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견딜 수 없는 미쳐 버리고 싶은

정가
7,000
중고판매가
1,500 (79%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1999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336쪽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88017135
ISBN10 8988017137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tree of life   평점5점
  •  특이사항 : 약간의 손때 등 사용감 및 세월감 조금 있으나 속지 깨끗한 책입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서구 문학사의 거장들이 ‘사랑’이라는 하나의 화두를 중심으로 모였다. 이 책에서 작가들은 사랑의 여러 양상들, 생성과 소멸, 비밀 그리고 기억 등 실존적 주제들을 다양한 소설 작법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 책에 수록된 단편들은 옥스포드 대학교와 세계적으로 저명한 독서 클럽인 Book of the Month Club에서 선정한, 그 문학성을 검증받은 작품들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밀란 쿤데라 : 견딜 수 없는, 미쳐 버리고 싶은
2. 도리스 레싱 : 호모 에로티쿠스
3. 이탈로 칼비노 : 기차가 멈출 때까지
4. 블리디미르 나보코프 : 첫사랑
5. D.H. 로렌스 : 애련
6. 나다니엘 호돈 : 고귀한 집착
7. 게일 가드윈 :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애인
8. 레이먼드 카버 : 이별 … 열병
9. 네이딘 고디머 : 발견
10. 귀스타브 플로베르 : 죄 없는 여인의 일생
11. 애리스 워커 : 죽음을 이겨낸 사랑

저자 소개 (4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제 모든 것이 끝났다. 몸을 일으킨 남자가 침대 위에 매달린 긴 끈을 당겨 불을 껐다. 여자의 얼굴을 보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게임은 끝이 났지만 예전의 관계로 돌아가고 싶은 기분이 아니었다. 돌아가는 것이 두려웠다. 그는 어둠 속에서 서로 몸이 닿지 않게 여자 옆에 누웠다.

잠시 후에 그녀가 조용히 흐느끼는 소리를 들었다. 그녀의 손은 어린애처럼 수줍게 그의 손을 만졌다. 만지고 뒤로 물렀다가 다시 만지고, 그러다가 애원하듯 흐느끼는 목소리로 침묵을 깨드렸다. 그녀는 그의 이름을 부르고 이어 말했다.

"나는 나예요. 나는 나라구요 …."

남자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고 움직이지도 않았따. 나는 나라는, 그러니까 모르는 사람을 역시 모르는 사람으로 정의하는 그녀의 주장이 문득 슬프로 공허하게 느껴졌다. 여자의 흐느낌은 울음으로 바뀌었다. 딱하게도 그녀는 같은 말만을 끊임없이 되풀이했다.

"나는 나예요. 나는 나라구요. 나는 나란 말이예요 ……."
--- p.32
마치 렌즈 하나로 두 개의 상이한 이미지를 보고 있는 것 같았다. 하나의 이미지가 다른 하나를 통과하면서 두 개가 서로 겹쳐져 있는 것 같았다. 두개의 이미지는 모두 한 여자 안에 있었지만 놀랍게도 일정한 형태가 없다는 것을 서로를 통해 여실히 보여 주었다.
--- p.27
'나는 나예요. 나는 나라구요....' 남자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고 움직이지도 않았다. 나는 나라는, 그러니까 모르는 사람을 역시 모르는 사람으로 정의하는 그녀의 주장이 문득 슬프고 공허하게 느껴졌다.
--- p.32-33
그는 자기 애인을 친구들이 잘 오는 술집 같은 곳에 곧잘 데려갔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런 자기를 부러워하는 것을 즐기는 것은 아니었다. 정말 신나는 때는 그가 상대방에 관해 얼마나 잘 이해하는가를 알고 그녀가 놀라는 순간이었다. 그렇게 해서 마침내 지적인 여자와 별말 없이도 육체적인 관계를 나눌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곤 했다. (p. 41)

--- p.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