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SET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세트] 미움받을 용기 (전2권)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1,284
주간베스트
인문 115위
정가
23,800
판매가
21,420 (1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미래소년 코난/빨강머리 앤 : 원터치 그늘막,폴딩박스,법랑컵,무드등 겸용 탁상선풍기, 아이스박스_eBook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6월 환경의 달 ♥ Let's save the earth♥
[머.리.텐] 나만의 신대륙을 개척하고 싶다면
[READ NOW] 2021년 6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전사이벤트
쇼핑혜택모음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27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0.00MB?
KC인증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미움받을 용기 1,2권 세트 도서입니다.

미움받을 용기
당신의 가치관을 뒤흔들 ‘새로운 고전’의 탄생!
★ 2014 아마존 일본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일본 내 ‘아들러 열풍’을 몰고 온 화제의 책!
★ 김정운 교수가 감수하고 강력 추천한 책!★ 미디어가 먼저 주목하고 극찬한 책!
★ tvN 라이어게임 천재 심리학자 하우진(이상윤)의 책!
평범한 직장인 A. 그에게는 크나큰 고민이 하나 있는데, 바로 어릴 때부터 성격이 어두워 사람들과 쉽게 친해지지 못하는 것. 그런 탓에 친구도 얼마 없다. 직장생활은 그럭저럭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회식 자리나 외부 미팅 등 익숙지 않은 자리에만 가면 이러한 성격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이 문제다. 언제까지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때문에 전전긍긍하며 살아야 할까. A는 오늘도 고민이다.
이런 A의 고민에 “성격은 타고난 것도 아니고, 바꿀 수 없는 것도 아닌, 본인이 원해서 선택한 것이다”라고 답변을 한 괴짜 철학자가 있다. 철학자에 의하면 사람의 성격은 유전이나 환경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철학자는 말한다. “우리는 어린 시절의 일들을 모두 기억하지 못하고, 단지 열 살 전후로 자신의 생활양식을 결정할 뿐이다. 그 생활양식이 자유롭지 못하고 어딘가 불편하다고 느껴도 쉽게 바꾸지 못하는 까닭은 그로 인해 올 변화가 두렵기 때문이다”라고. 그런데 우리는 모두 변화를 원한다. 지금보다 더 자유로운 삶, 지금보다 더 행복한 삶, 지금보다 더 성공적인 삶. 하지만 우리는 쉽게 핑계를 대고, 쉽게 포기한다. 지금 나의 인생을 되돌아보자. “내가 이렇게 된 것 다 걔 때문이야”, “좀 더 부자인 집에서 태어났더라면 이렇게 살고 있지는 않을 텐데”, “요 몇 년간만 참고 견디면 좋은 날이 올 거야”라는 식으로 과거를 탓하거나 지금 해야 할 일들을 미루지는 않았는지 말이다. 철학자는 말한다. “인간은 변할 수 있고, 누구나 행복해질 수 있다”고. 단 그러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 자유로워질 용기, 평범해질 용기, 행복해질 용기, 그리고 미움받을 용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원하는 당신,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용기’다

미움받을 용기 2
역대 최장기간 베스트셀러 1위, 문화계 파워 100인이 선정한 2015년 올해의 책, 네이버 2015년 검색어 책 분야 1위 등 2015년을 ‘아들러’와 ‘용기’ 열풍으로 물들인 『미움받을 용기』가 더 새롭고, 더 강렬하게 돌아왔다.
『미움받을 용기 2』는 ‘용기 2부작’의 완결편으로 ‘행복으로 가는 길’을 제시했던 전작에 이어 ‘행복으로 가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다룬다.
3년 전 홀가분하고 희망 찬 마음으로 철학자의 서재를 떠났던 청년. 그랬던 그가 ‘중대한 고민’이 있다며 다시 철학자의 서재를 찾았다. 그 3년 동안 청년에게는 무슨 일이 생겼던 것일까? 도대체 그의 ‘중대한 고민’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아들러 심리학을 현실에 적용하는 문제’였다. 실제로 『미움받을 용기 2』는 “아들러 심리학을 이해할 뿐 아니라 실천할 수 있을까?” 하는 문제제기에서 집필되었고, 때문에 전작보다 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해법을 제시한다.
3년 후 보다 현실적인 고민을 안고 다시 찾아온 청년. 그리고 새로이 ‘사랑과 진정한 자립’이란 주제로 ‘이해의 계단’을 준비한 철학자. 다섯 밤에 걸쳐 진행된 지난번 논의와는 달리, 이번 논의는 단 하룻밤에 끝나면서 그 공방도 더욱 치열하게 이뤄진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또다시 자신이 책 속의 주인공이 된 듯 그 내용에 빠져들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이들과 함께 도달한 ‘사랑과 자립’에 대한 새로운 통찰에 놀라게 될 것이다. 자, 다시 한 번 그들의 뜨겁고 진지한 밤으로 함께 들어가보자.

