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굿바이, 욘더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44
정가
8,400
판매가
7,560(10%할인 , 종이책 정가 대비 37%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당신은 이제 원작을 보고 싶다! 영화 드라마 eBook 한번에 찾아보기
[READ NOW] 2021년 10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0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16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34.15MB ?
ISBN13 9788934953814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공간, '욘더' 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제4회 대한민국 뉴웨이브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김장환의 장편. 심사위원단으로부터 문학이 그려낼 수 있는 가장 하이테크하면서도 따뜻한 미래를 그렸다는 평을 받은 이 작품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미래의 어떤 순간, 문명의 발달과 인류의 진화가 놀라운 결과들을 만들어내는 어떠한 시점에도 인간의 미래는 기술의 확장보다는 감성의 회복에 있음을 말한다.

소설의 배경은 지금으로부터 30년 후의 서울. 현실과 사이버 스페이스가 한 데 섞이고 인류가 기계와 어울려 새로운 진화를 꿈꾸는 유비쿼터스 월드다. 암으로 아내를 떠나보낸 주인공은 어느날 사이버 공간에 저장해둔 아내의 기억, 아바타를 만나게 되고 그녀와 함께 하기 위해 육신을 버리고 아내와 함께 할 수 있는 마지막 공간인 '욘더'로 들어가기로 결심하는데…….

저자는 작품을 통해 매혹적인 이야기를 전해줌과 동시에 가장 앞서가는 테크놀로지의 구현으로 결국 인간이 얻고자 한 것은 마음이며 사랑이라는 것을 역설한다. 이는 자연스러운 흐름을 거슬러 과거의 기억을 붙잡기보다는 변화와 망각을 받아들이는 것이 진정한 행복을 가져온다는, 평범하면서도 간과하기 쉬운 진리를 담고 있는 것으로, 기술의 발달이 야기하는 '인간'의 상실에 대해 깊이 있는 질문을 던진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I will see you in my dreams
2. 거짓된 희망
3. 여보 나 여기 있어
4. 바이앤바이
5. 피치의 방 사람들
6. 나는 챈스예요
7. 자살의 에피데믹
8. 부흥사 K
9. 악한 것에는 악한 것으로 대항한다
10. 두 개의 기억이 서로 만나지 않게
11. 욘더
12. 그녀가 있다
13. 욘더로 가는 사람들
14. 사이보그 타운
15. 미디엄 세이렌
16. Down the Spiral
17. 이후의 집
18. Cyberspace Heaven
19. 당신의 천국
20. 오블리비온
21. 이것을 원하지 않는다

작가의 말
용어해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공간 '욘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서영은, 김성곤, 구효서, 정지아, 김미현, 김탁환…
이 시대 최고의 작가와 평론가들이 선택한 새로운 감각!
우리는 지금껏 이런 소설을 기다려왔다!

지극한 사랑은 감성을 자극하고 기기묘묘한 미래 풍경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상상력을 극한까지 끌어올리면서도 인간을 포기하지 않는 작품!_조선일보

"행복과 불행, 기억과 망각, 영원과 죽음… 당신은 어느 쪽입니까?"

지금으로부터 30년 후의 서울, 현실과 사이버 스페이스가 한 데 섞이고 인류가 기계와 어울려 새로운 진화를 꿈꾸는 유비쿼터스 월드에 사는 기자 '홀'은 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를 잊지 못해 괴로워한다. 그로부터 2년여 후, 아내의 흔적조차 희미해졌을 무렵 아내의 이름을 단 한 통의 이메일이 도착한다. "여보, 나 여기 있어." 홀은 그녀가 생전에 자신의 기억을 모아 사이버 공간에 저장해두었음을 알게 되고 그곳에서 아내의 아바타를 만난다. 그리고 마침내, 아내와 완전히 함께할 수 있을 수 있는 마지막 장소 '욘더'로 들어가기 위해 육신을 버리기로 결심하는데.

문학이 그려낼 수 있는 가장 하이테크하면서도 따뜻한 미래. 진정한 행복은 기억이 아닌 망각에 있다는 역설, 희망은 기술이 아닌 감성에 있다는 진리를 깨닫게 하는 수작!_뉴웨이브문학상 심사위원단

'욘더'는 '만들어진 천국'의 허구성을 행복과 불행, 기억과 망각, 영원과 죽음에 대한 문명적 성찰을 통해 비판하는 수작이다. 뇌를 다운받아 사는 죽은 자들의 삶, 즉 '포스트 데스(post-death)'를 사는 '포스트 휴먼(post-human)'의 '포스트 리얼리티(post-reality)'를 문제 삼고 있다.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기계'에서 '죽음보다 더 못한 삶'으로 문명 비판의 패러다임이 옮겨졌음을 실감 나게 형상화했다. 이 때문에 이 소설의 기계적 상상력에는 습기와 온기가 내장되어 있다.
문명이란 '더 좋은 무덤'을 짓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거나 인간의 행복은 '기억이 아니라 망각'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작가는 문명 발달이 가져 올 영원성이나 불멸성이 행복을 보장해주지 않는다는 최종 명제에 도달한다. 인간의 미래는 기술의 확장이 아닌 감성의 회복에 있다는 진리, 불가능한 천국을 포기해야 지금 이곳을 천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역설, 안전하게 사는 것이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는 모순을 인정하게 하는 소설이 바로 '욘더'이다. _심사평 전문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