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진짜 가족의 의미를 알려 주는 저학년 창작동화이다. 강우는 아빠를 보면 항상 짜증이 난다. 잘생기지도, 운동을 잘하지도, 돈이 많지도 않기 때문이다. 어느 날 우연히 아빠 뽑기 기계를 발견하고 자신이 원하는 아빠를 한 명씩 뽑고 함께 지내면서 정말 좋은 아빠란 어떤 아빠인지 깨닫는다.
세상에 나한테 꼭 맞는 완벽한 아빠가 있을까?

‘아빠’는 아이들의 삶에 큰 영향을 주는 존재이다. 아이가 아빠와 어떤 관계를 맺느냐에 따라서 훗날 사회에 잘 적응하기도 하고, 그렇지 못하기도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렇게 중요한 아빠 역할을 많은 아빠들이 하지 못하고 있다. 이것은 아빠들 탓이 아니다. 아무리 야근과 주말 근무가 많이 없어진 요즘이라지만, 실제 아빠들은 일과 회사 내 인간관계에 치이기 일쑤다. 그렇다 보니 막상 시간이 생겨도 아이와 놀아 주기보다, 잠을 자거나 티브이 앞에 내내 붙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런 시간이 길어질수록 아빠와 아이의 사이는 서먹해지고, 아이가 사춘기를 겪으면서 악화일로에 놓이기도 한다.

이처럼 가정 내에서 중요한 존재인 ‘아빠’를 재미있는 판타지 동화로 풀어낸 책이 이번에 주니어김영사에서 출간되었다. 바로『내 멋대로 아빠 뽑기』이다. 작년에 출간된 『내 멋대로 친구 뽑기』로 꾸준히 호평과 사랑을 받아온 최은옥 작가의 신작으로, 요즘 아이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묘사했으며, 어떤 아빠가 좋은 아빠인지를 감동적으로 알려 준다.

강우는 누구보다 멋지고 좋은 아빠를 갖기 바란다. 곧 참여할 여름 캠프에 최고로 멋진 아빠와 참석에 친구들의 부러움을 받고 싶다. 바로 그날 아빠 뽑기 기계를 발견하고, 자신이 원하는 조건에 맞는 아빠들을 차례로 뽑아 지내 보지만 모두에게서 단점을 보고 쫓아 버린다. 결국 강우는 자신의 진짜 아빠를 뽑은 다솜이를 보며 허전함을 느낀다. 그리고 왜 다솜이가 자신의 아빠를 뽑았는지, 그리고 완벽한 아빠들과 함께 있어도 왜 마음이 쓸쓸한지 생각해 본다. 그리고 ‘진짜 아빠’는 돈이 많거나 잘생기거나, 강우가 제멋대로 행동하도록 두는 아빠가 아니라, 늘 강우를 먼저 생각하고 항상 사랑을 주는 아빠임을 깨닫게 된다.

귀여운 일러스트, 흥미로운 설정, 잔잔한 감동도 느낄 수 있는『내 멋대로 아빠 뽑기』. 이 책은 아이들에게는아빠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아빠들에게는 시간을 내어 주는 여유를 갖게 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