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저 : 유희경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유희경
관심작가 알림신청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과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했다. 200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데뷔, 시인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오늘 아침 단어』 『당신의 자리-나무로 자라는 방법』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산문집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세상 어딘가에 하나쯤』 등을 펴냈다. 시 동인 ‘작란’의 한 사람.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시인이고, 시집서점 ‘위트 앤 시니컬’의 서점지기이다. 시집을 펼쳐 잠시 어딘가로 다녀오는 사람들을 마중한다. 종종 서점에 머무는 독자들에게 머그에 커피를 담아 건네곤 한다. 종일 이 작은 서점 일의 즐거움에 대해 궁리한다.

유희경의 다른 상품

[대여] 당신이 잃어버린 것

[대여] 당신이 잃어버린 것

7,000 (30%)

'[대여] 당신이 잃어버린 것' 상세페이지 이동

겨울밤 토끼 걱정

겨울밤 토끼 걱정

7,000

'겨울밤 토끼 걱정' 상세페이지 이동

오늘 아침 단어 - 문학과지성 시인선 393

오늘 아침 단어 - 문학과지성 시인선 393

6,300

'오늘 아침 단어 - 문학과지성 시인선 393' 상세페이지 이동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9,800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상세페이지 이동

당신이 잃어버린 것

당신이 잃어버린 것

10,000

'당신이 잃어버린 것' 상세페이지 이동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6,300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