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프랑수아 를로르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프랑수아 를로르
관심작가 알림신청
Francois Lelord
1953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1985년 의학박사학위와 정신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의과대학에 재학 중이던 를로르는 아동 자폐증 전문가를 아버지로 둔 탓에 정신과 의사란 직업이 얼마나 어렵고 고통스러운 직업인지 너무도 잘 알고 있었지만 환자들을 검진하기보다는 이들의 이야기를 듣는 데 깊은 관심을 갖게 됨으로써 아버지 뒤를 이어 정신과를 택하게 되었다. 의사 자격증을 취득한 다음 1년 간 미국 정신의학계에 몸담게 되며, 프랑스로 귀국해서 1986년~88년, 파리 르네 데카르트 대학 병원인 네케르 병원의 정신과 과장을 지낸다.

건축과 회화, 문학 등 다방면에 관심을 가진 그는 현대인들의 정신질환을 치유하기 위한 또 다른 방법으로 글쓰기를 시작하고, 빼어난 글 솜씨 덕택에 펴낸 저서 가운데 여러 권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02년 자신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한 『엑또르 씨의 행복 여행』(국내 『꾸뻬 씨』로 소개)을 출간했다. 행복의 의미를 찾아 떠난 정신과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출간과 동시에 유럽에서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르며 전 세계 12개 국에서 소개되었다. 2006년 9월에는 세 번째 시리즈 『엑또르 씨의 시간 여행Le nouveau voyage d'Hector a la recherche du temps qui passe』이 출간되었다.

현재 를로르는 정신과 의사로서 NGO단체 알랭 카르팡티에 센터에서 일하며,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를로르의 저서로는 『꾸뻬 씨의 행복 여행』,『감정의 힘』,『엑토르, 그리고 사랑의 비밀』, 『혼란스런 사랑 나라의 윌리크』, 『다루기 힘든 사람들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미치광이들을 위한 자유』, 『엑토르 씨의 시간 여행』, 『정신과 의사의 콩트』 등이 있다.

프랑수아 를로르의 다른 상품

역 : 지연리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지연리
관심작가 알림신청
1995년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1999년 프랑스로 건너가 파리 제8대학에서 조형미술을 공부했다. 2004년 정헌메세나 유럽 청년 작가상을 수상했다. 탄생과 소멸, 평면과 입체, 빛과 어둠 등 이분된 양극 사이에 주목한 작품을 [Entre-temps, 1과 2/1] [Entrevoir] [꿈속의 꿈] 등 개인전과 여러 단체전을 통해 꾸준히 발표해 왔다. 현재 서울을 기반으로 화가, 삽화가, 번역가, 그림책 작가로 활동 중이다.

쓰고 그린 책으로 『파란 심장』이 있으며 『내가 혼자 있을 때』 외 다수의 도서에 그림을 그려 넣었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을 시작으로 몇몇 필명을 사용해 『행복한 걸인 사무엘』, 『너의 꿈 끝까지 가라』, 『남은 생의 첫날』, 『내가 언제나 바보 늙은이였던 건 아니야』, 『북극에서 온 남자, 울릭』, 『오늘도 살아내겠습니다』, 『두 갈래 길』, 『코끼리에게 필요한 것은?』 등을 우리말로 옮겼고, 옮기고 그린 책으로 『내가 언제나 바보 늙은이였던 건 아니야』 『남은 생의 첫날』 『행복한 걸인 사무엘』 등이 있다. 『술 취한 코끼리 길들이기』, 『Big&bang』, 『매일 아침 1분』, 『세상은 나를 울게 하고 나는 세상을 웃게 한다』 등 한국과 프랑스에서 다수의 도서에 그림을 그렸다.

지연리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