희은의 말처럼, 이 책에는 ‘쉽지 않은 인생을 정성껏 잘 살아보고 싶게 만드는 애틋한 응원’이 담겨 있다.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나답게 살아가는 양희은의 인생 이야기를 전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의 말
프롤로그

1 무얼 하며 이 좋은 날들을 보냈나
흔들리는 나이는 지났는데
찬란한 봄꽃 그늘에 주눅이 든다
공감 또 공감하는 이야기
오래 묵은 사이
동갑내기들의 노년 준비
그깟 스케줄이 뭐라고
빈둥거림의 미학
쉰여덟 나의 기도는
외로움이 치매를 불렀을까
죽기 전에 필요한 용기
어떤 장례식

2 사실 노래에 목숨을 걸진 않았다
느티나무 같은 위로
〈아침 이슬〉과 김민기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은 없다
킹박과의 질긴 인연
청춘은 가도 노래는 남아
“넌 노래가 전부는 아니더라”
양희은이 무대에서 운 까닭
변화에 적응하는 ‘뜻밖의 만남’ 프로젝트
담백한 찌개 같은 노래

3 어떻게 인생이 쉽기만 할까
가을빛의 굴절을 보며
신부님의 이자 놀이
서른이 되고 싶었다
감춰진 상처 하나씩은 다 갖고 있는
국화꽃을 산다는 것은
더는 서러워하지 않겠다
응급실에서 만난 사람들
마지막 계란빵 고객
사연을 읽는 이유
스물일곱에 멈춘 내 나이
파도 앞에 서 있다면
과거의 나에게

4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축복 같은 한낮
그때의 새벽 대중탕
집밥의 정체
냉면 같은 사람
쌜리를 처음 만난 날
어디든 떠나고 싶은 본능
최고의 산책 코스
20년 만에 다시 만난 미미와 보보
상큼한 내 짝꿍

5 나답게 살면 그만이지
여자라고 주례 서지 말라는 법 있나
나만의 이별식
시간이 안 난다는 말
어느 아픈 날에
일하는 나, 일 바깥의 나
어쨌건 나는 살아 있다
새해, 여전히 버티는 사람들
노래와 삶이 다르지 않았던 사람

에필로그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봄꽃을 닮은 젊은이들은 자기가 젊고 예쁘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까? 아마 모를 것이다. 나도 젊은 날에는 몰랐다. 그걸 안다면 젊음이 아니지. 자신이 예쁘고 빛났었다는 것을 알 때쯤 이미 젊음은 떠나고 곁에 없다.
---「찬란한 봄꽃 그늘에 주눅이 든다」중에서

살아서 얽힌 마음들을 채 풀지 못하고 떠나면 남은 사람의 후회는 끔찍하단다. ‘왜 그 말을 안 했을까? 사랑한다고 왜 말 못 했나’ 하는 후회들이 마음을 갉아먹는단다. 후회가 남지 않는 헤어짐은 이 세상에 없는 것일까?
---「죽기 전에 필요한 용기」중에서

왜 상처는 훈장이 되지 못하는 걸까? 살면서 뜻하지 않게 겪었던 아픔들을 수치스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도대체 어떻게 아무런 흉도 없이 어른이 될 수 있을까? ‘사람은 제 겪은 만큼’이란 말이 있다.
---「감춰진 상처 하나씩은 다 갖고 있는」중에서

고단한 짐을 지고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내 노래가 지친 어깨 위에 얹어지는 따뜻한 손바닥만큼의 무게, 딱 그만큼의 위로라면 좋겠다. 토닥여줄 줄도 잘 모르지만, ”나도 그거 알아“ 하며 내려앉는 손. 그런 손 무게만큼의 노래이고 싶다.
---「사연을 읽는 이유」중에서

꾸밈없고 기본이 탄탄한 담백한 냉면 같은 사람이 분명 있다. 자기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솔직한 사람, 어떤 경우에도 음색을 변조하지 않는 사람, 그런 심지 깊은 아름다운 사람.
---「냉면 같은 사람」중에서

난 그저 나이고 싶다. 노래와 삶이 다르지 않았던 사람으로 기억되었으면 한다. 노랫말과 그 사람의 실지 생활이 동떨어지지 않는 가수. 꾸밈없이 솔직하게 노래 불렀고 삶고 그러했던 사람.
---「노래와 삶이 다르지 않았던 사람」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어떻게 인생이 쉽기만 할까?
그저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나답게 살면 그만이지


