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이미지

이전

애플은 왜 ‘탄소배출 제로’ 아이폰 개발을 선언했을까?
빌 게이츠와 제프 베이조스는 왜 ‘농업’에 투자할까?

기후 변화와 지속 가능성 위기라는 화두에 앞서
돈은 언제나 가장 기민하게 움직인다

국내 1세대 임팩트 투자 전문가, 제현주가 말하는 자본 시장의 뉴노멀
ESG 패러다임을 선점할 기업가와 투자자의 필독서


국내 1세대 임팩트 투자자 제현주가 지금 가장 뜨거운 자본 시장의 변곡점으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임팩트 투자는 ESG 요소를 고려하는 지속가능 투자의 가장 적극적인 형태로, 비즈니스를 통해 환경적·사회적 문제를 직접적으로 해결하는 곳에 투자한다. 2017년, 임팩트 투자사 옐로우독의 대표를 맡은 그는 글로벌 자본 시장에서 막 시작되던 자본의 재배치를 목격했다.

대형 금융기관과 주요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들이 임팩트 투자에 뛰어들어 20억 달러(약 2조 2600억 원) 규모의 임팩트 투자 펀드가 결성되는 등 그 열기가 숫자로 가시화되기 시작한 시점이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 변화는 이런 흐름을 더욱 급격하게 만들었고, 이제 ESG가 비즈니스의 ‘생존’ 키워드가 되었음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다. 임팩트 투자 전문가로서 이 거대한 전환기의 격변을 온몸으로 통과해온 제현주는, 이 책 『돈이 먼저 움직인다』에서 그가 목격한 자본 시장의 근본적인 변화와 다가올 미래를 명쾌한 언어로 그려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