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플루토 비밀결사대’다섯 아이들이 뭉쳤다. 부산 기장 지역을 배경으로 도자기 밀매에 얽힌 살인 사건을 풀기 위해 아이들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사건 파일

2005년 제11회 비룡소 황금도깨비상 장편동화 부문 수상작 『플루토 비밀결사대』가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플루토’라는 이름의 비밀결사대를 만든 다섯 아이들이 마을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유추해 가는 추리 동화이다. 플루토는 에드거 앨런 포의 소설 「검은 고양이」에 나오는 고양이 이름으로 염라대왕이라는 뜻. 열두 살 같은 반 친구인, 우진이와 동영이 그리고 금숙이는 허물어진 집터의 비밀 아지트에서 정의와 우정을 맹세한다. 여기에 우진이의 동생 ‘풀꽃 박사’ 서진이, 서진이의 친구 한빛이까지 합세한 다섯 아이들이, 도자기 밀매단과 이 사건이 관련 있다는 것을 밝혀내고 더 나아가 스스로의 힘으로 범인까지 찾아낸다는 이야기. 이 작품은 장편 동화가 가져야 할 안정된 구성력은 물론, 예로부터 도자기가 유명한 기장 지역의 특색을 한껏 살린 배경 묘사, 기장의 대변항에서 멸치 그물을 터는 흥겨운 후릿소리와 멸치 축제 등, 특색 있는 분위기 연출로 본심 위원들로부터 만장일치의 의견을 얻어 수상작으로 결정되었다. 도시를 벗어나 기장이라는 바닷가를 무대로 자연 속에서 아이들이 스스로 큰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박진감 넘치는 모습은, 집 학교 학원으로 뱅글뱅글 돌며 다람쥐 쳇바퀴 같은 생활을 해야 하는 요즘 아이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해 줄 것이다.

모범생은 가라! 한눈파는 즐거움

“엄마는 내가 김빠진 콜라처럼 얌전하길 바라지. 하지만 정말 용감한 사람이 되려면 그러면
안 되지.”

이 동화의 주역은 진정 아이들이다. 사건을 풀게끔 도와주는 어른도 없고, 아이들도 구태여 어른들의 힘을 빌리려 하지 않는다. 오로지 아이들만이 자신들의 기지와 재치로 어려운 문제를 풀어나간다. 공부와 부모들의 과보호 아래서 자연과는 차단된 채 집-학교-학원으로 뺑뺑 돌아야 하는 아이들에게 다음과 같은 우진이의 마음은 아이들의 소망 그 자체일 것이다 .

우진이는 공부가 아니라도 얼마든지 훌륭한 사람이 될 자신이 있었다. 나중에 훌륭한 사람이 되려고 지금 이 재미난 놀이들을 다 포기해야 한다는 건 너무 억울한 일이었다. 봄 햇살이 이렇게 환하고, 불어오는 바람은 또 얼마나 부드럽고 향긋한데. 이런 날 좁은 학원에 틀어박혀 문제집 따위나 풀고 있어야 한다는 건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어린 시절의 특권이라고 할 수 있는 한눈팔기는 어른들의 통제 밑에서는 불가능할지도 모를 일이다. 이 동화는 어렸을 적 누구나 한 번은 꿈꾸어 왔을 비밀 아지트를 중심으로, 열두 살 아이들이 내뿜는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추리 동화의 형식으로 신나게 풀어낸다. 또한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그려진 친구 간의 시기와 형제간의 질투의 모습까지, 어린 시절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인간관계의 모습이 꾸밈없이 담겨 있어, 아이들은 책을 읽고 나서는 어느덧 한 뼘 자란 자신들의 모습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6,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