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빅데이터가 일으킬 인문학 혁명

오늘날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은 디지털 기록으로 남는다. 교통카드와 신용카드 사용 내역, 페이스북에서 누른 ‘좋아요’, 구글 검색,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찍고 있는 CCTV. 이 기록들만으로도 우리의 하루를 재구성할 수 있을 만큼, 현대인은 수없이 많은 디지털 지문과 발자국을 남기며 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도서관이나 박물관에서 잠자고 있던 옛 문헌들, 그림과 지도, 심지어 유물과 유적까지 과거인의 삶도 속속들이 디지털 세계로 진입하고 있다. 짧은 시간에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형태도 제각각이고 가치나 질도 제각각인 이 엄청난 양의 디지털 기록, 즉 빅데이터가 바로 인문학이 새롭게 맞닥뜨린 기록의 현장이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제 책을 넘어서 데이터를 읽어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디지털 시대의 인문학은 곧 데이터를 읽는 눈이다.

『빅데이터 인문학: 진격의 서막』은 지금까지 인간이 축적해온 기록 유산과는 규모 면에서 비교가 불가능한 어마어마한 양의 디지털 기록, 즉 빅데이터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인문학이 맞이하게 될 혁명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책이다. 30대 초반의 과학자인 두 저자는 첨단 과학기술이 제공하는 도구를 사용한다면, 인문학이 인간에 관해 지금껏 알지 못했던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낼 수 있으리라 전망한다. 빅데이터는 그동안 물리적, 기술적 한계 때문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영역을 열어젖히며 인문학을 확장해나갈 것이다.




"One of the most exciting developments from the world of ideas in decades, presented with panache by two frighteningly brilliant, endearingly unpretentious, and endlessly creative young scientists." - Steven Pinker, author of "The Better Angels of Our Nature"

Our society has gone from writing snippets of information by hand to generating a vast flood of 1s and 0s that record almost every aspect of our lives: who we know, what we do, where we go, what we buy, and who we love. This year, the world will generate 5 zettabytes of data. (That's a five with twenty-one zeros after it.) Big data is revolutionizing the sciences, transforming the humanities, and renegotiating the boundary between industry and the ivory tower.

What is emerging is a new way of understanding our world, our past, and possibly, our future. In "Uncharted," Erez Aiden and Jean-Baptiste Michel tell the story of how they tapped into this sea of information to create a new kind of telescope: a tool that, instead of uncovering the motions of distant stars, charts trends in human history across the centuries. By teaming up with Google, they were able to analyze the text of millions of books. The result was a new field of research and a scientific tool, the Google Ngram Viewer, so groundbreaking that its public release made the front page of "The New York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and "The Boston Globe," and so addictive that "Mother Jones" called it "the greatest timewaster in the history of the internet."

Using this scope, Aiden and Michel--and millions of users worldwide--are beginning to see answers to a dizzying array of once intractable questions. How quickly does technology spread? Do we talk less about God today? When did people start "having sex" instead of "making love"? At what age do the most famous people become famous? How fast does grammar change? Which writers had their works most effectively censored by the Nazis? When did the spelling "donut" start replacing the venerable "doughnut"? Can we predict the future of human history? Who is better known--Bill Clinton or the rutabaga? All over the world, new scopes are popping up, using big data to quantify the human experience at the grandest scales possible. Yet dangers lurk in this ocean of 1s and 0s--threats to privacy and the specter of ubiquitous government surveillance. Aiden and Michel take readers on a voyage through these uncharted waters.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