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3명)

이전

저 : 장 뤽 포르케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장 뤽 포르케
관심작가 알림신청
프랑스 시사 풍자 주간지 〈카나르 앙셰네〉에 25년간 글을 써 왔다. 뉴스를 포착해 냉소적인 사회 비평을 퍼붓는 짓궂은 오리(카나르) 중 한 명으로,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인의 위선을 유머러스하게 비판하고 있다. 《마지막 큰바다쇠오리에게 보내는 편지》를 지었다.

역 : 장한라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장한라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에서 인류학과 불어불문학을 전공했으며,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에서 그리스 · 로마 고전을 읽고 비평했다. 교보문고 보라(VORA) 에디터로 활동했다. 국제학술대회 통역과 사회과학 분야 논문 번역을 맡으며, 서울대학교 교수 및 명예교수의 영어 코치를 담당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동물들의 위대한 법정』 『남달라도 괜찮아』 『말의 무게』 『나는 여자고, 이건 내 몸입니다』 등이 있으며, 함께 쓴 책으로 『너와 나의 야자 시간』 『게을러도 괜찮아』 등이 있다.

구입한 물건을 오래 쓰고, 되도록 음식은 남기지 않고 다 먹고,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으려 노력한다.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식으로 환경을 생각하며 살아가고 싶다. 글을 쓰거나 옮기며 여행 생활자로 지내고 있다. 곳곳을 돌아다니며 채집한 경험의 기록을 『열두 달 초록의 말들』로 한데 모았다.

장한라의 다른 상품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인류 진화의 일곱 걸음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인류 진화의 일곱 걸음

12,300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인류 진화의 일곱 걸음' 상세페이지 이동

예루살렘의 역사

예루살렘의 역사

19,950

'예루살렘의 역사' 상세페이지 이동

남달라도 괜찮아

남달라도 괜찮아

10,500

'남달라도 괜찮아' 상세페이지 이동

우리가 살에 관해 말하지 않는 것들

우리가 살에 관해 말하지 않는 것들

11,900

'우리가 살에 관해 말하지 않는 것들' 상세페이지 이동

내 글이 구린 건 맞춤법 때문이 아니다

내 글이 구린 건 맞춤법 때문이 아니다

11,000

'내 글이 구린 건 맞춤법 때문이 아니다' 상세페이지 이동

너와 나의 야자 시간

너와 나의 야자 시간

9,100

'너와 나의 야자 시간' 상세페이지 이동

참지 않는 여자들

참지 않는 여자들

10,500

'참지 않는 여자들' 상세페이지 이동

위험한 도서관

위험한 도서관

13,320

'위험한 도서관'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