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김미소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김미소
관심작가 알림신청
응용언어학 박사. 일본 다마가와대학에서 ‘공통어로서의 영어 센터’ 전임교원으로 일하고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에서 학술 영작문, 문법, 세계의 영어 등을 가르쳤다. 현재는 일본 대학생들이 자신의 삶 속에 영어를 녹일 수 있도록 함께 배우고 연습하고 대화하고 있다. "한국, 미국, 일본 세 나라의 문화와 언어 사이에서 항상 길을 잃고 헤매지만, 그럴 때마다 새로운 생각거리를 줍고 곱씹게 된다. 이 생각들이 논문과 글이 되고, 수업 방식이 되고, 삶의 일부가 되었다. 앞으로도 언어, 문화, 사회, 관계가 교차하는 곳에서 길 찾기를 이어가고 싶다."

김미소 의 다른 상품

긴 인생을 위한 짧은 일어 책

긴 인생을 위한 짧은 일어 책

11,700

'긴 인생을 위한 짧은 일어 책' 상세페이지 이동

벨 훅스 같이 읽기

벨 훅스 같이 읽기

11,200

'벨 훅스 같이 읽기' 상세페이지 이동

지금 시작하는 평등한 교실

지금 시작하는 평등한 교실

10,500

'지금 시작하는 평등한 교실' 상세페이지 이동

언어가 삶이 될 때

언어가 삶이 될 때

12,000

'언어가 삶이 될 때' 상세페이지 이동

글 : 박혜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글 : 박혜윤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로 일한 뒤, 워싱턴대학교에서 교육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학생이 되어 기숙사로 가버린 언니를 그리워하는 중학생 둘째와 남편과 함께 시애틀에서 한 시간 떨어진 시골에서 산다. 한국의 입시를 신봉한 덕에 수능 영어, 토플 등은 만점 가까운 점수를 받았으나 미국에 가서 시험 바깥의 영어는 완전히 다른 영역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렇다고 영어가 어려웠던 적도 영어 때문에 곤란했던 적도 없다. 적어도 나 자신은…. 대신 내 이야기를 듣는 원어민에게 그들의 이해력이 의심스럽다는 주장을 틀린 영어로 태연하게 전하곤 한다. 천천히 음미하듯 영어를 읽으며 원어민들의 사고방식에 대해 상상하기를 좋아한다. 원어민의 영어를 목표로 실력을 높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느끼고 생각하는 한국어와 영어의 세계를 새롭게 이해하기 위해서 공부한다. 이렇게 영어를 도구로 끊임없이 실험하고 발견하며 지낸다. 영어 공부는 절대로 영어에 머무르지 않기 때문이다. 지은 책으로 『숲속의 자본주의자』 『도시인의 월든』 『오히려 최첨단 가족』 『부모는 관객이다』 등이 있다.

박혜윤의 다른 상품

도시인의 월든

도시인의 월든

11,700

'도시인의 월든' 상세페이지 이동

숲속의 자본주의자

숲속의 자본주의자

10,500

'숲속의 자본주의자'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