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저 : 이병률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이병률
관심작가 알림신청
1967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났다.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9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 「좋은 사람들」,「그날엔」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시집 『당신은 어딘가로 가려 한다』, 『바람의 사생활』, 『찬란』, 『눈사람 여관』, 『바다는 잘 있습니다』 등과 여행산문집 『끌림』,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내 옆에 있는 사람』, 산문집 『혼자가 혼자에게』가 있으며, 제11회 현대시학 작품상, 발견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는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들을 순서대로 적어내려가기 위해 글쓰기를 시작했다가 실수처럼 그 길로 접어들었다. 스무 살, 카메라의 묘한 생김새에 끌려 중고카메라를 샀고 그 후로 간혹 사진적인 삶을 산다. 사람 속에 있는 것, 그 사람의 냄새를 참지 못하여 자주 먼 길을 떠나며 오래지 않아 돌아와 사람 속에 있다. 달라지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진실이 존재하므로 달라지기 위해 애쓸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안다. 전기의 힘으로 작동하는 사물에 죽도록 약하며 한번 몸속에 들어온 지방이 빠져나가지 않는 체질로 인해 자주 굶으며 또한 폭식한다. 술 마시지 않는 사람과는 친해지지 않는다. 시간을 바라볼 줄 아는 나이가 되었으며 정상적이지 못한 기분에 수문을 열어줘야 할 땐 속도, 초콜릿, 이어폰 등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일방적인 것은 도저히 참지 못하나 간혹 당신에게 일방적이기도 하다.

이병률의 다른 상품

누군가를 이토록 사랑한 적

누군가를 이토록 사랑한 적

10,800 (10%)

'누군가를 이토록 사랑한 적' 상세페이지 이동

바다는 잘 있습니다

바다는 잘 있습니다

10,800 (10%)

'바다는 잘 있습니다' 상세페이지 이동

꽃이 오고 사람이 온다

꽃이 오고 사람이 온다

11,700 (10%)

'꽃이 오고 사람이 온다' 상세페이지 이동

느낌 그게 뭔데, 문장

느낌 그게 뭔데, 문장

13,500 (10%)

'느낌 그게 뭔데, 문장' 상세페이지 이동

흥청망청 살아도 우린 행복할 거야

흥청망청 살아도 우린 행복할 거야

12,600 (10%)

'흥청망청 살아도 우린 행복할 거야' 상세페이지 이동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10,800 (10%)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상세페이지 이동

나는 나무가 되고 구름 되어

나는 나무가 되고 구름 되어

11,700 (10%)

'나는 나무가 되고 구름 되어' 상세페이지 이동

내 옆에 있는 사람

내 옆에 있는 사람

13,770 (10%)

'내 옆에 있는 사람'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