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오션 브엉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오션 브엉
관심작가 알림신청
Ocean Vuong
1988년 베트남 호찌민 시에서 태어나 두 살 때 미국으로 이주했다. 뉴욕시립대학교 브루클린 칼리지와 뉴욕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여러 지면에 시를 발표하였으며 2016년 첫 시집 『총상 입은 밤하늘』을 출간하였다. 할머니와 어머니로 이어지는 자신의 가족사와 이에 얽힌 베트남전이라는 역사, 미국이라는 나라, 퀴어로서의 삶 등을 날카로운 동시에 따뜻한 언어로 담아낸 이 시집으로 T.S. 엘리엇상, 휘팅상, 톰건상, 포워드상을 수상했으며, 『뉴욕 타임스』 『뉴요커』 『가디언』 등 영미권 주요 매체에서 뽑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2019년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첫 소설 『지상에서 우리는 잠시 매혹적이다』 를, 2022년에는 두번째 시집 『시간은 어머니』를 출간하였다. 현재 뉴욕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다.

역 : 김목인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목인
관심작가 알림신청
싱어송라이터, 작가, 번역가로 다채롭게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다르마 행려』, 『울부짖음: Howl』, 『지상에서 우리는 잠시 매혹적이다』, 『스위스의 고양이 사다리』, 『시시한 말·끝나지 않는 혁명의 스케치』, 『폴링 업』 등이 있고, 지은 책으로 『직업으로서의 음악가』, 『음악가 김목인의 걸어 다니는 수첩』, 『미공개 실내악』, 『영감의 말들』, 『마르셀 아코디언 클럽』 등이 있다. 음반 「음악가 자신의 노래」, 「한 다발의 시선」, 「콜라보 씨의 일일」, 「저장된 풍경」을 발표했다.

작곡가, 싱어송라이터. 1978년 충주에서 태어났다. 밴드 [캐비넷 싱얼롱즈]의 멤버로 음악을 시작해 현재는 자신의 이름으로, 또 [집시앤피쉬 오케스트라]의 멤버로도 활동하고 있다. 「리틀 팡파레」(캐비넷 싱얼롱즈), 「음악가 자신의 노래」, 「한 다발의 시선」, 「콜라보 씨의 일일」 등의 앨범을 발표했다.

2015년 잭 케루악의 『다르마 행려』를 옮기며 번역과 집필을 겸해오고 있다. 번역서로는 『Howl : 울부짖음과 다른 시들』 『리얼리티 샌드위치』 『한결같이 흘러가는 시간』 『고양이 책』 『강아지 책』 『지상에서 우리는 잠시 매혹적이다』, 저서로는 『직업으로서의 음악가』 『음악가 김목인의 걸어 다니는 수첩』 등이 있다.

김목인의 다른 상품

마흔 살, 그 많던 친구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마흔 살, 그 많던 친구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14,400

'마흔 살, 그 많던 친구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상세페이지 이동

마르셀 아코디언 클럽

마르셀 아코디언 클럽

9,100

'마르셀 아코디언 클럽' 상세페이지 이동

서울의 공원

서울의 공원

31,500

'서울의 공원' 상세페이지 이동

영감의 말들

영감의 말들

9,900 (10%)

'영감의 말들' 상세페이지 이동

음악가 김목인의 걸어 다니는 수첩

음악가 김목인의 걸어 다니는 수첩

9,800

'음악가 김목인의 걸어 다니는 수첩' 상세페이지 이동

직업으로서의 음악가

직업으로서의 음악가

11,250

'직업으로서의 음악가'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