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노란 양동이

정가
9,000
중고판매가
3,000 (67%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0년 11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77쪽 | 450g | 148*210*15mm
ISBN13 9788932306520
ISBN10 8932306524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노란 양동이를 가지고 싶어하는 아기여우의 애절한 마음을 정겹고 따스하게 그린 동화이다. 책을 읽는 어린이들도 아기여우의 마음이 되어 노란 양동이의 추억이 마음 가득함을 느끼게 할, 잔잔한 감동을 주는 동화이다.

저자 소개 (3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모리야마 미야코
1929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아기 다람쥐 다섯 마리 』로 고단샤 아동문학 신인상을 받았고, 『고양이 사진관』으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엘바 상에 추천을 받았다. 작품으로 『어미하마 아기하마 』,『몸집은 커도 아기하마, 카바오 』등이 있다.
그림 : 쓰치다 요시하루
1957년 야마가타 현에서 태어나, 일본대학교 예술학부에서 유화를 공부했다. 작품으로『친구 놀이도 나쁘지 않아 』,『토끼 핑코는 간호사』,『아기 돼지는 명탐정?』등이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아침 일찍부터 어두워질 때까지 아기여우는 몇 번씩이나 외나무다리 근처에 가 보았어요. 아침 나절. 아기여우는 풀밭에 앉아 양동이만 바라보았어요. 한낮, 아기여우는 노란 양동이 옆에 움츠리고 선잠을 잤어요. 저녁 무렵. 아기여우는 빈 양동이를 들고 외나무다리 위를 왔다 갔다 했어요. 그런 다음, 양동이를 냇물로 깨끗이 헹궜어요...p.32~35
'돼지 것은 초록색이야.'

아기 여우가 말했어요.

'원숭이 것은 무슨 색이더라?'

아기곰이 말했어요.

'원숭이는 양동이 안 가지고 있어. 나도 그렇지만.'

아기 여우가 조그맣게 말했어요.
--- p.22-23
'그동안 노란 양동이는 다른 누구의 것도 아니고 오로지 자기만의 양동이 였다고 아기 여우는 생각했어요.'
--- p.72
괜찮아, 이제!
아기여우는 힘주어 말하고
얼굴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았어요.
--- p. 7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노란 양동이를 갖고 싶어하는 아기여우의 마음을 잔잔하게 그려, 어린이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노란 양동이』에 이어 어린이의 마음을 정감 있게 잘 나타낸 아기여우 시리즈 3권이 나와, 전 4권이 완성되었다. 따로 또 같이 볼 수 있게 각각 다른 이야기를 연작 형태로 쓴 동화이다.

이 책은 어린아이같이 맑은 심성을 가진 아기여우와, 아기토끼, 아기곰의 이야기다. 하늘을 날아다니지 않는 종이 비행기는 죽은 거나 마찬가지라며 멀리 날아가 버린 종이 비행기를 보며 좋아하는 아기여우, 흔들다리 건너편에 있는 여자 아기여우를 만나기 위해 매일매일 조금씩 흔들다리 건너는 연습을 하는 아기여우, 좀더 크면 다리 건너편에 있는 친구들을 만나러 가자고 아기여우를 말리는 곰과 토끼. 여자 아기여우를 만나 즐겁게 놀다가 다시 친구들한테 돌아오는 아기여우는 가슴 속에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물을 간직하게 된다.

아이들의 보물은 단순한 장난감이 아니라, 생명을 갖고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살아 숨쉬는 친구라는 걸 작가는 작품을 통해서 잘 보여 준다. 망가지기도 하고 없어지기도 하지만 보물과 함께한 시간은 영원히 가슴 속에 남아 있다. 보물을 하나씩 잃어버릴 때마다 아이들은 한 걸음 한 걸음 어른의 세계로 다가서는 것인지도 모른다는 작가의 말처럼 아기여우도 언젠가는 어른이 되겠지만, 숲 속에서 토끼랑 곰이랑 함께 뛰어놀던 때는 잊지 않을 것이다.

『흔들다리 흔들흔들』을 쓰면서 흔들다리의 느낌을 잘 살리기 위해 작가는 화가와 함께 배경이 될 만한 흔들다리를 직접 찾아다녔다고 한다. 머리로만 쓴 글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며 직접 체험하면서 쓴 글이다. 그래서 두려우면서도 다리 건너편에 있는 여자 아기여우를 만나기 위해 한 칸 한 칸 널빤지를 건너가는 아기여우의 마음이 생생하게 나타난다. 파스텔톤의 색감과 수묵으로 간결하게 나타낸 아기여우의 표정은 리듬감을 살려 쓴 글과 잘 어우러진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아기 여우, 아기 곰, 아기 토끼가 나오는 조그만 숲 속 마을을 무대로 하는 이야기다. 월요일에 아기 여우가 주인을 알 수 없는 노란 양동이를 발견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기 여우는 그 양동이를 갖고 싶지만 자기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함부로 갖지 않고 일주일 동안 기다리기로 한다. 매일 양동이 있는 곳을 찾아가며 간절히 기다리는 어린아이 심정이 요일마다 잘 드러나 있다. 결국 다음 월요일날 양동이는 없어지지만 그 사실을 받아들이는 어린아이의 씩씩한 마음을 보여주는 결말이 좋다.
--- 어린이도서연구회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