꽃다운 나이 칠십 세. 매일 아침 라디오 ‘여성시대’에서 청취자들과 친근한 대화를 나누는 친구 같은 라디오 DJ이자 〈아침 이슬〉 〈한계령〉 〈엄마가 딸에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낸 가수 양희은.
데뷔 51년 차에도 한 그루 느티나무처럼 늘 같은 자리에 서서 세월만큼 깊어진 목소리로 노래하는 현재진행형 가수 양희은의 에세이 《그러라 그래》가 출간되었다. 지나온 삶과 노래, 일상의 소중한 순간들을 마치 오랜 친구의 사연을 낭독하듯 따스하고 정감 있게 담았다.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어떤 근심도 툭 털어버리는 양희은의 말처럼, 이 책에는 ‘쉽지 않은 인생을 정성껏 잘 살아보고 싶게 만드는 애틋한 응원’이 담겨 있다.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나답게 살아가는 양희은의 인생 이야기를 전한다.

“글을 읽는 내내 따뜻하게 지어낸 밥을 먹고 있는 기분이었다. 평화롭게 선생님 이야기를 들으며 밥을 먹고 나면 또 정성껏 잘 살아갈 힘이 나곤 한다. 삶이 쉽지 않은 세상의 많은 ‘어린 희은이’들이 내가 그랬던 것처럼 《그러라 그래》를 읽으며 많이 위로받기를 바란다.” _김나영(방송인)


양희은 데뷔 51주년 현재진행형 에세이
아이유, 이적, 김나영 추천!


데뷔 51년 차에도 한 그루 느티나무처럼 늘 같은 자리에 서서 세월만큼 깊어진 목소리로 노래하는 현재진행형 가수 양희은의 에세이 《그러라 그래》가 출간되었다. 지나온 삶과 노래, 일상의 소중한 순간들을 마치 오랜 친구의 사연을 낭독하듯 따스하고 정감 있게 담았다.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어떤 근심도 툭 털어버리는 양희은의 말처럼, 이 책에는 ‘쉽지 않은 인생을 정성껏 잘 살아가고 싶게 만드는 애틋한 응원’이 담겨 있다. 좋아하는 걸 하고, 좋아하는 사람을 두고 나답게 살아가는 양희은의 인생 이야기를 전한다.


난 그저 나이고 싶다
‘노래와 삶이 다르지 않았던 사람’ 양희은의 이야기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살아온 만큼’ 책에서 자주 반복되는 표현을 모아 적으면, 양희은이 어떤 말을 마음에 새기고 사는 사람인지 알 수 있다. “노래와 삶이 다르지 않았던 사람”이 되기를 바라고, 어떤 자리에서든 “더도 덜도 말고 딱 살아온 만큼”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 많은 이들에게 위안을 준 “그러라 그래”라는 말 속에도 각자의 “살아온 만큼”을 존중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세상의 잣대에 흔들리기보다 ‘내 마음’, ‘내가 좋아하는 것’에 귀 기울이는 양희은의 일상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그저 나’로서 편안한 마음을 닮아가게 된다.

“나와 다른 시선이나 기준에 대해서도 ‘그래, 그럴 수 있어’ ‘그러라 그래’ 하고 넘길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옳다’거나 ‘틀리다’고 말할 수 없다는 걸 알았다. 같은 노래에도 관객의 평이 모두 다르듯 정답이랄 게 없었다. 그러니 남 신경 쓰지 않고 내 마음이 흘러가는 대로 살기로 했다.” _〈흔들리는 나이는 지났는데〉(18p)


인생이 쉽지 않은
‘어린 희은이’들에게 보내는 애틋한 응원


늘 여유만만하고 단단해 보이는 양희은에게도 “어떻게 살아야 옳은지, 잘 사는 건 무엇인지 모르겠기에 모든 순간마다 흔들렸던” 시절이 있었다. 집안의 빚을 갚기 위해 무대에 섰으나 자신을 향한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줄 사람이 없어 방어기제로 똘똘 뭉쳐 있던 이십 대, 난소암으로 석 달 시한부 판정을 받은 서른 살까지, “모진 바람을 맞으며 그냥 서 있었을 뿐”인데 “어느새 세월이 많이 지나간” 인생이었다고 담담히 돌아본다.

