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아주 아주 특별한 집
중고도서

아주 아주 특별한 집

정가
10,000
중고판매가
2,500 (7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3년 10월 10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30쪽 | 301g | 210*297*15mm
ISBN13 9788952769848
ISBN10 8952769848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3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한 어린아이가 자신을 위한 아주 특별한 집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 집은 다람쥐 집도, 당나귀 집도 아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아주 특별한 집이다. 그 집에 있는 침대, 선반, 의자, 문, 벽 등이 모두 특별하다. 그곳에서 아이는 거북, 토끼, 거인, 원숭이, 스컹크, 늙은 사자와 함께 비밀 이야기도 하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노래도 부르고, 신이 나서 소리를 지른다. 그러면서 아이는 골짜기에도 없고 깊은 구멍에도 없고 나무 위나 침대 아래에도 없는 특별한 집이 바로 자기 머릿속에 있다고 말해 준다. 머릿속에 있는 아주 특별한 집에서 마음껏 뛰놀고 노래하는 아이의 즐거운 상상력이 우리의 마음을 유쾌하게 만든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1954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어린아이의 상상이 담긴 노랫말과 창의적인 그림이 생동감 넘치는 그림책의 고전


1954년에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이 책은 현대 그림책의 거장인 모리스 샌닥의 뛰어난 드로잉과 어린아이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포착하는 루스 크라우스의 시적인 글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1953년에 미국에서 첫 출간되었으며, 이번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개된 그림책이다. 한 아이의 상상력에서 시작되는 아주 특별한 집에 대한 이야기는 마치 하나의 노래와 움직이는 그림처럼 생동감이 넘친다.

그림책의 대가 모리스 샌닥과 루스 크라우스가 만나 탄생된 독창적인 작품

모리스 샌닥과 루스 크라우스는 8권의 책을 함께 작업했는데, 그중 이 책은 1953년에 미국에서 첫 출간된 고전이다. 그림책의 대가라 할 수 있는 두 사람은 이 책에서 글과 그림이 어떻게 상호 보완하며 완벽하게 어우러질 수 있는지를 보여 주었다.
모리스 샌닥은 루스 크라우스를 어린이 문학 세계의 거인이라고 극찬했다. 그 명성에 걸맞게 그녀의 작품들을 보면 어린아이의 삶을 정확하게 포착하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기지 넘치게 표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의 글도 천진난만한 아이의 상상력과 생각이 리드미컬한 노랫말로 표현되어, 읽으면 읽을수록 어깨가 들썩거리게 된다.
모리스 샌닥의 그림은 또 어떠한가. 이렇듯 글과 어울리게 생동감 넘치는 그림이 또 있을까 싶다. 그림은 오렌지색, 파란색, 먹선으로만 되어 있지만, 아이와 동물 친구들의 움직임을 표현하는 데에는 전혀 부족함이 없다. 펜촉 끝에서 나오는 선이 마치 꿈틀거리는 것 같고, 그 느낌이 매우 경쾌하여 저절로 그림책 속에 빠져든다.
어떤 극적인 사건도 없고, 컬러풀하고 화려한 그림도 아니지만, 순수한 아이의 마음이 오롯이 담긴 매력적이고 독창적인 작품이다.

어린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이야기

어린아이의 무궁무진한 상상력과 마음속 이야기를 제대로 보여 주고 있는 그림책이다. 이 책에서 주인공 아이가 소개하고 있는 아주 특별한 집은 산 위에 있거나 동네 골목에 있는 건물 형태의 집이 아니다. 아이의 머릿속에 들어 있는 상상의 공간에 지어진 집이다. 그곳에서 아이는 방해꾼 없이 자기가 놀고 싶은 대로 마음껏 뛰논다. 아이가 자신의 특별한 친구들과 노는 모습을 보면 매우 자유분방하게 놀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아이는 아주 특별한 침대, 선반, 의자, 테이블을 놀잇감처럼 다룬다. 쿵쿵 뛰기도 하고, 대롱대롱 매달리기도 하고, 목청껏 노래도 부른다. 또 일부러 부스러기를 흘리며 과자를 먹기도 한다. 토끼가 문을 뜯어 먹고, 거인이 음료수를 마시다가 바닥에 쏟아도 잘못했다고 혼내지 않는다. 집 안이 점점 엉망이 되어 가지만 누구 하나 멈출 생각을 하지 않고, 놀이의 즐거움은 점점 고조된다. “또 해! 또 해!” 하고 입을 모아 소리칠 정도로 말이다. 이렇듯 감시와 통제가 없는 세계에서 발산되는 어린아이의 욕망과 욕구는 짜릿함과 즐거움을 넘어 아이에게 무한한 창의력과 에너지를 키워 주는 원천이 된다. 아이들의 상상은 어른들의 생각을 한참 뛰어넘는다. 기발하고 깜짝 놀랄 만한 상상의 세계가 아이들에게는 있다. 그런 상상 속 공간에서는 무슨 일이든 가능하다. 내가 하고 싶은 일들을 마음껏 할 수 있다면, 그보다 가슴 뛰는 일이 또 어디 있을까?

아이와 어른이 함께 읽으며 행복해질 수 있는 그림책

파란 멜빵바지를 입은 아이가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자신만을 위한 아주아주 특별한 집에 대해 끊임없이 재잘댄다. 그만큼 아이는 즐겁고 행복해 보인다. 그리고 그 행복감은 이 책을 읽는 독자에게 고스란히 전달된다. 독자가 아이라면 주인공 아이의 장난과 놀이에 흠뻑 빠져 즐거워할 것이고, 어른이라면 아이의 순수함과 기발한 상상력에 미소가 번질 것이다. 꿈속에서나 나올 법한 아주아주 특별한 집을 온 가족이 상상하면서 그림으로 그려 보면 어떨까? 그 집에서는 무슨 놀이든 가능하다고 생각하면 파란 멜빵바지를 입은 아이처럼 웃음이 끊이지 않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