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마당을 나온 암탉

[ 양장 ]
황선미 글 / 김환영 그림 | 사계절 | 2000년 12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2,000 (8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2015년 초등 5-2 국어-가, 6-2 국어-가 수록도서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0년 12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197쪽 | 362g | 128*188*20mm
ISBN13 9788971967447
ISBN10 8971967447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심오한 주제와 탄탄한 구성, 박진감 넘치는 문체로 암탉 '잎싹'이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신의 꿈과 자유를 찾아가는 여정을 밀도 있게 그린 우리 시대의 동화이다. 꿈을 간직한 삶의 아름다움과 당당함, 지극한 모성애의 승화 과정이 진한 감동을 주며 어른들까지도 동화의 세계로 흠뻑 빠져들게 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알을 낳지 않겠어!
2. 닭장을 나오다
3. 마당 식구들
4. 친구
5. 이별과 만남
6. 마당을 나오다
7. 떠돌이와 사냥꾼
8. 엄마, 나는 괙괙거릴 수밖에 없어
9. 저수지의 나그네들
10. 사냥꾼을 사냥하다
11. 아카시아꽃처럼 눈이 내릴 때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한가지 소망이 있었지 알을 품어서 병아리의 탄생을 보는것 고달프게 살았지만 참 행복하기도 했어 소망 때문에 오늘 까지 살았던거야 이제 날아가고 싶어 나도 초록머리처럼 훨훨 아주 멀리까지 가보고 싶어 잎싹은 날개를 퍼덕거려 보았다 그 동안 왜 한번도 나는 연습을 하지 않았을까 어린 초록머리도 저 혼자 서툴게 시작했는데 아 미처 몰랐어 날고 싶은것 그건 또 다른 소망이었구나 소망보다 더 간절하게 몸이 원하는 거였어
--- p.
'나는 괜찮아. 아주 많은 걸 기억하고 있어서 외롭지 않을 거다'
초록머리가 소리를 죽여 울었다. 잎싹은 가만가만 등을 어루만져 주었다. 더 이상 무리에서 따돌림당하지 않도록 더 노력하라는 말을 해 주고 싶었지만 목이 메어 말이 나오지 않아/ㅅ다. '어쩌면 사냥꾼 때문에 잠자리를 옮길지도 몰라. 물 건너 야산으로 간다는 말을 들었는데, 그러면 엄마를 오랫동안 못 볼지도 몰라.' 초록머리가 우물우물 말하는 것을 잎싹은 조용히 듣기만 했다. 그럴 거라고 짐작은 했지만 초록머리의 마음이 무리를 떠난 적이 없다는것을 깨닫자 참기 어려울 만큼 허전했다.

서 있는 것조차 힘들었다. '엄마는 나랑 다르게 생겼지만 그렇지만, 엄마 사랑해요.' 말을 마치자마자 초록머리가 서둘러 굴에서 나갔다. 잎싹은 발이 떨어지지 않아서 그대로 있었다. 초록머리가 돌아서서 다시 한 번 잎싹을 보았다. 잎싹은 얼른 뒤따라 갔다. 그러나 이미 초록머리는 날아오르고 있었다. 초록머리는 바위굴을 한 바퀴 돌고 저수지로 날아갔다. 잎싹은 비탈에 서서 제 족속에게 떠나가는 초록머리를 놓치지 않고 바라보았다. 빈 껍데기만 남은 기분이었다.
--- p.178
"헛소리였나? 후유, 잘못 들었나 봐."

잎싹은 비로소 마음을 놓고 찔레덤불 속으로 고개를 디밀었다. 고사리까지 우거져 있어서 보금자리로 괜찮은 장소였다. 그런데 그 안에 뭔가 있었다.

"세상에! 저게 뭐지?"

너무 놀라서 잎싹은 고개를 빼고 눈을 깜빡거렸다. 그리고 다시 얼른 고개를 쑤셔 넣고 보았다.

"예쁘기도 해라!"

약간 푸른빛이 도는 흰 알이었다. 아직 깃털에 싸이지도 못한 하나의 알. 크고 잘생겼지만 어미가 품었던 흔적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잎싹은 알의 어미가 근처에 있지 않을까 하고 주변을 둘러보았다. 하지만 아무도 없었다. 가슴이 마구 뛰었다.

"누가 낳았을까? 이럴 때는 어떡하지, 어쩌면 좋아."

잎싹은 꼬꼬거리며 덤불 속으로 오락가락했다. 누구 알인지 몰라도 그냥 둘 수는 없었다. 따뜻하게 감싸 주지 않으면 죽을 것만 같아 마음이 조마조마했다.

"어미가 올 때까지만. 그래, 그 때까지만이라도!"

잎싹은 덤불 속으로 들어가서 조심스레 알 위에 엎드렸다.

'아직 따뜻하구나. 낳은 지 얼마 안 됐어. 하마터면 큰일날 뻔 했지. 내가 너를 품어 주마. 무서워하지 마라.'
---p.61
"헛소리였나? 후유, 잘못 들었나 봐."

잎싹은 비로소 마음을 놓고 찔레덤불 속으로 고개를 디밀었다. 고사리까지 우거져 있어서 보금자리로 괜찮은 장소였다. 그런데 그 안에 뭔가 있었다.

"세상에! 저게 뭐지?"

너무 놀라서 잎싹은 고개를 빼고 눈을 깜빡거렸다. 그리고 다시 얼른 고개를 쑤셔 넣고 보았다.

"예쁘기도 해라!"

약간 푸른빛이 도는 흰 알이었다. 아직 깃털에 싸이지도 못한 하나의 알. 크고 잘생겼지만 어미가 품었던 흔적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잎싹은 알의 어미가 근처에 있지 않을까 하고 주변을 둘러보았다. 하지만 아무도 없었다. 가슴이 마구 뛰었다.

"누가 낳았을까? 이럴 때는 어떡하지, 어쩌면 좋아."

잎싹은 꼬꼬거리며 덤불 속으로 오락가락했다. 누구 알인지 몰라도 그냥 둘 수는 없었다. 따뜻하게 감싸 주지 않으면 죽을 것만 같아 마음이 조마조마했다.

"어미가 올 때까지만. 그래, 그 때까지만이라도!"

잎싹은 덤불 속으로 들어가서 조심스레 알 위에 엎드렸다.

'아직 따뜻하구나. 낳은 지 얼마 안 됐어. 하마터면 큰일날 뻔 했지. 내가 너를 품어 주마. 무서워하지 마라.'
---p.6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