힘든 시기를 견디는 사람의 어깨에 얹힌 무게를 알기에 ‘여성시대’에서 만난 사연의 무게는 가슴에 그대로 얹힌다. 섣부른 위로보다는 공감을 보내고 차마 어떤 말도 건넬 수 없을 때는 음악으로 어루만지며, 자신의 노래가 “지친 어깨 위에 얹어지는 따뜻한 손바닥만큼의 무게, 딱 그만큼의 위로”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너무 힘든데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먼저 인생을 살아온 자신이 ‘어른’으로 보였을 이들에게 답변을 건네기 위해 조심스럽게 말을 고른다. 그저 누군가 건넨 “작은 손길”에도 살아보기를, 파도를 지나 “거짓말 같은 햇살과 고요”를 만나기를. 인생이 쉽지 않은 세상의 많은 ‘어린 희은이’들에게 애틋한 응원을 보낸다.

“너무 힘든데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가끔 나에게 이렇게 묻는 이들이 있다.
덮쳐오는 파도를 온몸으로 맞고 선 이에게 어떤 말을 해줄 수 있을까…….
살면서 힘든 날이 없기를 바랄 수는 없다. 어떻게 쉽기만 할까?
인생길 다 구불구불하고, 파도가 밀려오고 집채보다 큰 해일이 덮치고, 그 후 거짓말 같은 햇살과 고요가 찾아오고 그러는 거 아니겠나. 세상엔 내 힘으로 도저히 해결 못 하는 일도 있지 않은가. 그럴 땐 완전히 밑바닥까지 내려가 하늘을 볼 일이다. _〈파도 앞에 서 있다면〉(163p)


무얼 하며 이 좋은 날들을 보냈나?
한결같이 정성스러운 세월이 담긴 노래 인생


“무릎이 ‘나 여기 있다’ 하고 위치를 가르쳐주고” 늘 서서 부르던 노래도 앉아서 시작하게 되었을 때, 양희은은 오랜 시간 자신의 일부였던 일과 노래를 언젠가 떠나보내야 할 것을 예감한다. 생애 마지막 공연을 하는 날, 매일 아침을 열어온 ‘여성시대’에서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날, 좋아하는 내 사람들과 이별하는 날, 혹은 내 생의 마지막 날. 몸은 자꾸 느려지고, 노년을 준비하는 동갑내기 친구들의 말이 자꾸 마음에 차곡차곡 쌓인다. 치매 어머니를 모시며 ‘엄마가 떠나시면 어쩌나’ 마음 졸이다가 마음과 달리 틱틱 쏘아대고, 갑작스러운 이별이 찾아오기 전 ‘후회가 남지 않는 헤어짐’을 준비하는, 많은 이들이 공감할 양희은의 일상과 고민이 담겨 있다.

가수 생활 51년이 어땠는지 묻는 말들에 양희은의 답은 언제나 담백하다. “51년이 ‘오~~십일 년’ 이렇게 길게 느껴지지 않는다. 51년이라 해도 하루하루가 쌓여서 모였으니까.” 매일 귀하게 밥을 지어내듯 하루하루 정성껏 살아온 양희은의 노래 인생은 언제까지나 ‘현재진행형’이다.

“인생이 내게 베푼 모든 실패와 어려움, 내가 한 실수와 결례, 철없었던 시행착오도 다 고맙습니다. 그 덕에 마음자리가 조금 넓어졌으니까요. 무대에서 뵐 때까지 제발 강건히 버텨주세요.” _〈에필로그〉(243p)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나는 내 목소리는 믿지 않아도 선생님의 목소리는 믿는다. 몇십 년의 세월 동안 같은 곳에서 노래로, 말로, 생각으로 약속처럼 자리해 준 사람에 대한 자연스러운 신뢰일까. 선생님의 목소리로 듣는 그 인생은 너무나 고된데, 희한하게도 지레 겁먹어 도망가고 싶지는 않다. 오히려 더 씩씩하게 맞서고 싶어진다.
- 아이유 (가수)

늘 지혜롭고 여유만만해 보이던 인생 선배의 담담한 속 이야기. 말글 또한 노래만큼 귀하게 여기는 위대한 가수의 겸허한 삶 이야기. 글의 리듬, 단어의 온기가 마음을 찬찬히 어루만진다. 삶-그 쓸쓸함에 대하여. 삶-그 아름다운 쓸쓸함에 대하여.
- 이적 (가수)

글을 읽는 내내 따뜻하게 지어낸 밥을 먹고 있는 기분이었다. 평화롭게 선생님 이야기를 들으며 밥을 먹고 나면 또 정성껏 잘 살아갈 힘이 나곤 한다. 삶이 쉽지 않은 세상의 많은 ‘어린 희은이’들이 내가 그랬던 것처럼 《그러라 그래》를 읽으며 많이 위로받기를 바란다.
- 김나영 (방송인)

