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황부농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황부농
관심작가 알림신청
이후북스 책방지기입니다. 책을 좋아했지만, 책방을 운영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인생이 계획대로 흘러가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계획하지 않은 인생도 충분히 원하던 삶 이상으로 즐거울 수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매일 책을 읽고 책을 팔고 책을 삽니다. 혹은 책을 사서 책을 읽고 책을 팝니다. 아니 책을 팔고 책을 사서 책을 읽습니다. 똑같은 일 아니냐고? 글쎄요. 일상은 반복되니까요. 하지만 반복되는 일상 사이에는 콕 집어 설명할 수 없는 여백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 여백을 채우기 위해 저녁에는 일기를 씁니다. 일기를 쓰는 건 제게 있어 하루의 마침표와도 같고 내일을 시작하는 들여쓰기 같기도 합니다. 일기를 쓰면서 고양이 네 마리를 돌보는 집사입니다. 훌륭한 집사가 되는 건 저의 가장 큰 바람입니다. 사실 반은 이루었습니다. 『우리 동네 고양이』란 시집을 썼습니다. 책 소개에 굉장히 어려움을 느끼는 책방지기이지만 계속 책방에서 책을 소개하고 일기를 쓰겠습니다. 물론 고양이도 잘 돌보겠습니다.

황부농의 다른 상품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10,850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상세페이지 이동

그림 : 서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그림 : 서귤
관심작가 알림신청
평범한 회사원, 작가. 퇴근하면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쓴다. 독립출판으로 그림책을 내면서 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만화, 에세이, 소설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귤을 좋아해서 겨울이면 손이 노랗다. 그림책, 만화에서 에세이까지 종횡무진 다양한 장르에서 재치를 떨치며 활보하고 있다. 『고양이의 크기』, 『책 낸 자』, 『환불 불가 여행』, 『판타스틱 우울백서』, 『파리타임』, 『어피치, 마음에도 엉덩이가 필요해』, 『인생은 엇나가야 제맛』 등이 있다. 2021년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에서 『디 아이돌』로 우수상을 받았다.

서귤의 다른 상품

애욕의 고전소설

애욕의 고전소설

12,600

'애욕의 고전소설' 상세페이지 이동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10,850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상세페이지 이동

삼국평화고등학교 테러 사건

삼국평화고등학교 테러 사건

11,760

'삼국평화고등학교 테러 사건' 상세페이지 이동

고양이의 크기

고양이의 크기

10,500

'고양이의 크기' 상세페이지 이동

모든 시도는 따뜻할 수밖에

모든 시도는 따뜻할 수밖에

9,450

'모든 시도는 따뜻할 수밖에' 상세페이지 이동

판타스틱 우울백서

판타스틱 우울백서

9,800

'판타스틱 우울백서' 상세페이지 이동

애욕의 한국소설

애욕의 한국소설

12,000

'애욕의 한국소설'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