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저 : 이지영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이지영
관심작가 알림신청
1988년생 11년 차 지방행정직 공무원. 어려서부터 공부는 잘하지도 못하지도 않았다. 특별한 꿈도 없어서 “안정적인 직장이 최고”라던 엄마의 바람에 따라 장래 희망은 줄곧 공무원이었다. 그렇게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스물한 살에 공시생 대열에 합류, 스물셋에 ‘부산시 일반 행정직 9급 최연소 합격자’가 되었다. 공직에서의 10년은 롤러코스터 그 자체였다. 걸핏하면 “니 이름 뭐야?”를 시전하는 민원인, 매일같이 반복되는 단순 업무에 지쳐 가슴속의 사직서를 얼마나 자주 움켜쥐었던지. 그러다가도 도와줘서 고맙다는 주민의 말 한마디에 제법 쓸모 있는 공무원이 된 것 같아 보람도 느낀다. 이제는 젊은 꼰대가 되어가는 건 아닌지 의심하며 주변을 돌아볼 여유도 생겼다. 특히 9급 퇴직자들의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안타까웠다. 누군가가 말단 공무원의 일과 삶을 진솔하게 일러주었다면 그들의 선택이 조금은 달랐을까 하고. 공무원으로 살고 싶고 또 그렇게 살기 시작한 이들의 시행착오를 조금이라도 줄여주고 싶은 마음에 이 책을 썼다. 2015년부터 카카오 브런치에서 필명 ‘AMARANTH’로 글쓰기 활동을 이어왔고 1만여 명의 구독자와 소통하고 있다. 2019년에는 6개월간의 휴직 생활을 담은 에세이집 『서른의 휴직』을 출간했다.

이지영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