무얼 하며 이 좋은 세월을 보냈나? 양희은의 질문에 대신 답을 하자면 한결같이 정성스런 세월이라 하겠다. 이젠 그 시간 속에 맑은 국화 향기와 느티나무 넉넉한 위로가 들어 있다. 저 하늘의 구름 따라 양희은의 목소리와 노래가 들리길. 오래오래.
- 이유명호 (한의사)

사는 것은 쉽지 않아, 알 수 없습니다. 앞에 눈이 얼마나 쌓였나, 진웅덩이가 얼마나 깊은가. 그런 때 앞서간 큰언니 발자국이 보인다면 허방다리 짚지 않을 수 있겠지요? 우리, 양희은 큰언니 발자국 따라가 보아요. 그러면 안심!
- 박금선 (라디오 ‘여성시대’ 작가)

회원리뷰 (85건) 리뷰 총점9.2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그러라 그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d****g | 2022.07.3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양희은 작가(?)님의 에세이가 출간 되었고 다행(?)이도 베스트셀러에 올라와 있길래 구입해 보았습니다. 책 제목에서도 느껴지지만 뭔가 머리아프고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그런 책은 절대 아니고 평소 방송에서 보여주는 가수 양희은의 모습과 생각이 그대로 담겨 있는 책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합니다. 좀 양이 많은 편지를 읽듯이 어렵지 않게 술~술~ 잘 읽힙니다.;
리뷰제목

양희은 작가(?)님의 에세이가 출간 되었고 다행(?)이도 베스트셀러에 올라와 있길래 구입해 보았습니다.

책 제목에서도 느껴지지만 뭔가 머리아프고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그런 책은 절대 아니고 평소 방송에서 보여주는 가수 양희은의 모습과 생각이 그대로 담겨 있는 책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합니다. 좀 양이 많은 편지를 읽듯이 어렵지 않게 술~술~ 잘 읽힙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그러라 그래 -양희은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미**빈 | 2022.04.29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사실 이분 노래는 아침이슬 몇소절 정도, 동생분이 양희경이라는 배우라는 것 정도 밖에 몰랐다. 아, 프로그램 제목은 잘 모르겠지만(여성시대였나) 장기간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 정도까지. 일기장 같은 이 책을 보면서는 인생 주요 이벤트를 엿볼 수 있었는데 어려운 가정 환경 속에서 어떻게 노래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그렇게 앨범을 많이 팔았으면서도 정산을 제대;
리뷰제목

사실 이분 노래는 아침이슬 몇소절 정도, 동생분이 양희경이라는 배우라는 것 정도 밖에 몰랐다. 아, 프로그램 제목은 잘 모르겠지만(여성시대였나) 장기간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 정도까지. 일기장 같은 이 책을 보면서는 인생 주요 이벤트를 엿볼 수 있었는데 어려운 가정 환경 속에서 어떻게 노래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그렇게 앨범을 많이 팔았으면서도 정산을 제대로 안해준 그 레코드사 사장과의 악연인듯 악연아닌 인연은 어떻게 근근히 이어졌는지 등에 대한 이야기들을 흥미롭게 볼 수 있었다. 이 분이 지금까지 싱글로 살고 계셨는지도 몰랐는데 '그러라 그래'라는 책 제목같은 인생관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그렇게 사는 것이 썩 나쁘지 않다는걸 스스로 증명하는 삶을 그려낸 따뜻한 이야기였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BL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윤*희 | 2022.04.15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김영사 출판사, 양희은 작가님의 <그러라 그래> 리뷰입니다. 본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는 분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제목만 봐도 양희은님의 목소리가 음성지원 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무의식 중에 이 책을 기억하다가, 엄마께 선물하기 위해 구매했어요. 결과는 엄마도 저도 대만족입니다. 탄탄하게만 보이는 양희은 님이 삶의;
리뷰제목

김영사 출판사, 양희은 작가님의 <그러라 그래> 리뷰입니다. 본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는 분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제목만 봐도 양희은님의 목소리가 음성지원 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무의식 중에 이 책을 기억하다가, 엄마께 선물하기 위해 구매했어요.

결과는 엄마도 저도 대만족입니다.

탄탄하게만 보이는 양희은 님이 삶의 굴곡을 어떻게 버텨내셨는지

담담한 어조로 가볍게 풀어서 이야기해주시는 것 같았어요.

이 책을 읽고 저에게도 타인에게도 조금 더 포용적인 시각을 가지게 되어서 추천합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86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긍정의 기운을 받아 좋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올*브 | 2022.10.15
구매 평점5점
단숨에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외***요 | 2022.09.29
구매 평점5점
많은도움되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s******2 | 2022.08.1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0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