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독점 연재 우리 시대의 최고 입담꾼 황석영 한국 현대사를 가로지르는 질곡의 기차
작가소개
작가의 말

작가의 말

‘마터2-10’은 산악형 기관차의 제작 번호입니다. 일제 중엽부터 한반도에서 대륙으로 달리던 이 산악형 증기 기관차는 해방 무렵까지 북한에서 운행하던 대부분의 기차였습니다. 같은 번호를 붙인 기관차는 전쟁 중 개성에서 노획되어 북진하던 연합군의 군수를 맡았다가 후퇴하면서 철원 지경에서 폭파 되었습니다. 깡통처럼 껍데기만 남은 기관차는 녹슨 채로 비무장지대에서 풍우를 견디었고 분단의 화석이 되어버렸습니다. 나는 이 기차의 번호를 소설의 제목으로 빌려 왔습니다.

작가의 말 이미지

소설은 내가 1989년 방북했을 때에 평양백화점 부지배인으로 근무하던 어느 노인의 이야기를 듣고 메모해 놓았던 내용이 기초가 되었습니다. 그는 우연하게도 내 유년시절 영등포의 옆 동네에서 살았습니다. 물론 나보다는 훨씬 연상이었고 전쟁 시기에 죽은 그의 중학생 아들도 나보다 열 살이나 위입니다. 그의 이야기에서 할아버지와 자기 자신과 아들에 이르기까지 삼대가 철도원이었다는 말을 듣고 인상 깊게 생각했습니다. 한반도에서 대륙으로 이어지던 철도는 식민지근대와 제국주의의 상징물이기도 했습니다.

세계의 근대는 철도 개척의 역사로 시작되었습니다. 나는 이 세계화체제의 시대에 아직도 분단된 한반도에서 대륙을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는 당시 사람들의 꿈이 어떻게 변형되고 일그러져 왔는지 살펴볼 참입니다. 노동자의 계급의식은 감춰지거나 사라졌지만 그들의 삶의 조건은 별로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나는 인간의 인생살이를 꿈처럼 그려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독자들과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 우리들이 잃어버린 것과 되찾을 것이 무엇인지 알아보려고 합니다.

연재 축하 이벤트

이제까지의 줄거리

이진오는 공장이 폐쇄되고 회사가 다른 회사로 팔리면서 굴뚝 투쟁을 시작한다.좁은 굴뚝 위에서 힘겨운 투쟁을 이어나가는 그는 삼대에 걸친 철도 인생의 환상을 본다. 이일철이 철도원양성소 학교의 이학년이 되던 해에 만주사변이 터지고, 그의 아우 이이철은 인근 철공장에서 조선공산당을 창립하려는 사회주의자들을 만나 공산주의에 눈을 뜨고, 아버지 이백만과 대립하는데...

이제까지의 줄거리 최신화 보기 연재 목록 첫 화 보기
황석영 대표작
  • 해질 무렵

  • 황석영의 밥도둑

  • 개밥바라기별

  • 황석영의 한국 명단편 101 세트

  • 만화 삼국지 1~15 세트

  • 수인 1,2권 세트

  • 모랫말 아이들

  • At Dusk : 황석영 해질 무렵 영문판 : 2019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후보작

  • Familiar Things : 황석영 낯익은 세상 영문판

  • The Shadow of Arms : 황석영 무기의 그늘 영문판

  • The Old Garden : 황석영 오래된 정원 영문판

  •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 삼포 가는 길

  • 여울물 소리

  • 황석영 문학 50년 기념 특별한정판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