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안드리 스나이르 마그나손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안드리 스나이르 마그나손
관심작가 알림신청
Andri Snær Magnason
아이슬란드 작가, 환경 운동가. 1973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태어나 미국 뉴저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아이슬란드 대학교에 진학해 아이슬란드 문학을 공부했고, 1997년 졸업 후 아우르드니 마그뉘손 중세연구소에서 아이슬란드 구비문학을 채록했다. 1995년 시집을 발표하며 문단에 처음 등장했으며, 이후 소설 『푸른 별 아이들』 『시간 상자』 『러브 스타』, 논픽션 『꿈의 땅: 겁에 질린 나라를 위한 자조 지침서』 등을 발표했다. 아이슬란드문학상 논픽션 부문(2006), 독일 알프레드토퍼재단 카이로스상(2010), 아이슬란드문학상 아동픽션 부문(2013) 등을 수상했다. 환경과 사회문제에 대해 발언하고 행동하는 활동가로서, 아이슬란드 고원 파괴 계획에 대항해 오랜 기간 적극적으로 맞서 싸웠다. 지구온난화가 아이슬란드 자연에 끼친 거대한 영향에 대해서도 지치지 않고 글을 써왔다. 또한 2008년 아이슬란드에 미국발 금융 위기가 닥쳤을 때는 동명 논픽션을 원작으로 한 다큐멘터리 [꿈의 땅: 겁에 질린 나라를 위한 자조 침서](2009)를 공동 연출해 많은 아이슬란드인들의 두려움을 가라앉혀주기도 했다. 2016년에는 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아이슬란드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는데, 아홉 명의 후보 중 세 번째로 많은 득표를 얻었다. 한편 2019년 8월 유럽과학교육연구협회 주관 제13차 컨퍼런스에서는 환경위기에 관한 날카롭고도 감동적인 기조연설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현재 레이캬비크에서 아내와 네 아이와 살며 집필과 환경운동에 전념하고 있다.

역 : 노승영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노승영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지과학 협동과정을 수료했다. 컴퓨터 회사에서 번역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환경단체에서 일했다. ‘내가 깨끗해질수록 세상이 더러워진다’라고 생각한다. 박산호 번역가와 함께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썼으며,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길 멈출 때』 『오늘의 법칙』 『서왕모의 강림』 『에 우니부스 플루람』 『여우와 나』 『끈이론』 『유레카』 『시간과 물에 대하여』 『향모를 땋으며』 『약속의 땅』 『자본가의 탄생』 『새의 감각』 『나무의 노래』 등 다수의 책을 한국어로 옮겼다. 2017년 『말레이 제도』로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선정 제35회 한국과학기술도서상 번역상을 받았다. 홈페이지(http://socoop.net)에서 그동안 작업한 책들의 정보와 정오표, 칼럼과 서평 등을 볼 수 있다.

노승영의 다른 상품

[대여] 가상 현실의 탄생

[대여] 가상 현실의 탄생

9,000 (50%)

'[대여] 가상 현실의 탄생' 상세페이지 이동

세상 모든 것의 물질

세상 모든 것의 물질

15,400

'세상 모든 것의 물질' 상세페이지 이동

창조적 유전자

창조적 유전자

18,800

'창조적 유전자' 상세페이지 이동

세계 그 자체

세계 그 자체

11,800

'세계 그 자체' 상세페이지 이동

지구의 마지막 숲을 걷다

지구의 마지막 숲을 걷다

16,500

'지구의 마지막 숲을 걷다' 상세페이지 이동

이야기를 횡단하는 호모 픽투스의 모험

이야기를 횡단하는 호모 픽투스의 모험

12,600

'이야기를 횡단하는 호모 픽투스의 모험' 상세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