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손도끼

정가
8,800
중고판매가
5,000 (4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1년 03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186쪽 | 293g | 153*224*20mm
ISBN13 9788971967867
ISBN10 8971967862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미국 뉴베리상 수상작품. 경비행기를 타고 가던 열세 살 소년 브라이언은 엄마 아빠의 이혼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 조종사의 심장마비로 캐나다의 삼림 지대에 불시착한 브라이언. 엄마가 선물로 주었던 허리에 찬 손도끼와 몇 가지 필수도구만으로 무인도와 같은 고립 무원의 삼림 속에서 어떻게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을까. 실화 같은 생존 이야기는 단순한 모험담 이상의 긴장감과 사실감을 전하고 있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방법이 있어. 분명히 방법이 있단 말이야. 인간은 불을 피웠어. 인간은 수천 년, 아니 더 오래 전부터 불을 사용했어. 틀림없이 무슨 방법이 있을 거야'
브라이언은 호주머니를 뒤져 지갑에 들어 있는 20달러짜리 지폐를 꺼냈다.
'여기선 쓸모없는 휴지 조각에 불과하지만 불을 피우는 데는 요긴하게 쓸 수 있을지도 몰라'
20달러짜리 지폐를 잘게 찢어 쌓아 놓고 불꽃을 튀겼다. 하지만 불꽃은 여전히 지폐에 옮겨 붙지 않았다.
'분명히 방법이 있을 텐데... 불을 피울 수 있는 무슨 방법이 있을 텐데'
오른쪽으로 6미터 쯤 떨어진 곳에 호수 위로 드리워진 자작나무 가지가 보였다. 한참 동안 그 가지를 지켜보고 나서야 생각이 떠올랐다. 하얀 나뭇가지는 어룩진 종이처럼 보이는 껍질로 둘러싸여 있었다.
종이였다!
브라이언은 자작나무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줄기에서 벗겨진 나무껍질이 솜털처럼 작은 덩굴 모양으로 부풀어올라 있었다. 나무껍질을 벗겨 손가락에 돌돌 말았다. 바싹 마른 나무껍질은 실처럼 가늘어서 불이 잘 붙을 것 같았다.
---p. 8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