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도서 제본방식 안내

이전
바인딩 안내
종류 (동의어)

양장 (하드커버)

작품집, 사전 등의 소장용 고급 제본에 많이 사용한다. 실로 묶은 내지를 재단한 후 속장보다 규격이 큰 딱딱한 표지를 그 위에 씌우는 방식으로 가장 튼튼하다.

반양장 (페이퍼백, 소프트커버)

교양서적, 대학교재 등의 제본에 많이 사용한다. 속장과 표지를 함께 재단하는 것이 무선철과 같지만, 속장을 실로 묶는 것이 다르다. 양장에 비해 견고함이나 장중함이 떨어지는 결점이 있다.

무선 (무선철, 떡제본, 낱장제본)

일반 단행본, 만화 등에 사용한다. 책등 부분을 강력한 접착제로 접착시켜 굳힌 다음 표지를 싸고 속장과 표지를 함께 다듬재단하는 방식이다. 자동화하기 쉽고 처리시간이 매우 빠른 장점이 있다.

중철

주간지 같은 쪽수가 적은 제본에 적합하다. 속장에 표지를 대고 펼쳐놓은 다음 한가운데를 실이나 철사로 묶고 한가운데를 다시 접어 표지와 함께 다듬재단하는 방식이다.

사철 (누드제본, 실제본)

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도서, 해외 학술 서적 등에 사용한다. 각 장을 실로 꿰매어 제본하는 방법으로 책등에 제본 면이 노출된다. 책등이 없어 180도로 책을 완전히 펼치기 좋다.

스프링 (링제본, 와이어제본)

교육용 교재, 수첩 등에 사용한다. 낱장으로 제작된 속장을 책등 부분에 철, 플라스틱 소재의 스프링으로 묶은 것이다. 양면이 완전히 펼쳐지는 장점이 있다.

바인더 (링제본)

내지에 O형, D형 등의 링을 넣을 수 있도록 구멍을 뚫어 제본하는 형식이다. 사용자가 수시로 내지 페이지를 삽입/제거할 수 있어 사용하기 편리하다.

(스티치)

중철과 유사한 방식으로 속장에 표지를 대고 펼쳐놓은 다음 한가운데를 실로 미싱 하는 방식으로 펼침성이 중요한 노트, 드로잉북 등에 많이 적용되는 방식이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