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 100% 페이백 받기!



누구나 선망하는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젋은 나이에 병으로 죽은 에르셀라.

그녀는 죽기 전 아들에게 제대로 된 어미가 되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3년 전으로 돌아왔다.

2회 차 인생을 살게 된 에르셀라.
이번에는 다정한 엄마가 되리라 다짐한다.

하지만 너무 늦은 것일까.

“이제 와서 이러시는 것은 불쾌감만 들게 할 뿐입니다.”

아들은 그녀를 밀어내기만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