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래티샤 콜롱바니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래티샤 콜롱바니
관심작가 알림신청
Laetitia Colombani
1976년 프랑스 보르도 출생으로 루이 뤼미에르 영화학교에서 카메라, 조명, 특수효과에 대해 공부했고, 파리 국립 연극학교에서 연기를 배웠다. 프랑스에서 시나리오 작가이자 영화감독,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1998년 단편영화 [마지막 메시지Le Dernier Bip], 1999년 [메모리 칩Memoire de Puce]의 시나리오를 직접 쓰고 연출했다. 2002년에는 한국에서도 개봉한 오드리 토투 주연의 영화 [히 러브스 미A Lafolie... pas du tout]의 감독을 맡아 호평 받았고, 2008년에는 카트린 드뇌브 주연의 영화 [스타와 나Mes stars et moi]의 시나리오를 직접 쓰고 감독했다. 2017년, 첫 장편소설 『세 갈래 길La Tresse』을 발표하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세 갈래 길』은 프랑스 사회에서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전 세계 27개국에서 출간되었다.

래티샤 콜롱바니의 다른 상품

역 : 임미경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임미경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강의하고 있다. 2004년 [세계의 문학]에 단편소설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미고, 내 거울 속의 지옥』을 발표했으며 옮긴 책으로 스탕달의 『적과 흑』, 『아르망스』, 래티샤 콜롱바니의 『세 갈래 길』, 조엘 디케르의 『스테파니 메일러 실종사건』, 『볼티모어의 서』, 르 클레지오의 『열병』, 콜레트의 『암고양이』, 마리 다리외세크의 『남자를 사랑해야 한다』, 그웨나엘 오브리의 『페르소나』, 다비드 포앙키노스의 『시작은 키스』, 질 르루아의 『앨라배마 송』, 곰브로비치의 『포르노그라피아』, 크리스티앙 자크의 『오시리스의 신비』, 줄리아 크리스테바&카트린 클레망의 『여성과 성스러움』, 피귀르미틱총서 『롤리타』, 『뽀뽀상자』, 『영혼의 기억』, 『나무 인간』, 『이집트 문명』 외 다수가 있다.

임미경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