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나의 생명 이야기

[ 반양장 ]
정가
11,000
중고판매가
500 (9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12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348쪽 | 634g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58720041
ISBN10 8958720042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생명'을 주제로 이 시대를 대표하는 생명공학자와 동물행동학자가 한 자리에 모였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에 우리 시대의 대표 화가가 예술의 향기를 입혔다.
한 사람은 21세기의 과학혁명이라고 할 수 있는 줄기세포 연구로 생명복제의 신기원을 열어가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황우석 교수, 또 한 명의 과학자는 동물과 곤충들의 행동 연구를 통해 인간의 삶, 나아가 생명의 과학적 진리를 찾아나서고 과학의 대중화를 주창해 온 최재천 교수, 그리고 〈바보 예수〉와 〈생명의 노래〉연작을 통해 끊임없이 생명을 화두로 작품 세계를 펼쳐온 한국화가 김병종 교수이다.

이 책은 두 과학자의 어린 시절과 학문적인 발전을 이뤄가는 과정이 인간적인 사랑을 바탕으로 진솔하게 그려지고 있다. 그 사이사이에 김병종 교수의 '자연스러운' 그림이 맛을 더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가난한 산골 마을에서 아들이 면서기가 되는 것이 어머니의 소원이었다는 황우석 교수는 차비가 없어 고향에 가지 못했던 학창 시절을 추억하며, 전셋집을 팔아 실험농장을 마련한 의지, 난치병 환자 가족들의 고통을 가슴 깊이 담아낸 생명복제에 대한 신념 등을 전하고 있다. 최재천 교수는 새끼쥐가 너무 귀여워 입에 넣고 빨 정도로 ‘톰 소여’처럼 자연 속에 묻혀 살던 유년기, 제2지망으로 들어간 학교에서 문학도로서의 진로를 고민했던 일, 자연에 머물며 인간에 대해 깊은 애정을 가져온 타고난 동물학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사회생물학의 창시자 윌슨 교수를 만나 세계적인 동물학자로 입지를 다져온 이야기를 풀어낸다.

얼핏 거시적이고 구체적인 연구가인 황우석 교수와, 자연적이고 미시적인 최재천 교수의 화두는 출발점이 달라 영원히 평행선을 달리는 듯 보이지만 '생명'이라는 시대불변의 가치를 지향하는 그들의 귀일점은 일치한다. 저마다 서로 촌놈임을 자처하는 이들의 바탕을 들여다 보면 한결같이 자연의 순리와 아름다움이 자리잡고 있으며, 세 명 모두 53년생 동갑내기면서 같은 학교에서 공부하고 모교에서 후학을 가르치고 있다는 점도 흔치 않은 인연임을 증명한다.

또한 책 속에는 두 저자의 생생한 연구 과정과 실험실의 에피소드들로 과학입국의 미래를 여는 메시지도 가득하다. 이제 세계의 관심을 받는 황 교수이지만 변함없이 연구에 매진하는 유일한 목표는 ‘바이오 코리아’다. 최재천 교수는 '자연은 엄청난 지혜의 보고이자 샘물'이라며 그의 학문을 통해 비쳐본 사회를 그려낸다. 특히 과학은 자연과 인간에서 출발한다는 자세를 기초로‘대중의 과학화’, 기초과학 진흥의 중요성을 한 목소리로 강조하여, 이공계 위기를 외치는 우리 사회를 향해 호소하는 애정어린 제언이 무게 있게 전해지고 있다.
1995년 처음 책들이 출간된 이래 전 세계 26개국에서 번역·출간된 『사이언스 마스터스』 시리즈는 대우주를 다루는 천문학에서 인간이라는 소우주의 핵심으로 파고드는 뇌과학에 이르기까지 과학계에서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주제들과 기초 과학의 핵심 지식들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있는 세계적인 과학 교양서 시리즈로 달인(達人), 거장(巨匠)을 뜻하는 마스터(master)라는 칭호가 어색하지 않은 20여 명의 과학자들이 과학에 대한 열정과 가르침을 담아 정성껏 펴냈다.

최초의 인간은 누구인가? 우리는 언제 어디서 다른 영장류로부터 갈라져 나왔는가? 우리는 잔인한 사냥꾼의 후손인가, 온순한 정착민의 후손인가? 언어 발달이 먼저인가, 아니면 두뇌 발달이 먼저인가? 이렇듯 많은 수수께끼로 가득 차 있는 인류 진화의 역사를 밝히고 있는 책이다. 뜨거운 아프리카 사막과 유럽의 구석기 동굴 속에서 인류 조상의 흔적을 찾아온 리처드 리키는 이 책에서 현장 연구자만이 알고 있는 생생한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1000만분의 1의 확률로 발견되는 화석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그 희미한 흔적으로부터 읽어 낸 인류 진화의 역사를 들려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두 과학자와의 행복한 동행­김병종

황우석 - 생명은 희망이다

내 친구 소 이야기
생명의 노래를 부르는 화가 | 자연과학도 인간으로부터 비롯된다 | 여명의 빛 | 영혼의 대화 | 땅을 닮은 사람 | 소 같은 성실함으로 | 등 안 대기 클럽 | 흙이 만물을 키워내듯 | 찍소 정신 | 너는 책 박사 | 복제 연구에 첫발을 디디다

생명복제­그 비밀의 문

인간을 복제한다고? | 불가능에 가까운 복제생명 | 인간을 위한 복제 | 어디서부터 생명으로 볼 것인가 | 고통을 넘어 생명으로 | 복제의 제1원칙­인간 | 생명을 담보로 한 선물 | 6개월 10일짜리 돈생豚生 | 난자기증에 대한 오해 | 아름다운 사람들

또다른 하늘을 열기 위하여

아무도 믿지 않았던 기적 | 실험실의 젊은이들 | 미래는 밝다 | 일에 미쳐야 얻는다 | 농부의 마음으로 | 생명 사랑은 내 곁의 사람부터 | 절망을 두려워하지 말기를 | 망중한을 꿈꾸며

바이오 코리아, 그날까지

무엇을 위하여? |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 | 일반석을 고집하는 이유 | 가장 반가운 소식 | 진정한 지도자| 세상을 바꾸는 작은 불씨 | 나의 충전소 | 과학의 출발점

최재천 - 알면 사랑한다

대관령을 되넘다

강릉을 향한 귀소본능 | 가시고기와 동물행동학 그리고 운명 | 하늘이 보내준 천사 | 운명은 또다시 큰 원을 그리고 | 결국 미시간 대학으로 | 친구를 많이 사귀어라

과학의 대중화에서 대중의 과학화로

과학적인 생각이 필요하다 | 자멸하는 인간의 모습 | 비극의 쳇바퀴를 멈춰 세우자 | 벌은 엄해야 효력이 있다 | 풍요의 악순환을 끊자 | 개미가 가르쳐준 위기 관리법 | 자연과 비자연, 과학과 비과학 | 교육에도 자연과학적 실험을 | 다윈의 성선택론과 여성의 지위 | 즐거운 상상과 끔찍한 현실

인간의 서식지는 이제 과학이다

과학 기술력이 국력인 이유 | 너무 일찍 들이닥친 이공계 위기 | 5­5­5제와 과학문화 석좌교수 | 선택과 집중 그리고 균형 | 히딩크와 기초과학 | 과학의 민주주의와 평생 과학 교육 | 멋진 신세계를 위한 새로운 윤리 | 호모 사피엔스에서 호모 심비우스로

저자 소개 (3명)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