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나를 살린 시들이 이제 너를 지켜주기를
시인 나태주가 뽑은 국내 명시
114편의 눈부신 위로


『시가 나에게 살라고 한다』
-나태주 엮음

“인생은 후회와 회한의 연속이고
시는 어리석은 날들의 기록이다.
내가 쓴 시에는 나의 청춘이 들어있다.
침몰 직전의 청춘.
난파선과 같은 날들이 넘실거린다.”
-나태주, 「시가 나에게 살라고 한다」중에서

시는 영혼의 상처를 다스려주고
거친 마음을 달래주는 약이다.
바로 사람을 살리는 시,
사람과 동행하는 시들이다.

한때 병마와 싸우며 죽음의 문턱에 이르기도 했던 시인 나태주. 그가 극한 상황 속에서 자신을 일으킨 시, 삶을 위로하고 다시 살아갈 힘을 주었던 국내시 114편을 담았다.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에서부터 이병률의 「내 마음의 지도」까지. 우리 문학사에 길이 남을 국내시 114편이 나태주 시인의 목소리로 서술된다. 114편의 시마다 그때 다하지 못한 마음을 덧붙였고 나태주 시인의 개인적인 경험과 에피소드 등을 함께 엮어 삶의 깊이에서 오는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전한다.

“시에서 첫 문장은 신이 주시는 선물이다”라는 말이 있다. 시의 첫 문장을 풀어낸 시인은 이미 시를 완성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생을 보는 독특한 관점, 세상을 보는 새롭고 경이로운 안목 그리고 거친 마음을 만지는 시, 바로 이런 시가 사람을 살리는 시이고 사람과 동행하는 시일 것이다. “인생은 후회와 회한의 연속이고, 시는 어리석은 날들의 기록이다. 내가 쓴 시에는 나의 청춘이 들어있다. 침몰 직전의 청춘. 난파선과 같은 날들이 넘실거린다.” 라고 지난날을 회고했던 나태주 시인. 흔들릴 때마다 그와 동행했던 114편의 시를 읽다보면 삶에 쫓겨 놓쳐버린 청춘의 발자국과 당신의 첫 문장을 다시 찾을 수 있을지 모른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