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루브르 박물관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4,000 (67%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7년 05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160쪽 | 446g | 178*225*20mm
ISBN13 9788960530331
ISBN10 8960530336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세계의 유명 미술관과 전시작들을 풍부한 도판으로 소개한 <세계 미술관 기행> 시리즈.

1793년 개관한 루브르 박물관은 옥스퍼드의 애쉬몰린 고미술 박물관, 드레스덴 미술관, 바티칸 미술관과 더불어 유럽에서 문을 연 최초의 미술관 중 하나이다. 여러 세기를 거쳐 오늘날에도 변함없는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는 루브르 박물관은 프랑수아 1세에서 나폴레옹, 미테랑의 시기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전설적인 쿠르 카레에서 미래를 선도하는 레오 밍 페이의 유리 피라미드에 이르기까지 프랑스의 예술적 자산의 상징이자 운명과 결부된 건축물로 여겨져 왔다. 즉 루브르의 역사는 프랑스의 역사나 다름없다. 또한 오늘날 루브르 박물관은 프랑스인들뿐만 아니라 세계인들의 문화생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 되었다.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임동현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 사학과에서 서양사를 전공하고 있다. 특히 유럽 사상사 및 미술사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세계 미술관 기행 시리즈 중에서 『파리 루브르 박물관』과 『피렌체 우피치 미술관』을 번역했다. 현재 이탈리아 역사와 미술 서적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잠바티스타 비코에 관한 논문을 준비중이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물에 잠긴 계단을 그린 풍경에 보다 많은 가치를 부여하기 위해 로랭은 자연과 건축적 요소들이 혼재하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화면을 구성했다. 이 그림에서 로랭은 대기와 빛의 표현에 있어 뛰어난 능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아주 어렸을 때 로마로 이주한 로랭은 로마의 전원 풍경에 매혹되어 특별한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이때부터 그는 계절과 시간에 따른 빛의 불안정한 변화를 느끼고 표현하기 위해 하루 종일 야외에서 보내며 연구를 거듭하였다.
--- p.100
우리는 파리 시민들이 샤를 10세를 몰아내고 루이 필리프의 입헌군주정을 탄생시킨 1830년 7월 ‘영광의 3일’ 축제 광경을 바라보고 있다. 선동적인 분위기와 흥분된 제스처, 등장인물의 배치, 무엇보다 화면 아래쪽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사망자들의 주검은 작품에 다분한 연극적 요소를 더해준다.…이 작품은 현실 참여를 향한 요구를 단념했던 당대의 낭만주의 운동을 고발하고 있으며, 이러한 점에서 정치성을 담은 최초의 근대 회화라 이야기할 수 있다.
--- p.129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친절한 도슨트가 들려주는 한 권의 미술관
세계 미술관 기행 시리즈


<세계의 미술관 기행> 시리즈는 세계 유수의 미술관을 기행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미술관 안내 서적들과 같은 카테고리 안에 있다. 하지만 이 시리즈는 개인적인 감상이나 여행기는 배제한 채, 각 페이지마다 소장 작품 한 점을 소개하고 그 해설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독자는 곧바로 미술관의 전시실로 들어설 수 있다. 그렇다고 평론가처럼 전문적이거나 딱딱한 설명을 늘어놓는 것은 아니다. 그림에 대해서, 또 화가의 삶, 당대의 화풍, 다른 작가와의 관계 등에 대해 쉽고도 핵심적인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렇지만 글보다 더 중요한 것은 단연 실제 작품이다. <세계의 미술관 기행> 시리즈의 각권에는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의 이미지가 도감 부럽지 않을 정도의 중요한 비중으로 수록되어 있다. 즉, 이것은 한 권의 미술관이다. 이 책을 관람하는 동안 나와 함께 미술관을 돌고 있는 이는, 말하자면 ‘도슨트’다. 해당 미술관과 작품에 정통한 이야기꾼 말이다. 그는 매력적으로 눈을 잡아끄는 명화 앞으로 나를 이끌어 실컷 감상하게 한 후, 그림을 이해하고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될 주옥같은 정보들을 차분한 목소리로 들려주기 시작한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