eBook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미움받을 용기 세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l****y | 2020.04.0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사람을 많이 대면하고 사람에 치이는 일을 하는 저에게 꼭 필요한 책이라 왔다갔다하며 TTS로도 듣고싶어 이북도 구입했습니다. 1권만 읽고 2권은 저도 안읽어 본책이라 세트를 그냥 통크게 구입햇습니다. 2권은 사실 아직도 안읽었습니다. 그러나 내면을 스스로 통찰하며 읽기에 좋은 책이었던 1권에 이어 2권도 좋은 책일것 같습니다. 처음에 읽을떄는 매우 어렵에 읽었습니다. 아들러;
리뷰제목

사람을 많이 대면하고 사람에 치이는 일을 하는 저에게 꼭 필요한 책이라 왔다갔다하며 TTS로도 듣고싶어 이북도 구입했습니다. 1권만 읽고 2권은 저도 안읽어 본책이라 세트를 그냥 통크게 구입햇습니다.

2권은 사실 아직도 안읽었습니다.

그러나 내면을 스스로 통찰하며 읽기에 좋은 책이었던 1권에 이어 2권도 좋은 책일것 같습니다.

처음에 읽을떄는 매우 어렵에 읽었습니다. 아들러의 이론이 잘 적혀있다는데

처음에는 자기계발서를 기대하고 읽었다가 절학서?심리학책? 뭐 이러면서 어렵게 읽엇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미움받을 용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s*****1 | 2019.02.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아들러 심리학이 요즘 심리학에서 그렇게 뜨는 분야하고 해서 한번 구매해서 읽어보았습니다. 구성은 철학과 굴뚝청소부 처럼 철학자와 어쩌면 ‘나’로 대변되는 청년의 대화들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사실 현대인들에게 가장 익숙한 심리학자는 뭐니뭐니해도 프로이트가 아닐까요. 하지만 이 책에서는 프로이트의 트라우마 이론을 심드렁하게 무시해버립니다. 우리 각자의 인생은 마치 넘;
리뷰제목

아들러 심리학이 요즘 심리학에서 그렇게 뜨는 분야하고 해서 한번 구매해서 읽어보았습니다. 구성은 철학과 굴뚝청소부 처럼 철학자와 어쩌면 ‘나’로 대변되는 청년의 대화들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사실 현대인들에게 가장 익숙한 심리학자는 뭐니뭐니해도 프로이트가 아닐까요. 하지만 이 책에서는 프로이트의 트라우마 이론을 심드렁하게 무시해버립니다. 우리 각자의 인생은 마치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 꿋꿋이 앞으로 나아가는 캔디인것 처럼요. 하지만 무작정 힘내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프로이트의 심리학이 과거의 트라우마에 묶여 앞으로 나가가지 못하는 사람들의 변명(?)이 되어준다면, 아들러의 심리학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라는 어쩌면 진부하지만 따뜻한 심리학입니다. 현생에 치여 고통받는 우리 세대들에게 따듯한 위로가 되어주는 책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최선의 이별을 준비하는 만남.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m | 2021.06.19
구매 평점5점
인기가 하도 많아서 구매했습니다.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처**럼 | 2020.09.06
구매 평점3점
잘 보겠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정* | 2019.06.06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