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구운몽전_무엇이 꿈이고 무엇이 꿈이 아니더냐

이상일 편 / 정은희 그림 | 나라말 | 2012년 04월 16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5,000 (67%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2년 04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332쪽 | 674g | 170*225*30mm
ISBN13 9788996851554
ISBN10 8996851558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미 오래전에 여러 나라의 언어로 번역되어 읽힌 서포 김만중의 구운몽은 최인훈의 동명 소설처럼 젊은 예술가들의 작품으로 등장하는 등 끊임없이 그 모습을 바꿔 우리 앞에 나타난, 시간을 초월해 사랑받는 우리 고전이다. 연화 도량의 승려 성진이 꿈을 꾸어 깨달음에 이르는 과정을 중심으로 하면서, 꿈속에서 양소유가 세속적 욕망을 성취해가는 과정을 청소년 독자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유쾌한 필치로 그려내었다.

3백 쪽 가까이 되는 텍스트가 지루하지 않도록 본문 곳곳에 몽환적인 색채의 아름답고 독특한 그림을 함께 실었고, 풍부한 볼거리와 정보로 구성한 ‘환생’, ‘김만중 대 양소유’, ‘옛 악기’, ‘신선의 세계’, ‘인물 탐구_팔선녀’, ‘영화로 만나는 꿈 이야기’ 등 총 여섯 편의 ‘이야기 속 이야기’를 실어 소설에 대한 이해를 돕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양소유의 일대기에 초점을 맞추어 읽어보면, 한 인물의 개인적인 자각과 사회적인 자각의 과정을 담고 있는 성장소설로 읽을 수도 있고, 여덟 명의 여인과 사랑을 이루어가는 흥미진진한 연애소설로도 읽을 수도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구운몽』을 읽기 전에

하나. 존경받는 노스님은 남악에서 묘법을 가르치고 수행하는 젊은 중은 돌다리에서 선녀를 만나다
환생_오~ 새로워라 처음 보는 내 모습

둘. 화음현의 규수는 편지를 보내오고 남전산의 도사는 거문고를 전해 주다

셋. 양소유는 주루에서 계섬월을 택하고 계섬월은 침상에서 어진 사람을 추천하다

넷. 가짜 여도사는 정 사도 집에서 지음을 만나고 늙은 정 사도는 과거 급제자 중에서 사위를 택하다
김만중 대 양소유_따로 또 같이, 쌍둥이처럼 닮은 인생

다섯. 꽃신을 시로 읊어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내고 신선의 별장을 꾸며 첩의 인연을 이루다

여섯. 가춘운이 신선도 되었다가 귀신도 되며 적경홍이 여자도 되었다가 남자도 되다

일곱. 금란전 학사는 옥퉁소를 불고 봉래전 궁녀는 아름다운 시를 청하다
옛 악기_마음을 다스리는 소리, 자연과 교감하는 악기

여덟. 궁녀는 의리를 지켜 주인과 하직하고 여자 자객은 칼을 들고 신방에 나아가다

아홉. 백룡담의 양소유는 귀신 병사를 물리치고 동정호의 용왕은 사위에게 잔치를 베풀다
신선의 세계_깨달음을 얻어 삼천갑자를 살다

열. 양소유는 틈을 내 절 문을 두드리고 공주는 평상복을 입고 규수를 방문하다

열하나. 두 미인은 손잡고 가마를 함께 타고 태후전에서 일곱 걸음 안에 시를 짓다

열둘. 양소유는 꿈에 상계에서 노닐고 가춘운은 정 소저의 유언을 속여 전하다
인물 탐구_팔선녀, 환생하다

열셋. 혼례식에서 두 공주가 서로 빛을 발하고 장수 잔치에서 경홍과 섬월이 좌중을 압도하다

열넷. 낙유원에서 사냥하며 봄 경치를 다투고 꽃수레를 타고 노닐며 풍광을 살피다

열다섯. 양소유는 황금잔에 벌주를 마시고 황제는 은혜를 베풀어 취미궁을 빌려 주다

열여섯. 양소유는 높은 곳에 올라 먼 곳을 바라보고 불제자 성진은 본래의 곳으로 돌아가다
영화로 만나는 꿈 이야기_꿈속에서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면!

『구운몽』 깊이 읽기
『구운몽』을 읽고 나서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편자 : 이상일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고전소설 교육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옛이야기가 마냥 좋아서 고전소설을 읽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하면 고전소설을 쉽고 재미있게 가르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여러 대학에서 미래의 국어 교사와 문학도들에게 국어와 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림 : 정은희
중앙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 후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공부했고, 2005년 한국출판미술대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헤어드레서 민지』가 있고, 아름다운 감정학교 시리즈 중 『슬픔아, 안녕?』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국의 민화와 옛이야기에 관심이 많고 전통적인 색채를 보여줄 수 있는 그림책을 구상 중입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에 성진이 바닥에 머리를 조아리고 울면서 말하였다.
“사부님! 소승이 진실로 큰 죄를 지었습니다. 하지만 술은 용왕께서 자꾸 권하기에 마지못해 마신 것이요, 선녀와 농담을 주고받은 것은 길을 빌리기 위해 그런 것입니다. 법당에 돌아온 뒤 잠시 마음을 잡지 못했으나 금방 스스로 뉘우쳐 뜻을 바르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저를 쫓아내려 하십니까? 제가 일찍이 부모를 버리고 사부님을 좇아 머리를 깎았으니 연화도량이 곧 제 집입니다. 그런데 지금 저더러 어디로 가라고 하십니까?”
대사가 대답하였다.
“네가 가고자 하는 데로 가거라. 네가 가고 싶은 곳이 바로 마땅히 네가 돌아갈 곳이니라.”---p.31

“정 소저가 지금 바로 내 곁에 있는데, 어찌 들어오지 못한다고 말하는가?”
그러고는 옆의 허공을 향해 두 손을 내밀어 휘두르니, 영양 공주가 그 병세의 위중함을 보고 더 이상 속이지 못하고 다가앉으며 말하였다.
“상공께서는 어찌 죽은 경패만을 생각하시고 살아 있는 경패는 보지 않으십니까? 소첩이 바로 정경패입니다.”
양소유는 속으로 우스웠으나 겉으로는 믿지 못하는 척하면서 말하였다.
“부인께서는 어찌 그런 말씀을 하시오. 정 소저가 죽은 지 이미 오래되었는데 어찌 살아 있는 정 소저가 있단 말이오.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날 수 없는 법이니, 나는 부인의 말을 믿지 못하겠소.”
---p.258~259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