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성폭력 생존자와 가해자가가 함께 16년 전 강간의 진실을 증언하다
2016년 테드 화제의 강연! 2017년 런던 도서전 화제의 책!


연인이었지만 성폭력의 생존자이자 가해자였던 십 대의 남녀가 16년 후 이국의 땅에서 재회하여 ‘강간의 진실’을 밝힌 실화 에세이. 폭력과 증오의 기억을 화해와 치유의 시간으로 바꿔가는 이 기적의 여정은 2016년 테드 토크에 소개되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아이슬란드의 인기 작가 토르디스 엘바와 호주에서 청소년지도사로 살아가는 톰 스트레인저가 아이슬란드와 호주의 중간 지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일주일간 만나 과거의 시간을 돌아본 이 책은 피해자와 가해자가 함께 써내려간 전례 없는 책이다. 인간이 인간에게 저지를 수 있는 가장 끔찍하고도 영구적인 폭력으로서 강간이 일상화된 오늘의 현실을 아프게 일깨우면서, 남녀 모두가 깨어 있는 의식으로 이 문제에 동참할 것을 뜨거운 체험의 언어로 설득한다.



A woman, a man, a rape, and a hard journey from violence to reconciliation.

One ordinary spring morning in Reykjavik, Thordis Elva kisses her son and partner goodbye before boarding a plane to do an extraordinary thing: fly seven thousand miles south to meet up with the man who raped her when she was just sixteen.

Meanwhile, in Sydney, Australia, Tom Stranger nervously embarks on an equally life-changing journey, wondering whether he is worthy of this meeting.

After exchanging hundreds of searingly honest emails over eight years, Thordis and Tom decided it was time to speak face to face. Coming from opposite sides of the globe, they meet in the middle, in Cape Town, South Africa, a country that is no stranger to violence and the healing power of forgiveness.

South of Forgiveness is an unprecedented collaboration between a survivor and a perpetrator, each equally committed to exploring the darkest moment of their lives. It is a true story about being bent but not broken, of facing fear with courage, and of finding hope even in the most wounded of places.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