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간호사가 말하는 간호사

권혜림 등저 | 부키 | 2004년 10월 28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4,800
중고판매가
1,000 (9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10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204쪽 | 321g | 153*224*20mm
ISBN13 9788985989749
ISBN10 898598974X

관련분류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hennn9333   평점4점
  •  특이사항 : ?색 바램/밑줄 있음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간호사’라는 직업은 다른 의미에서 여전히 매력적이다. 청년 실업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도 간호대학 졸업자들의 취업률은 매우 높은 편이다. 여성의 사회 진출에 여전히 차별이 존재하는 지금, 간호사는 어쩌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고, 보수도 비교적 높은 전문직으로 선호하고 있다. 3년제 대학에서 간호학과는 대부분 그 대학의 최상위권에 위치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렇다면 간호사들은 정말로 ‘백의의 천사’여야 할까. 결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 책의 필자들이 이구동성으로 증언하고 있다. 사랑으로 보살펴야 하는 환자는 간호사에게 애증의 대상이다. 간호사니까 무엇이든지 다해 달라고 하는 환자, 의사에겐 한없이 굽실거리면서 간호사는 함부로 대하는 환자, 자신의 고통을 최우선으로 해소해 달라는 환자들을 열거하며, 제발 적당히 하라고 부탁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장 새내기 간호사의 좌충우돌 수련 일기
01 신규 수련기 - '죄송'은 입에 달고 '눈물'은 눈에 달고 | 권혜림

2장 간호사 24시
01 수술실 간호사 - '피'를 보며 일하는 독한 사람들 | 권성희
02 인공신장실 간호사 - 가족보다 자주 보고 이웃보다 살가운 | 문성미
03 응급실 간호사 - 생로병사의 정점, 그 한가운데를 달리며 | 김지연
04 병동 간호사 - 격무와 편견을 이기고 '환자'만 보일 때까지 | 신민정
05 정신과 간호사 - 마음을 나누는 누이이자 친구로 | 김금슬
06 개인 병원 간호사 - 작은 병원에서 큰 간호사 되기 | 장영은
07 남자 간호사 - '남자' 간호사가 아니라 그냥 '간호사'다! | 장정길
08 호스피스 간호사 - 아름다운 죽음을 위한 최상의 대안 | 최화숙

3장 더 넓은 간호사의 세계
01 미국 간호사 - 세상은 넓고 우리를 부르는 곳도 많다 | 김지연
02 언더라이터 - 벌레 먹은 사과, 어디까지 도려낼까? | 권명순
03 의료 소송 매니저 - 약자를 위해 싸우는 백의의 투사 | 김경남
04 항공 전문 간호사 - 스스로 계획하고 실행하는 기쁨 | 전선영
05 보건 교사 - '교육과 건강' 두 마리 토끼 잡기 | 김명미

4장 간호사 정보 업그레이드
01 간호사와 환자, 그 애증의 관계 - 정말 감당하기 어려운 사람들 | 문성미
02 간호사에 대한 궁금증 20문 20답 - 간호사, 아는 만큼 보인다! | 문성미

부록 1 간호사에 대해 알 수 있는 영화와 만화 | 임현주
부록 2 전국 간호대학 일람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요즘은 ‘연예인’이 그 자리를 대신하지만 한때 ‘간호사’는 여학생들이 한 번쯤 꿈꿔 보는 대표적인 직업이었다. 하얀 캡을 쓰고, 하얀 원피스를 입은 ‘백의의 천사’에 환상을 가지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간호사’라는 직업은 다른 의미에서 여전히 매력적이다. 청년 실업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도 간호대학 졸업자들의 취업률은 매우 높은 편이다. 여성의 사회 진출에 여전히 차별이 존재하는 지금, 간호사는 어쩌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고, 보수도 비교적 높은 전문직으로 선호하고 있다. 3년제 대학에서 간호학과는 대부분 그 대학의 최상위권에 위치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렇다면 간호사들은 정말로 ‘백의의 천사’여야 할까. 결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 책의 필자들이 이구동성으로 증언하고 있다. 사랑으로 보살펴야 하는 환자는 간호사에게 애증의 대상이다. 간호사니까 무엇이든지 다해 달라고 하는 환자, 의사에겐 한없이 굽실거리면서 간호사는 함부로 대하는 환자, 자신의 고통을 최우선으로 해소해 달라는 환자들을 열거하며, 제발 적당히 하라고 부탁한다.

의료 현장에서 함께 일하는 의사들에 대해서도 서운한 감정을 털어놓는다. 분명 동료 의료인임에도 불구하고 아랫사람처럼 대하는 의사들을 흉보고, 아직 실력이 모자라는 인턴에게 오더(order)를 받아야 하는 간호사의 숙명에 대해 비관하기도 한다. 3년제 간호대학과 4년제 간호대학이 동시에 존재함으로써 겪는 간호사들끼리의 사소한 갈등에 대해서도 숨기지 않는다.

이 책에서 필자들은 간호사라는 직업에 대한 자화자찬이나 자기비하 없이 스스로가 의료 현장에서 느끼는 현실을 생생하게 들려주고 있다. 적어도 이 책에 등장하는 여러 분야의 간호사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보람과 애환은 무엇인지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필자들이 간호학도일 때 학교에서 배웠던 것들은 그야말로 ‘교과서’일 뿐 전혀 다른 현실이 있었음을, 그래서 더 힘들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고백은 그저 현실에 대한 푸념으로만 그치지 않는 데 이 책의 매력이 있다. 그저 친절한 간호사가 아니라 환자들에게 웃어주기만 하는 간호사가 아니라 ‘실력’을 갖추어야 진정 환자에게 필요한 간호사라고, 그래서 끊임없이 공부하고 자신을 다그쳐야 한다고 다짐한다. 또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업무 속에서도 진정으로 환자의 고통을 세심하게 어루만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스스로 의료 현장의 주변인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했어야 한다는 전직 간호사의 고백은 그래서 더욱 절실하다.

개인병원, 중소병원, 종합병원의 간호사들이 중환자실에서, 수술실에서, 응급실에서, 일반 병동, 정신병동에서 과연 어떤 일을 하는지, 간호사 업무는 어떻게 돌아가는지, 낮밤이 바뀌는 3교대 근무가 얼마나 힘든지 그들의 일과 생활, 보람과 애환에 대해 가감 없이 전달해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또 병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임상 간호사뿐 아니라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 간호사 선배들이 등장해 그들의 일에 대해 소개한다.

보험회사에서 보험 심사 업무를 담당하는 언더라이터, 법률사무소에서 의료 소송을 담당하는 의료 소송 매니저, 항공사에서 직원들의 건강을 담당하는 항공 전문 간호사 등 아직은 이름도 생소한 분야에 진출한 선배 간호사들이 더 넓은 간호사의 세계로 손을 이끈다. 아직은 남성이 역차별 받는 미지의 영역이지만 남자라서 더 잘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고 후배들을 독려하는 남자 간호사도 있고, 이 땅은 좁으니 시야를 세계로 넓히라며 미국 간호사에 도전하기를 권하는 선배도 있다. 질병을 치료하는 과정에서의 간호가 아닌 아름다운 죽음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호스피스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도 하고, 교육과 건강을 함께 고민하는 보건 교사의 보람과 어려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 수 있다.

병원에 갇혀 있던 간호사들이 새롭게 개척해야 할 분야를 알려 주는 이 책은 그래서 간호사가 되기를 원하는 중고등학생뿐 아니라 자신의 진로를 결정해야 하는 간호학도에게도 흔치 않는 간호사 지침서가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