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권터 아저씨에게 택배가 왔어요!

[ 양장 ]
정가
9,800
중고판매가
1,000 (9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0년 08월 05일
쪽수, 무게, 크기 36쪽 | 404g | 288*204*15mm
ISBN13 9788989654636
ISBN10 8989654637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행복한백구   평점4점
  •  특이사항 : 착한 가격으로 깨끗한 책 만나보세요. 감사합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권터 아저씨가 받은 택배에는 무엇이 들어 있을까?

『권터 아저씨에게 택배가 왔어요!』는 '어른들은 무조건 옳은 일만 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책입니다. 마을에 이사 온 권터 아저씨는 온 동네 사람들을 괴롭힙니다. 담배꽁초를 버려서 고양이 꼬리를 태우고, 휠체어를 타는 아이에게 화를 내지요. 괴로워하던 아이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기발한 꾀를 생각해 냅니다. 그리고 몇일 후, 권터 아저씨는 아이들의 마음을 담은 택배를 받게 되었습니다. 과연 권터 아저씨는 변할 수 있을까요?

누구에게나 자신도 모르는 습관이 있습니다. 그리고 평소에 내가 아무 생각 없이 하는 행동들은 남들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지요. 무심코 길가에 버린 쓰레기 하나, 배려 없이 내뱉은 말 한 마디 때문에 누군가 상처를 받을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입니다. 그런데 잘못된 습관은 대개 스스로 발견하기 힘듭니다. 그래서 남들이 지적해 주고 나서야 자신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이 동화는 아이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알려주고, 자신의 행동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합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엘리자베트 슈타인켈너
1981년 남부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사회학을 공부하고, 사회 복지사 교육을 받았다. 최근에는 글쓰기에 몰두하고 있다.
그림 : 미하엘 로어
1980년 남부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다. 쓰고 그린 책 『프리돌린 프린지의 머리카락』으로 2009년 ‘로물루스 칸데아상’과 ‘딕시 어린이문학상’을 받았다.
역자 : 위정현
'아동문학평론'에 「달님이 보고 있어」가 당선되어 아동문학가로 등단했다. 『난닝구 100빵구』, 『똥돼지마을』, 『손님』 등의 동화를 발표했고, 『정말이야』, 『호두』, 『곰이라고요, 곰!』을 우리말로 옮겼다.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우리 동네에 고약한 사람이 이사를 왔다!
평화로운 겨자마을에 불청객이 나타났다. 자기밖에 모르는 권터 아저씨가 이사 온 것이다. 이 못된 이웃은 아무 데나 담배꽁초를 버려 고양이 꼬리를 태울 뻔하고, 몸이 불편해 휠체어를 타는 아이에게 비키라고 화를 내며, 부인에게는 동네가 떠나가라 윽박지르기 일쑤다.

권터 아저씨의 행동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는 세 친구(발레리, 야스미나, 노에미)는 작전을 세운다. 아저씨가 담배꽁초를 어디에 버리는지, 어디서 장을 보는지 따라다니며 지켜보고, 아저씨네 집에서 들리는 웃음소리를 녹음한다. 권터 아저씨 몰래 세 친구는 과연 무얼 하려는 것일까? 어느 월요일, 권터 아저씨는 익명의 택배를 받는다. 상자에는 아저씨가 버린 담배꽁초와 꽃무늬 재떨이가 들어있다. 화요일에는 아이들이 휠체어로 권터 아저씨의 장바구니를 들어 준다. 수요일에는 권터 아저씨 가족의 웃음소리가 담긴 녹음 테이프를 받는다.

이상한 일이 계속되자 아저씨는 머리가 아파 온다. 지난 행적을 돌이켜 보자, 자신이 잘못했던 일들이 하나둘씩 떠오른다. 겨자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인 수영장, 아저씨는 물 밖으로 얼굴만 빼꼼히 내민 채 누군가 자신을 보고 있지는 않은지 살펴본다. 마을을 휘젓고 다니던 예전 모습과는 영 딴판이다.

과연 권터 아저씨는 잘못을 뉘우치고 좋은 이웃이 될 수 있을까? 금연을 결심하고, 부인과 사이좋게 지내고, 휠체어를 탄 아이를 도와주고, 딱딱한 체크무늬 웃옷 대신 빨간 스웨터를 입는 모습……. 모두 아저씨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이다. 아이들의 비밀 작전은 성공리에 끝난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잘못된 행동을 바꾸게 하는 기발하고 따듯한 작전
누구에게나 자신도 모르는 습관이 있다. 그러나 평소에 내가 아무 생각 없이 하는 행동은 남들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다. 무심코 길가에 버린 쓰레기 하나, 배려 없이 내뱉은 말 한 마디 때문에 누군가 상처를 받을지도 모르는 것이다. 잘못된 습관은 대개 스스로 발견하기 힘들다. 남들이 지적해 주고 나서야 자신을 되돌아보게 마련이다.

어른의 잘못된 습관 때문에 괴로워하는 아이들은 어떻게 대처를 할까? 어른을 두고 싸우거나 따질 수도 없고, 그저 참기만 할 수도 없다. 이 책의 겨자마을 세 친구들은 나쁜 습관을 가진 어른, 권터 아저씨의 잘못된 행동을 바꾸기 위해 묘안을 짜낸다. 바로 아저씨가 한 행동을 보여 주기 위해 ‘택배’를 보내는 것이다. 택배를 받은 아저씨는 직접적인 호소나 설득 없이도, 그동안 무엇을 잘못했는지 깨닫게 된다.

이제 누군가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권터 아저씨는 함부로 행동할 수 없다. 그러나 아이들의 택배에는 아저씨를 향한 경고만이 아닌, 따듯한 관심과 애정이 담겨 있다. 택배를 받은 아저씨의 얼굴에도 늘 찡그린 표정 대신 웃음이 걸린다. 아이들의 진짜 목적은 권터 아저씨의 잘못을 깨우쳐 주고, 잃어버린 웃음과 여유까지 되찾아 주고 싶었던 것이다.

세 친구들의 기발한 작전은 권터 아저씨를 변화시켰을까? 이 책은 ‘권터 아저씨는 결국 착한 아저씨로 바뀌었다’는 뻔한 결말 대신, 변화의 가능성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 아저씨가 과연 어떻게 변했을지
함께 상상해 보는 재미가 있다. 권터 아저씨처럼 무심코 저지르는 습관 때문에 자신도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